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보통신

이젠 가정에서도 ‘무선 인터넷 시대’

4월 본격 서비스 시작… 랜카드 다소 비싸고 서비스 지역 제한, 보안 검증도 필요

  • < 조미라/ e-칼럼니스트 > alfone@hanmail.net

이젠 가정에서도 ‘무선 인터넷 시대’

이젠 가정에서도 ‘무선 인터넷 시대’
초고속 인터넷엔 공간적 제약이 뒤따랐다. 즉 선이 닿는 한도 내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요즘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cdma20001x, 무선랜 등 모바일 기술이 도입되면서 선 없는 인터넷이 일상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한다는 무선 인터넷의 기본 개념으로 일반인에게 가장 가깝게 접근해 있는 것이 휴대폰이다. 음성정보, 문자 데이터 송수신 기능이 더해졌다. 휴대폰에 채용돼 있어 cdma20001x라는 기술은 패킷 데이터 전송 방식을 채택해 144Kbps의 전송 속도를 구현했다. 고속 인터넷 속도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지난 수년 전 컴퓨터 통신의 속도가 56Kbps에 머물렀음을 생각해 보면 괄목할 만한 성과다. 요즘의 휴대폰용 무선 인터넷 향상 수준을 한마디로 설명하면 동영상 콘텐츠, 플러그인 게임, 전자상거래까지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휴대폰으로 위치정보 서비스를 받으며 출근하고 만화를 보거나 점심값을 결제할 수 있다.

무선랜 장착 PC 잇따라 출시

휴대폰의 작은 액정만으로는 담아낼 수 있는 정보가 터무니없이 적다. 사이트에 접속하기 위해 주소를 적거나 검색어를 입력하는 것도 휴대폰에선 귀찮은 일이다. 숫자나 음성으로 인터넷에 접근한다는 대안이 나오고는 있지만 실용화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 휴대폰용 인터넷 서비스의 급성장 때문에 상대적으로 PC 인터넷용 무선랜이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사실 무선 인터넷의 진면목은 PC에 적용될 때 나타난다.

최근 한국통신, SK텔레콤, 하나로통신 등 통신사업자들이 휴대폰을 제외한 PC-노트북-PDA용 공중 무선랜 사업을 공격적으로 펼치고 있다. 공중망 무선랜 서비스의 도입은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에 이동성을 부여한 것이다. 초기의 무선랜 서비스는 학교나 병원 등 제한된 지역에서 시작됐다.



최근 무선랜이 주목받는 것은 속도와 요금 면에서 경쟁력이 크게 향상되었기 때문이다. 현재 무선 초고속 인터넷은 유선 초고속 인터넷과 거의 비슷한 2∼5Mbps까지 속도가 빨라졌다. 또 데이터를 내려받는 양만큼 요금을 지불하는 패킷제와 달리, 월정액제로 요금제도가 바뀌어 이용료도 체감할 정도로 크게 내렸다. 예를 들어 휴대폰으로 MP3 파일을 내려받는다면 이용 요금이 1만∼2만원을 호가하지만 월정액제로 이용하는 PC용 무선랜의 경우 1시간에 1200원 정도로 저렴해 가격차가 크다.

