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ovie|‘파이널 판타지’가 창조한 CG인간

“사람같은데… 어! 그래픽이잖아”

  •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사람같은데… 어! 그래픽이잖아”

“사람같은데… 어! 그래픽이잖아”
비싸고 까다롭고 게으른 배우들은 이제 푹 쉬어라. ‘파이널 판타지’ 제작사인 ‘스퀘어 픽처스’의 선임 애니메이터 겸 제작자인 앤디 존슨은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는 배우를 창조해 냈다. 제작진 의도에 따라 훨씬 더 위험한 상황으로 캐릭터들을 몰고 갈 수 있으며, 그런 위험을 이겨내는 슈퍼인간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한다.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영화 ‘파이널 판타지’를 본 사람이라면 “어디서 본 듯한 저 배우가 누구일까”라고 생각할 것이다. 실제 사람처럼 땀을 흘리고, 걷고, 감정을 느끼는 인간이지만 영화 속 인물은 100%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든 CG인간이다.

컴퓨터로 창조한 이 캐릭터들은 ‘배우가 필요 없는 영화의 시대’를 예고하며 모든 유명 배우들의 연기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필요할 때마다 불러내 쓸 수 있는 성실함과 싼 비용은 제작자들이 느끼는 CG인간의 매력일 것이다. 실제 영화를 개봉하기도 전에 ‘파이널 판타지’ 배우들의 팬 클럽을 속속 결성하였고, 주인공 아키와 그레이는 잡지의 표지 모델로도 등장했다.

오는 7월28일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개봉하는 영화 ‘파이널 판타지’는 일본 스퀘어사에서 만든 롤플레잉 게임을 모태로 하고 있다. 87년 가정용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용으로 개발한 이 게임은 지금까지 9편의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3000만 부 이상의 판매액을 올린 최고의 베스트셀러 게임. 스퀘어사는 미국 콜롬비아 영화사와 손잡고 ‘파이널 판타지’를 3D 애니메이션으로 탄생시켰다.

이 영화가 애니메이션 산업에서 혁신적인 신기원을 이룬 것으로 평가 받는 이유는 CG의 대상을 사물이나 동물, 곤충이 아닌 인간으로까지 끌어올린 점이다. 그간 제작한 3D 애니메이션 중에서 인간을 주인공으로 설정한 작품이 많지 않은 이유는 인간의 섬세한 표정과 피부 조직, 그리고 자연스런 동작을 표현하는 데 아무래도 많은 한계와 제약이 따랐기 때문이었다.



“사람같은데… 어! 그래픽이잖아”
3D 애니메이션에서 세계적인 기술을 자랑하는 ‘픽사’(PIXAR)가 ‘토이 스토리’를 통해 CG 애니메이션으로도 따뜻하고 사랑스런 캐릭터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지만, 여기서도 인간 캐릭터는 현실 세계의 인간을 재현한 것이 아니라 다소 변형·희화화한 만화적 캐릭터들이었다. 기름을 칠한 듯 번질번질한 피부, 뒤뚱거리며 걷는 어색한 동작은 CG인간의 한계였다. ‘쥬라기공원’ 시리즈로 화석 속 공룡에게 생명을 부여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조차 “나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인간을 창조하려는 시도는 결코 하지 않을 것이다”고 언급했을 정도로 3D 애니메이션을 통한 인간 창조는 불가능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애니메이션의 미래는 18개월마다 변한다”는 제프리 카젠버그(드림웍스 사장)의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지금의 컴퓨터 기술은 인간의 머리카락과 옷의 주름뿐 아니라 피부의 질감과 얼굴 표정까지 정교하게 표현해 내고 있다. 미세한 잡티와 모공까지 세밀하게 재현한 ‘파이널 판타지’ 속 인물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의 유전자를 통해서가 아니라 디지털 데이터를 이용한 인간복제가 먼저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지 하는 경이로움을 느낀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공룡을 복제했고, 픽사가 장난감과 곤충을 위한 창조물을 만들었던 것처럼 ‘파이널 판타지’는 전기나 유전자를 쓰지 않고도 살아 숨쉬고 행동하는 인간을 만들어 낸 것이다.





주간동아 2001.06.28 290호 (p84~85)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