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ulture|‘2001 일본문화축제’

일본문화, 어제 그리고 오늘

  •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

일본문화, 어제 그리고 오늘

일본문화, 어제 그리고 오늘
누가 일본을 왜곡하는가’를 쓴 박유하 교수(세종대·일문학)는 일본문화의 수입이 한국의 ‘고유성’을 훼손한다는 주장에 대해 이렇게 반론을 폈다.

“풍요로운 문화를 만들어낸 인류 문명의 발상지는 모두가 사람들이 ‘이동’하고 ‘교류’하는 곳이었다. 다시 말하면 그들의 문화는 고유한 것이라기보다는 다분히 ‘잡식성’ 문화였다. 이는 문화라는 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고유’한 것도 아니고 그 ‘순수’성을 보장받는 것도 아니며, 실은 다양한 형식의 만남과 그 자극에 의해 더욱 풍요로운 문화를 꽃피우는 것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한 나라의 문화가 다른 나라로 ‘이동’하고 ‘교류’하는 중심에 문화원이 있다. 특히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공동개최를 앞두고 한-일 문화교류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서 일본공보문화원의 활발한 움직임에 눈길이 간다.

일본문화, 어제 그리고 오늘
주한 일본대사관 일본공보문화원은 매년 정초에 전시 중심으로 해온 ‘한-일 설 풍경전’(1월10~19일)을 올해부터 ‘2001 일본문화축제’로 이름을 바꾸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오시마 에이치 일본공보문화원장은 이번 축제의 의미에 대해 “관례적으로 1월에 열리는 일본문화축제는 일본의 전통적인 정월 생활풍습을 소개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러나 전통문화 외에도 한국의 젊은 세대들이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일본의 대중문화, 즉 팝음악이나 영화 등도 이번 축제에 포함시켰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부임한 오시마 원장은 “개인적으로 한국의 젊은이들 사이에서 일본의 대중음악, 애니메이션, 만화가 대단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다”며 하지만 “정작 일본에서는 그런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고 했다. 다만 문화원장 입장에서 일본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에 골고루 관심을 가져달라는 부탁도 잊지 않았다.

서울 운니동의 일본공보문화원 사옥에서 열리게 될 이번 일본문화축제의 내용을 보면, 전통과 현대의 조화, 신구 세대의 관심사를 골고루 반영하기 위해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모든 프로그램이 무료이기 때문에 관심만 있다면 참가가 가능하다.

공연 프로그램 가운데 일본민요협회의 공연은 최초의 한국공연이어서 의미가 크다. 민요와 민속무용에는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로 즐거울 때나 슬플 때, 노동할 때 노래와 춤으로 그 나라 사람들을 북돋워주고 위로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일본 도호쿠 지방에서 발생했으나 지금은 전국적으로 경사로운 자리에서 불리는 ‘산사 시구레’의 노래에 맞춘 전통무용, 홋카이도 지방의 청어잡이 노동요 ‘소란부시’ 등 일본의 전승문화를 접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다.

일본문화, 어제 그리고 오늘
그 밖에 일본 애니메이션계의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세일러 문’의 제작자이며 도에이 애니메이션 연구소 소장인 야마구치 야스오씨의 강연회에는 이미 국내 애니메이션 관계자들의 예약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일본공보문화원은 99년 3월, 2개월에 걸친 전면 개축공사로 3만권의 장서를 자랑하는 도서관과 열람실(1층), 전시실(2층 실크갤러리), 강당(3층 뉴센추리홀), 일본어강좌실(3층)을 갖췄다. 또 지난해 5월 지하1층에 문을 연 일본음악정보센터는 문화원 이용자의 평균연령을 확 떨어뜨렸다는 말이 나올 만큼 청소년층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동안 문화원 이용자들이 대부분 일본문화에 향수를 느끼는 장년층이었으나, 일본음악을 들으러 오는 층은 대부분 고등학생과 대학생들이었기 때문이다. 문화원측은 지난 연말 음악정보센터 이용자들을 위해 2층 전시실을 개방하고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어줄 만큼 젊은 세대의 방문에 환영을 표하고 있다. 일본문화원이 마련한 축제 프로그램을 보면 일본을 제대로 배우는 데 이곳만한 곳이 또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다.





주간동아 2001.01.18 268호 (p84~85)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