서비스 사업이 활성화하면서 무선랜을 장착한 단말기도 속속 선보이고 있다. PC업체들은 아예 무선랜이 장착된 PC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LG IBM 등은 지난해 말부터 무선랜을 장착한 내장 PC를 잇따라 출시했다. 무선랜을 장착했다고 해서 PC 가격이 더 비싸진 것은 아니다. 세양통신이 무선랜을 내장한 PDA를 개발한 데 이어 삼성전자, 싸이버뱅크 등도 상반기 내에 관련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일본 소니사에서는 무선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디지털 캠코더 신제품 핸디캠(모델명 DCR-TRV50)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모듈을 이용해 무선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무선 인터넷 전용회선은 각 가정에 무선 초고속 인터넷 시대가 열리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데이콤은 인터넷 선이 없이도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보라에어넷을 4월1일부터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보라에어넷은 데이콤 기지국과 가입자 간(가입자 구간)을 케이블 대신 무선으로 연결했다. 물론 가입자도 가정에서 초고속 인터넷을 선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전송 속도 256K, 512K, T1, E1 등 네 가지 상품으로 제공되는데 E1의 경우 이론상 현재의 유선 초고속 인터넷 속도와 비슷한 편이다. 256K의 경우 월 이용료는 6만원대로 전화선 사용 때와 비슷하고 기존 유선 초고속 인터넷보다는 높게 책정되어 있다. 보라에어넷은 데이콤 기지국에서 2∼3km 반경 내에 위치하고 가시권을 확보할 수 있어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와 하나로 통신에서도 무선 인터넷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KT는 공중 무선랜(무선 초고속 인터넷), 무선 DSL, 원폰(One Phone) 등을 육성하고 있다. 무선 DSL은 사무실이나 가정에 무선랜이나 블루투스를 이용해 무선 ADSL 접속을 서비스하는 것이다. 4월1일부터 PC용 무선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상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이 넷스팟이다. 정액제와 시간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가입 신청은 인터넷 홈페이지나 가까운 KT전화국에서 할 수 있다. 월정액은 3만5000원. 또 KT는 네스팟폰(http://www.nespot.com) 시범 서비스를 실시한다. 넷스팟폰은 전국 각 지역을 단일요금(45원/3분)으로 통화할 수 있고, 이동전화에 통화할 때는 10초당 15원, SMS은 건당 20원의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어 유선전화보다 전화 이용 요금이 훨씬 싸다. 네스팟 홈페이지에서 넷스팟폰 프로그램을 무료로 다운로드받아 무선랜 카드가 장착된 노트북이나 PDA 등 단말기에 설치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네스팟폰 사용 지역은 현재 대학, 호텔 등 72개 지역이지만, 연내 1만여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원폰 서비스는 이동중에는 이동통신 서비스, 구내에서는 유선전화를 이용한 무선통화 서비스를 받는 것이다.

유선 계약 끝나면 수요 폭발 예상

하나로통신(http://anyway.hanaro.com)은 하나포스 애니웨이를 갖췄다. 초고속 유선망과 무선망을 함께 이용하여 제공하는 무선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로 유선 초고속인터넷의 최대 속도에 육박하는 최대 11Mbps의 속도를 낼 수 있다. 무선랜 카드가 장착된 노트북이나 개인휴대단말(PDA)을 이용해 가정 내 어느 곳에서든 무선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이용료는 가정 가입자의 경우 6만원으로 월 정액제다.

4월 초부터 본격 상용화된 셈이어서 구체적인 이용자 증가 추이는 아직 보고된 것이 없다. 그러나 통신업체들은 기존 유선 초고속 인터넷을 이용하는 네티즌들 중 많은 수가 계약 기간이 끝나는 대로 무선 초고속 인터넷 이용자로 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각 가정에서 무선 초고속 인터넷이 유선 초고속 인터넷을 대체하는 것은 인터넷의 진보임에 분명하다. 컴퓨터 주변의 모뎀과 케이블 등 복잡한 선들이 일시에 사라지는 것이 일단은 기분 좋은 변화. 노트북PC의 경우 장소에 구애 없이 이 방 저 방 옮겨 다니며 초고속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무선 초고속 인터넷은 무선랜 카드의 가격이 7만∼15만원에 이르는 점이 제약 요인이다. 서비스 이용 가능 지역도 아직은 제한되어 있다. 안정성과 보안문제도 검증이 필요하다. 그럼에도 가까운 미래에 한국의 가정, 회사에서 무선 초고속 인터넷이 현재의 유선 초고속 인터넷을 밀어낼 가능성이 높다는 데 이론을 제기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같은 값이면 무선 초고속 인터넷이 훨씬 편리하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2.05.03 332호 (p80~81)

< 조미라/ e-칼럼니스트 > alfone@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