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ynchroniCITY

이효리 씨도 제인 구달에게 어려움을 말 했어요

‘나의 문어 선생님’ 아카데미 수상, 환경 더는 소수 문제 아냐

  • 안현모 동시통역사·김영대 음악평론가

이효리 씨도 제인 구달에게 어려움을 말 했어요



2011년 미국 시애틀에서
이효리가 환경 및 동물
보호를 주제로 진행한
영국 동물학자 제인
구달과 인터뷰(윗줄 오른쪽 두 번째 김영대, 아래 왼쪽 첫 번째 이효리, 아래 가운데 제인 구달). [사진 제공 · 김영대]

2011년 미국 시애틀에서 이효리가 환경 및 동물 보호를 주제로 진행한 영국 동물학자 제인 구달과 인터뷰(윗줄 오른쪽 두 번째 김영대, 아래 왼쪽 첫 번째 이효리, 아래 가운데 제인 구달). [사진 제공 · 김영대]

현모 이 기사 보셨어요? 오늘 청와대 구내식당은 메뉴가 전부 채식이었어요.

영대 와, 왜요?

현모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해서요.

영대 그렇구나…. 아 갑자기 생각난 게 있어요! 제가 제인 구달 만났었다는 얘기했나요?



현모 네???!!! 완전 처음 들어요.

영대 아마 살면서 제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사람일 듯해요.

현모 와!!!! 무슨 인연이죠?

영대 ‘싱글즈’라는 잡지 아시죠?

현모 알죠, 알죠. (손가락 바빠짐!!!!)

영대 아마 2011년이었을 거예요. 그때 그 잡지에서 환경 및 동물 보호 얘기를 다루려고 이효리 씨를 섭외했어요. 그리고 이효리 씨가 유명인을 인터뷰하는 콘셉트로 제인 구달 섭외를 추진한 거예요.

현모
그때 미국에 계시지 않았어요?

영대 그죠. 당시 제인 구달은 어느 나라에 있는지 모를 만큼 바빴는데, 하필 스케줄을 맞추고 맞춘 끝에 시애틀에 있는 날짜를 잡은 거예요. 그러다 보니 현지에서 이걸 코디네이트할 사람이 급히 필요했는데, 편집자가 수소문해보니 친구의 친구 오빠인 제가 시애틀에 있었던 거죠.

현모 맥 라이언이랑 톰 행크스도 있는데. ㅡ.ㅡ

영대 그래서 대학원생이던 제가 제인 구달 섭외부터 이효리 팀의 가이드와 통역, 그리고 인터뷰 전문 정리까지 책임지고 맡았던 기억이 나요.

현모 우와, 그럼 제인 구달만 만난 게 아니라 이효리 님도 만난 거네요. +.+

영대
별의별 해프닝이 많았는데, 거의 기적적으로 만남에 성공해 시애틀 다운타운에서 셋이 인터뷰를 진행했어요. 근데 지금도 믿기지가 않아 사진을 봐도 합성 같아요.

현모 아~~ 사진 진짜 예뻐요!

영대 호텔 예약을 수없이 했던 거랑 일정 조정한 것밖에 생각 안 남. ㅠㅠ

현모 효리 님이 너무 예뻐서 아무 말도 안 들림.

영대 암튼 그때 이효리 씨도 채식하면서 겪는 어려움 같은 질문을 던졌어요.

안현모는… 방송인이자 동시통역사. 서울대,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졸업. SBS 기자와 앵커로 활약하며 취재 및 보도 역량을 쌓았다. 뉴스, 예능을 넘나들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우주 만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본 연재를 시작했다. [박해윤 기자]

안현모는… 방송인이자 동시통역사. 서울대,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졸업. SBS 기자와 앵커로 활약하며 취재 및 보도 역량을 쌓았다. 뉴스, 예능을 넘나들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우주 만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본 연재를 시작했다. [박해윤 기자]

현모 사실 오늘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탄소중립 관련 온라인 토크쇼에 패널로 참여하고 왔는데, 방송으로 먹고사는 입장에서 환경 이야기를 하는 게 쉽지 않다는 걸 느꼈어요.

영대 왜요?

현모 총대 매는 거라 별나게 보일 수도 있고, 또 사람이 언제나 완벽할 수는 없다 보니 자칫 잘못하면 비난의 대상만 되니까요.

영대 저는 안 하는 사람이 하는 사람을 비난하는 게 웃겨요. 의지가 없어서든, 관심이 없어서든 못 하거나 안 하는 사람이 하는 사람을 유난 떤다고 욕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게 모든 ‘운동’의 기본이에요.

