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로 나온 책들

달콤한 인생 外

달콤한 인생 外

장편소설 ‘상도’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가운데 20년 만에 최인호의 소설집이 출간되었다. 여기에는 최근작 ‘이별 없는 이별’ ‘달콤한 인생’과 발표 후 창작집에 수록하지 않은 ‘산문’ ‘몽유도원도’ 등을 실었고 그의 대표작이라 할 ‘깊고 푸른 밤’을 재수록했다. 작가는 이 책을 가리켜 일종의 문학앨범이라고 자평.

최인호 지음/ 문학동네 펴냄/ 326쪽/ 8000원

한국의 문과 창호

담과 울타리로 나뉜 공간의 경계에 있는 문. 문은 공간과 공간을 연결하기도 하고 공간 이동을 차단하는 이중적 기능을 갖고 있다. 남성적 공간과 여성적 공간을 차단하는 나지막한 내외담, 내부공간을 외부로 돌출한 누마루, 창호를 들어올려 공간을 극대화하는 개방성 등 창과 문을 통해 우리 선조의 생활철학을 배운다.

주남철 지음/ 이경재 사진/ 대원사 펴냄/ 304쪽/ 1만5000원



기업들의 전쟁

비즈니스의 세계는 곧잘 전쟁에 비유된다. 맥도날드와 버거킹 사이의 버거전쟁, 코카콜라와 펩시의 콜라전쟁, 군사 전문가에서 경영 컨설턴트로 변신한 저자가 전쟁사(史)를 가지고 비즈니스 전략을 강의한다. 알렉산더와 나폴레옹, 마오쩌둥과 호치민 등 전쟁 영웅들은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나. 전면전투전략·전면병참전략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한다.

닉 스켈론 지음/ 이진원 옮김/ 미래의 창 펴냄/ 350쪽/ 1만 원

잔잔한 웃음

여든두 살 나이에도 강의를 계속할 정도로 정력적인 저자(전북대 국문과 명예교수)가 소문난 입담을 발휘해 우리 삶에 스민 해학과 기지를 들려준다. 전래민요, 설화·속담·시가·일화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발견한 웃음까지 놓치지 않았다. 읽다 보면 입가에 시종 잔잔한 웃음이 떠나지 않는다.

김준영 지음/ 학고재 펴냄/ 299쪽/ 1만 원

유래와 용례로 익히는 우리말 속 고사성어

‘동아일보’에 연재한 ‘한자로 읽는 세상’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당시에는 고사성어의 유래에 대한 설명과 함께 한마디씩 툭툭 던진 시사적 언급이 꽤 인기를 얻었다. 이 책에서는 시간적 제약을 받는 시사적 언급은 빼고 가나다순으로 고사성어의 풀이와 유래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김담구 엮음/ 다락원 펴냄/ 394쪽/ 9500원

목수일기

목수 김씨는 바로 ‘서울에 딴스홀을 허하라’의 저자 김진송이다. 나이 마흔에 목수일을 시작하면서 처음에는 나무와 목재 다루는 법을 기억하기 위해 쓰기 시작한 일기가 어느새 미학 에세이가 되었다. 끌과 망치로 나무 속에 숨은 물건의 형상을 불러내는 목수. 인간 삶에 대한 성찰과 더불어 자연과 인간이 어우러져 사는 미학적 삶을 엿볼 수 있다.

김진송 지음/ 웅진닷컴 펴냄/ 288쪽/ 8000원

윗사람 아랫사람

윗사람이여, 부드러운 것이 늘 좋은 것은 아니다. 아랫사람이 싫어할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입장이 바뀌면 의식도 달라진다. 그러나 우리는 한번도 윗사람이 되는 법을 배우지 못하고 그 자리에 앉는다. 일본의 인재육성회사 대표인 저자가 윗사람으로서의 사고방식과 행동방식, 아랫사람 지도법을 실전 중심으로 설명했다.

소메야 가즈미 지음/ 이송희 옮김/ 학원사 펴냄/ 279쪽/ 7500원



주간동아 2001.08.02 295호 (p89~8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