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회

코로나19도 ‘공시족’은 못 말려

손을 서른 번 씻더라도 노량진 학원에 출근하는 공시생들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코로나19도 ‘공시족’은 못 말려

3월 3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학원가에서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강의를 들으러 이동하고 있다. [최진렬 기자]

3월 3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학원가에서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강의를 들으러 이동하고 있다. [최진렬 기자]

“시험에 한 번 떨어질 때마다 학원비로 수백만 원이 깨진다. 나이도 적잖아 조급하다.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걱정되지만, 내 장래가 더 걱정이라 학원에 나오기로 했다.” 

3월 3일 오후 6시 무렵 공무원시험 학원이 몰려 있는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노량진)에서 만난 9급 국가직 공무원 준비생 김모(30·서울 동작구) 씨의 말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다는 속보가 무색하게 이날 노량진 거리에는 저녁식사를 하러 나온 ‘공시생’(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학생)으로 가득했다. 김씨가 다니는 학원은 일주일간 긴급휴원을 마치고 3월 2일 다시 문을 열었다. 김씨는 “평소보다 수강생이 25%가량 줄었지만, 나올 사람은 다 나온다”고 말했다.

노량진 학원가, 3월 들어 속속 개원

노량진 공무원시험 학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놓은 자구책들. [최진렬 기자]

노량진 공무원시험 학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놓은 자구책들. [최진렬 기자]

정부 권고에 따라 여전히 휴원 중인 곳도 있지만, 노량진 학원의 상당수는 3월 들어 다시 문을 열었다. 2월 23일 교육부가 휴원을 권고해 이튿날부터 대다수 학원이 임시로 문을 닫았지만, 3월 2일(월요일)부터 차츰 휴원을 해제하는 분위기다. ‘공단기’ ‘박문각’ 등 유명 학원은 건물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수강생의 출입을 막는 ‘코로나19 저지’ 자구책을 시행하며 강의를 하고 있다. 이곳 공시생들에 따르면 출석 인원이 10~30% 줄긴 했으나, 여전히 절반 넘는 학생이 강의실을 지키고 있다고 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한 시기임에도 학원을 찾은 공시생들은 절실하다. 경찰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박모(30·서울 동작구) 씨는 “같은 시험을 준비했던 친동생이 나보다 먼저 경찰이 됐다. 내 나이가 벌써 서른이다. 집에서 체면이 말이 아니라,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학원에 나와 올해 꼭 합격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사람 많은 곳에 있다 보니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두려워 오늘만 해도 벌써 손을 서른 번 넘게 씻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학원들은 “교육부의 휴원 권고 못지않게 학생들의 개원 요청을 무시하기 어렵다”고 털어놓는다. 백광훈 법검단기 대표는 “20여 년간 사교육업계에서 일했지만 일주일 휴원은 처음”이라며 “교육부가 3월에도 휴원할 것을 권고하지만, 학생들 요청으로 2일부터 강의를 개시했다”고 말했다. 한 공무원학원 관계자는 “1년이라는 시간을 걸고 공부하는 학생들의 강의 요구를 외면할 수 없어 일주일만 휴원하고 2일부터 문을 열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각 학원은 온라인 강의를 도입했다. 하지만 수험생들은 오프라인 수업을 더 선호한다. 9급 국가직 공무원 준비생 박병수(26·서울 서대문구) 씨는 “현장 강의실에서는 수강생 전원을 대상으로 모의고사를 치르고 등수를 공개한다. 이런 식으로 수험 생활태도가 풀어지지 않게 다잡아주기 때문에 현장 강의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노량진에 나와야 공부 잘 된다”

여전히 휴원 중이라도 공시생들은 집에 머물기보다 노량진으로 나온다. 경기 광주시에 사는 경찰공무원시험 준비생 박민호(26) 씨는 다니는 학원이 휴원 중임에도 매일 왕복 3시간 30분을 들여 노량진으로 ‘출근’하고 있다. 박씨는 노량진 스터디카페에서 다른 공시생들에 둘러싸여 공부한다. 그는 “부모님도 웬만하면 집에서 공부하라 하지만, 열심히 공부하는 다른 수험생들을 봐야 마음이 풀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1229호 (p20~21)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6

제 1246호

2020.07.03

‘임대차 3법’ 시행 시나리오, “손해 감수하던 집주인도 인내심 무너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