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세계는 넓고 숨을 곳은 많다?

세계는 넓고 숨을 곳은 많다?

세계는 넓고 숨을 곳은 많다?
· 죄목:뇌물공여, 공금횡령, 부실경영, 국가경제마비

· 현상금:50만원

한때 성공한 기업인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포스터에는 이제 ‘현상수배’라는 제목이 나붙었다.

검찰 수사 결과, 분식 결산을 통해 40조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돈을 부풀리고 수십억달러를 해외로 빼돌린 것으로 드러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얼굴에서 노동자들은 이제 세계경영 전도사의 모습이 아닌 한낱 범죄인의 모습을 읽고 있다.

그러나 정부와 국민에 의해 수배당한 김 전 회장은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대우의 노동자들을 포함한 국민여론은, 그가 마지막 할 일이야말로 국민 앞에 나타나 그간의 경위를 밝히고 속죄한 뒤 위법행위에 대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것.

그러나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던 김우중씨는 어느 넓은 세계에 숨어 있기에 그의 수족처럼 움직이던 똑똑한 경영자들이 줄줄이 구속되는데도 아직까지 ‘할 일’을 하지 않고 있는가.

세계는 넓고 숨을 곳은 많다?
▲사진설명

대우자동차 부평 조립공장에서 조립 1, 2부 노조원들이 파상파업을 벌이고 있다(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현상수배 포스터를 붙이는 모습.(아래)



주간동아 2001.02.15 271호 (p5~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