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한반도 뒤덮은 황사

맑은 공기를 마시고 싶다

맑은 공기를 마시고 싶다

맑은 공기를 마시고 싶다
거대한 먼지띠 황사가 인공위성 카메라에 잡혔다.

4월7일 오전 11시32분 적도 3만5000km 상공의 일본 정지기상위성에서 찍은 한반도 사진에는 한반도 중부지방이 노란색 황사구름으로 뒤덮인 모습이 선명하게 보인다. 황사는 중국 서해안에서 황해, 한반도, 동해를 지나 러시아 연해주까지 3000km에 이르는 긴 띠를 형성하고 있다. 한반도 상공에선 남북으로 두께가 500km에 이를 정도였다.

이 황사구름은 4월5일 중국 서북부 고비사막에서 발생해 6일 베이징공항을 마비시킨 뒤 한반도로 이동한 것이다. 7일 오후 서울에선 1.8km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하늘이 온통 누런 먼지로 뒤덮였다. 충북 청원에선 부유분진량이 1219㎍/㎥까지 올랐다. 평소 중부지방 부유분진량은 0∼10㎍/㎥ 정도다. 지난 3월23일에는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황사가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갔다.

황사는 구름보다 낮게 깔려 이동하면서 한반도를 지날 때 수만∼수십만톤의 규소(모래의 주 구성물질)와 중금속 성분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사진을 공개한 한-중 대기과학연구센터 정승용소장은 “한반도에 걸쳐 있는 황사는 눈으로 확인되는 대기 오염띠”라고 말했다. (62~64쪽에 관련기사)



일본 기상위성에서 찍은 4월7일의 한반도 주변.



주간동아 230호 (p10~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