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95세 신랑, 94세 신부 ‘감동의 결혼식’

95세 신랑, 94세 신부 ‘감동의 결혼식’

95세 신랑, 94세 신부 ‘감동의 결혼식’
올해로 95세인 신랑 폴 존스턴은 지난 6월12일 미국 오리건주 우드번의 한 교회에서 평생을 잊지 못했던 룰라 마샤(94)를 신부로 맞아들이며 나지막이 속삭였다. 신부의 눈에서는 눈물이 쉼없이 흘러내렸다.

미국 언론은 최근 이들의 감동적인 러브 스토리를 전하면서 ‘75년의 긴 세월’과 ‘수백km의 먼 거리’도 결국 이들을 갈라놓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건 1924년 아이다호 대학의 캠퍼스에서. 존스턴은 4학년 졸업반 학생이었고 마샤는 3학년생.

“한눈에 서로 반했습니다.” 존스턴은 “함께 소풍을 가고 춤을 추었던 순간을 결코 잊을 수가 없었죠”라고 지난날을 회고했다.

그러나 이들은 곧 헤어져야 했다. 존스턴은 졸업 후 240km나 떨어진 고향으로 돌아갔다. 전화도 없던 그는 차를 빌려 타고 캠퍼스를 둘러보곤 했지만 두 사람의 인연은 계속되지 못했다.



존스턴이 마샤를 다시 찾게 된 건 올 5월. 부인이 세상을 떠난 지 3년 만이었다. 그는 “평생을 잊지 못했던 마샤가 살아 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마침 마샤도 남편과 사별한 상태였다.

존스턴은 마샤에게 장문의 편지를 썼다. 며칠 뒤 마샤의 전화를 받고 존스턴은 곧바로 비행기를 탔다. 75년 만에 해후한 두 사람은 밤을 하얗게 지새며 많은 대화를 나눴다.

4일 뒤 존스턴은 마샤에게 키스와 함께 청혼했다. 별이 반짝이는 호숫가에서 같이 걷던 존스턴은 “룰라, 결혼해 주겠소?”라고 말하면서 옛 연인의 손을 꼭 잡았다.

마샤는 석양에 비친 존스턴의 하얀 백발을 바라보면서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주간동아 2000.07.13 242호 (p90~9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