현모 잘하는 걸 격려하고 칭찬하기보다 못하는 걸 트집 잡고 욕하려 하니까….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노 플라스틱 챌린지’ 하나 올리는 것도 용기가 필요하더라고요.

영대 1990년대 초반 고등학생 때 교환학생으로 캐나다에 갔는데,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매는 거예요. 그게 무척 신기해 보였어요. 한국에 돌아와서도 습관이 돼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맸더니 친구들이 엄청 비웃더라고요. ‘혼자 오래 살아라!’ ‘잘난 척하지 마라!’

현모 고딩 때면 더 그렇죠. ㅎㅎ

영대 그래도 결국 큰 흐름을 보면 무조건 앞으로 나아가게 돼 있는 듯해요. 비아냥거리거나 불편해하던 사람들도 나중엔 다 하고 있어요.

현모 그죠. 실내 금연도 그렇고.

김영대는… 음악평론가. 연세대 졸업 후 미국 워싱턴대에서
음악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집필 및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 ‘BTS : THE REVIEW’ 등이 있으며 유튜브 ‘김영대 LIVE’를
진행 중이다. [박해윤 기자]

김영대는… 음악평론가. 연세대 졸업 후 미국 워싱턴대에서 음악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집필 및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 ‘BTS : THE REVIEW’ 등이 있으며 유튜브 ‘김영대 LIVE’를 진행 중이다. [박해윤 기자]

영대 그러고 보니 한국 대중음악에 환경 이야기가 처음 나온 게 1990년대 초반이에요. 1992년 015B가 적그리스도를 패러디해 ‘적(敵) 녹색인생’이라는 노래를 냈는데, 가사를 한번 보세요.

‘깔끔한 식당에선 언제나 일회용 컵 일회용 젓가락만 쓰려 하고 문화인이란 음식을 남겨야 한다 생각하지 우리가 내던진 많은 무관심과 이기심 속에 이제는 더 이상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없잖아’

30년 전 그때는 “요란하다” “서울대 나온 뮤지션들의 ‘snobbish’(‘고상한 체하다’라는 뜻으로 배우 윤여정이 유행시킴)한 가사다” 그랬는데, 이제는 그렇게 말하지 않잖아요.

현모 요즘 같으면 저런 노래 발표하고 샴푸로 머리 한 번만 감아도 사진 찍히고 욕 들었을 듯….

영대 저 노래가 실린 ‘The Third Wave’라는 앨범에 환경 관련 노래만 두 곡으로 ‘먼지 낀 세상엔’이라는 노래도 있는데, ‘낡은 유리창 밖 먼지 낀 세상엔’이라는 가사는 지금 봐도 소름이에요.

현모 헉, ‘열쇠를 가진 그대 외면 속에 사라져갔지’, 무섭네요. 근데 노래 중간 중간 배경에 여자 웃음소리인가요? 으악, 완전 오싹.

영대 세기말적 웃음인 거죠. 얼마나 특이한 작법이었다고요! 특히 ‘적 녹색인생’은 오가닉함을 강조하기 위해 악기 없이 목소리만으로 만들었답니다. 아마 우리나라에서 최초였을걸요.

현모 그러고 보니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 장편다큐멘터리 부문에서 바닷속 환경 문제를 다룬 ‘나의 문어 선생님(My Octopus Teacher)’이 수상했잖아요. 이제 환경이 더는 까다로운 소수만 관심을 가지는 문제는 아니라는 뜻인 것 같아요. 혹시 보셨어요, ‘My Octopus Teacher’?

영대 아직 ‘writer’s block(집필자장애)’에서 빠져나오질 못하고 있어서….

현모 아니, 대체 제가 권한 영화들 언제 다 보실 거냐고요! 그놈의 ‘writer’s block’. 갑자기 ‘날 용서해줄래요?(Can You Ever Forgive Me?)’라는 영화에서 톰 클랜시(소설가)가 ‘writer’s block’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욕하던 대목이 생각나네요. 윽, 이 영화도 강력 추천인데!!

영대
으, 책만 다 써봐라, 진짜!

현모 우리 다음 주에는 아카데미 시상식 얘기해야 돼요! 얼른 쓰세요.

영대 짜증 나서 한 편 일단 봐야겠네요. 제일 먼저 뭐부터 볼까요?

현모 음악평론 일을 하시는 분이고, 현재 글의 영감도 필요하신 상황이니…. 제 첫 번째 추천작은 바로…!

(계속) 





주간동아 1287호 (p56~57)

안현모 동시통역사·김영대 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