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Job|헤드헌터

전문인력 재취업-이직 ‘다리놓기’

정보통신- 금융- 벤처사업 전문가 등 ‘귀하신 몸’ 대접…국내 100여개 업체 성황

전문인력 재취업-이직 ‘다리놓기’

전문인력 재취업-이직 ‘다리놓기’
헤드헌터 업체가 선호하는 인력은 컴퓨터- 인터넷- 정보통신- 반도체 분야의 전문가와 주식- 외환- 채권- 선물 등에 해박한 금융전문인력, 벤처사업전문가 등이다. 특히 인터넷 전문가의 경우 공급인력이 수요에 미치지 못해 우수한 능력을 갖춘 졸업예정자나 직장 경력 2~3년밖에 안된 인력의 알선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재취업과 이-전직을 원하는 경력자들이 급증하면서 헤드헌터 업체(search firm)가 활황세를 타고 있다. 국내 사회에 헤드헌터 업체가 첫 선을 보인 것은 80년대 중반. 헤드헌팅 관행이 일반화돼 있는 외국 기업들의 국내 진입이 활성화되면서 경력자와 전문직 종사자들을 ‘표적’ 채용하는 헤드헌터 업체가 자연스럽게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헤드헌터 사업은 고급 인력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일반 직업소개소와는 구별된다. 헤드헌터 업체들이 손을 대는 스카우트 대상은 주로 성공 가도를 달리는 사람이거나 각 분야 스페셜리스트가 대부분이다.

한동안 우리 사회를 강타했던 IMF사태는 전문직 종사자들의 직업 입지를 격상시킨 하나의 계기로 작용했다. 헤드헌터 업체들의 행보가 빨라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수요가 있으면 공급이 있다는 경제원리를 타고 헤드헌터 업체들의 성장률도 높아지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100여개의 헤드헌터 업체가 영업을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선발 10여개 업체의 경우 연 성장률이 30%를 상회하고 있다. 시장 규모도 급격히 커져 IMF사태 전에 연 200여억원에 그치던 것이 지금은 300여억원 정도로 추산될 만큼 고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헤드헌터 업체는 일단 후보추천 의뢰가 들어오면 관련 직종에서 적임자로 판단되는 15명 정도를 선정한다. 대상은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인력과 업계에서 전문가로 소문난 인력을 표적으로 삼는다.

개개인에 대한 정보수집이 끝나면 바로 인터뷰에 들어간다. 이번 과정을 통해 후보자를 다시 2~3명으로 압축, 프로젝트 건수, 경력 등 객관적인 평가보고서를 첨부해 구인 기업체에 추천한다.

구인 기업이 주로 찾는 인재 특징은 과거에는 외국어가 유창한 유학파와 해외 근무 경력자를 선호하는 추세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국내 관련 업종의 정보에 밝고 해당 분야의 지식에 정통한 전문가가 주요 스카우트 대상이 되고 있다.

수수료는 사장급의 경우 연봉의 20~30%, 중간 간부는 10% 안팎에서 결정된다. 수수료는 해당 인력을 스카우트하는 업체가 지불한다.

국내 대표적인 헤드헌터 업체로는 80년대 말에 설립된 탑경영컨설팅과 압롭인터내셔널, 보이든인터내셔널, TAO코리아가 있으며 이어 90년에 출범한 서울서치, 스타커뮤니케이션, 유니코서치, 휴먼서치 등이 성업 중이다.

현재 한국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기업은 9000개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외국사의 채용은 수시 모집이 일반화돼 있다. 인력 소요가 발생하면 수시로 사원을 선발하는데 신입의 경우는 공채로, 경력직과 간부 및 전문가는 헤드헌터 업체를 활용하고 있다.

최근 헤드헌터 업체가 선호하는 인력은 컴퓨터-인터넷-정보통신-반도체 분야의 전문가와 ‘주식-외환-채권-선물 등에 해박한 금융전문인력, 벤처사업전문가 등이다. 특히 인터넷 전문가의 경우 공급인력이 수요에 미치지 못해 우수한 능력을 갖춘 졸업예정자나 직장 경력 2~3년밖에 안된 인력의 알선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평생직장의 개념이 깨지고 있는 시대다. 따라서 고학력 노동시장에서 인력의 이동 또한 매우 탄력적으로 일어날 전망이다. 업계는 “99년 한 해만도 헤드헌터 업체를 통해 이-전직을 했거나 인재 사냥의 표적으로 스카우트가 성사된 인력이 어림잡아도 족히 1만명 정도는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을 내리고 있다.

헤드헌터 업체에 대한 직장인들의 생각도 변해야 할 때다. 헤드헌터 업체는 고급인재만 알선하는 회사가 아니라는 점이다. 물론 주요 서치(search) 대상이 전문가와 간부, 경력자들이긴 하지만 고객 중에는 일반 직장인 또한 상당수에 이른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따라서 일반 직장인 가운데 재취업이나 이-전직을 원하는 사람 혹은 관련 분야에 경쟁력을 갖고 있는 전문가라면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면밀히 작성한 뒤 헤드헌터 업체를 방문, 삶의 질을 업그레이드시키는 것도 새로운 시대를 맞는 직장인들의 자세가 아닐까 싶다.



주간동아 2000.01.13 217호 (p92~9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