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전용일 / 하한가 안병균

  •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입력
2004-01-02 10:41:00
  • 작게보기
  • 크게보기

상한가 전용일 / 하한가 안병균

상한가 전용일 /  하한가 안병균
▲ 상한가 전용일

국군포로 탈북자 전용일씨(72), 반세기 만에 고국 땅 밟아. 1951년 입대, 53년 7월 전투 중 북한군에 포로로 잡혀. 2003년 6월 각고의 노력 끝에 중국으로 탈출. 주중 한국대사관 찾았으나 국방부서 돌아온 말은 “그런 이름 없다.” 독자 입국 시도하다 중국 공안에 체포, 북송될 위기 겨우 넘기고 천신만고 끝 귀환. 귀국 일성은 “50년간 한국군 위해 복무했다.” 그러니 대한민국은 충성 바친 국민에게 예의 갖출 준비가 되어 있는가.

상한가 전용일 /  하한가 안병균


▼ 하한가 안병균

검찰, 국민혈세 공적자금 빼내 흥청망청 쓴 기업인에 철퇴. 전 나산그룹 안병균 회장, 1998년 부도 뒤에도 회사 돈 수십억원 횡령. 가족·임원 명의 회사 부동산 경매자금, 개인세금 납부에까지 잘도 펑펑. 임직원 명의로 72억원 은닉해 새 계열사 설립하기도. 같이 구속된 뉴코아 김의철 회장, 직원도 아닌 아들·사위에 법인카드까지 만들어줘. 이들이 쓴 1억4000만원, 80%가 유흥비였다고. 그 회사들 왜 망했겠나. 유구무언이로세.



주간동아 417호 (p92~92)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91

제 1391호

2023.05.26

“집에 불났는데 고기 파티 한 격” 비상경영 선포하고 6억 주식 성과급 받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