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코로나19 확진자 소식, ‘종로 주민’ 문 대통령도 못 받아

종로구청, 확진자 11명 나왔어도 재난문자 안 보내…행정안전부 “확진자 정보 적극 알리라고 주문했다”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코로나19 확진자 소식, ‘종로 주민’ 문 대통령도 못 받아

서울 종로구청(왼쪽)과 서울시 및 서울시 자치구가 보낸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 [최진렬 기자, 지호영 기자]

서울 종로구청(왼쪽)과 서울시 및 서울시 자치구가 보낸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 [최진렬 기자, 지호영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을 향해 가는 가운데 재난문자 시스템을 전혀 활용하지 않는 서울시 자치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종로구는 3월 2일 오전 10시 기준 11명의 확진자가 발생, 서울에서 송파구(12명)에 이어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는데도 재난문자를 한 번도 발송하지 않았다. 각각 3명과 1명의 확진자가 나온 성동구와 구로구도 마찬가지다(표 참조).

“서울시가 하니까 우리는 안 했지…”

재난문자는 재난 피해 최소화를 목적으로 이동통신사 기지국의 일정 반경 내에 있는 모든 가입자에게 문자메시지로 긴급 사항을 안내하는 서비스다. 행정안전부(행안부)가 이동통신 3사와 함께 구축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미세먼지 경보 등에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 동선 등을 알리는 용도로 활발하게 쓰이고 있다.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1월 23일 코로나19 관련 첫 재난문자가 발송된 이래 3월 2일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405건의 코로나19 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종로구에서는 1월 30일 첫 확진자(6번)가 나온 이후 2월 26일까지 모두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2월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30번 확진자는 판정 사흘 전부터 종로구 내 카페와 식당, 약국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2월 20일 확진 결과를 통보받은 83번 확진자 역시 종로구 소재 교회와 노인종합복지관 등을 다녔다. 하지만 종로구청은 이들의 감염경로나 동선을 재난문자로 관내 사람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이미 서울시가 코로나19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있어 우리까지 발송하면 중복될 수 있기 때문에 자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간동아’가 국민재난안전포털을 통해 확인한 결과 서울시는 종로구 확진자에 대한 정보를 재난문자로 발송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그 대신 종로구청은 홈페이지에서 코로나19 소식 문자메시지 발송 서비스를 신청한 주민을 대상으로 관련 정보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서비스를 신청한 사람은 1만6000여 명으로 종로구 전체 주민(14만6000여 명)의 11%에 불과하다. 구로구청 관계자 역시 “서울시가 ‘자치구는 재난문자 이용을 자제하라’는 지침을 보내왔다. 이에 코로나19 관련 정보는 구청 홈페이지에 올린다”고 밝혔다.



서울시 “무분별한 송출 하지 말라 했을 뿐”

코로나19 사태가 심화하는 가운데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사태가 심화하는 가운데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이러한 자치구의 해명에 대해 서울시는 “해당 공문은 오남용하지 말라는 뜻이지 아예 사용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동문 서울시 재난상황팀장은 “무분별한 송출, 중복 발송, 홍보성 정보 발송을 자제하라는 공문을 2월 초 보냈을 뿐”이라고 말했다. 행안부 상황총괄담당관 관계자 역시 “2월 18일 연 영상회의에서 전국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확진자 관련 정보를 전파하는 데 재난문자를 적극 활용하라고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재난문자 송출 여부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결정할 사안이지만,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재난문자의 적극적인 활용을 주문했다는 것이다. 

한편 종로구청은 재난문자와 관련한 ‘주간동아’ 취재에 응하고 반나절이 지난 3월 2일 오후 7시 15분 첫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재난문자 내용은 ‘금일 추가 확진자 없음’. 종로구 직장인 유모(43) 씨는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는 연락 한 번 없더니, 뒤늦게 별 내용 없는 문자를 보내와 기가 막히다”고 말했다.

3월 2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청이 보낸 재난문자 내용. [최진렬 기자]

3월 2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청이 보낸 재난문자 내용. [최진렬 기자]





주간동아 1229호 (p14~15)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6

제 1246호

2020.07.03

‘임대차 3법’ 시행 시나리오, “손해 감수하던 집주인도 인내심 무너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