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우크라이나 더티 밤 공격” 핵무기 사용 위한 푸틴의 거짓 깃발?

美, 최신형 전술핵 B61-12 NATO 교체 배치로 맞대응

  • 이장훈 국제문제 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우크라이나 더티 밤 공격” 핵무기 사용 위한 푸틴의 거짓 깃발?

미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가 B61-12 개량형 전술핵폭탄을 시험투하하고 있다. [USAF]

미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가 B61-12 개량형 전술핵폭탄을 시험투하하고 있다. [USAF]

‘더티 밤’(dirty bomb: 더러운 폭탄)은 방사성 물질과 TNT 등 재래식 폭발물이 결합된 대량혼란무기(Weapons of Mass Disruption)다. 폭발력이 크지는 않지만 방사능이 유출돼 광범위한 지역을 오염시키는 핵 테러 폭발물이라고 볼 수 있다. 더티 밤은 병원과 원자력발전소 등에서 사용하는 소량의 방사성 물질로도 쉽게 만들 수 있고, 일반 차량으로 옮겨도 될 만큼 운반도 간편하다. 더티 밤 제조가 가능한 방사성 물질은 아메리슘 241, 칼리포르늄 252, 세슘 137, 코발트 60, 이리듐 192, 라듐 226, 스트론튬 90 등이다. 폭약과 방사성 물질 사용량에 따라 비산과 오염 범위가 달라진다.

미국과학자연맹(FAS)이 시뮬레이션한 바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에서 방사성 물질 코발트 60 9g과 폭발물 TNT 5㎏을 함께 폭발시킬 경우 맨해튼은 물론, 인근까지 수십 년간 사람이 살지 못하는 지역으로 만들 수 있다. 따라서 더티 밤에 의한 핵 테러는 손쉽게 시도 가능하면서도, 한 번 발생하면 사회적 공황 상태가 조성되고 국민 불안이 극대화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테러조직 입장에서 보면 상당히 매력적인 카드다. 하지만 더티 밤이 사용된 사례는 아직까지 없다. 1996년 러시아와 분쟁을 벌이던 체첸반군이 모스크바 이즈마일롭스키 공원에 세슘 137과 다이너마이트를 결합한 더티 밤을 설치했지만 폭발하지 않았다. 2002년에는 미국에서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영향을 받은 미국인이 시카고에서 더티 밤 테러를 모의하다 체포됐다.

푸틴 필두로 러시아 고위급 한목소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0월 26일 화상으로 정례 핵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러시아 크렘린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0월 26일 화상으로 정례 핵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러시아 크렘린궁]

그런데 러시아가 최근 들어 느닷없이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터뜨리려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크렘린궁과 외무·국방부 고위급 인사들이 이런 경고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푸틴 대통령 지시에 따라 미국, 영국, 프랑스, 튀르키예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우크라이나의 더티 밤 사용 가능성을 주장했다. 쇼이구 장관은 또 중국 국방부장과 인도 국방장관에게 전화해 우크라이나의 더티 밤 사용 우려를 전달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우리는 더티 밤을 만드는 우크라이나의 과학시설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서한을 보내 이 문제를 안건으로 다룰 것을 요청했다.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도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처음으로 미군, 영국군 합참의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역시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심지어 푸틴 대통령은 10월 26일 옛 소련 소속 국가들로 구성된 독립국가연합(CIS) 정보기관장들과 화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의 더티 밤 사용 계획을 알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는 핵무기 보유에 대한 열망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10월 27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인 발다이 클럽 연설에서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고르 키릴로프 러시아 화생방전 사령관은 “군에 우크라이나의 더티 밤 사용 가능성에 대한 경보를 발령했다”면서 “우리 군은 방사능 오염 상황에서도 임무를 수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등 서방국가는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이런 주장을 ‘거짓 깃발(false flag)’ 전술로 본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의 더티 밤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러시아의 최근 주장은 또 다른 거짓말로, 핵보유국으로서 극도의 무책임함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이런 주장이 어느 정도 우려스러운 이유는 러시아는 자신들이 했거나 하려고 생각한 일을 다른 사람이 했다고 비난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거짓 깃발 전술은 책임 소재를 위장하고 책임을 상대방에게 떠넘기려는 목적으로 행하는 일종의 속임수를 말한다. 서방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명분을 확보하고자 우크라이나에 더티 밤 사용 책임을 뒤집어씌우려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우크라이나와 전쟁에서 밀리는 러시아가 전세를 역전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도 그동안 직접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핵 위협을 해왔다. 안드레이 바클리츠키 유엔군축연구소 전략무기프로그램 선임연구원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대량혼란무기 사용과 관련해 거짓 깃발 전술을 구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전쟁에 대한 국민 지지 이끌어내려는 목적

러시아군이 10월 26일 야르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러시아군이 10월 26일 야르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실제로 러시아는 이미 거짓 깃발 전술을 적극 활용해왔다.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전부터 우크라이나가 돈바스 등에서 친러시아계 주민을 대량학살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전쟁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시도를 했다. 또 3월에는 우크라이나가 미국과 함께 생화학무기를 개발하려 한 증거를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러시아가 더티 밤을 먼저 쓰고, 우크라이나에 이를 뒤집어씌우려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러시아는 그들이 했거나 하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다른 편을 자주 비난해왔기 때문에 최근 더티 밤 주장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만약 우크라이나가 뭔가를 꾸미고 있다고 러시아가 주장한다면 그 말은 곧 그들이 그것을 획책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역시 “우리는 더티 밤을 갖고 있지 않고 획득할 계획도 없다”면서 “러시아는 종종 자신들이 계획한 것을 들이대면서 다른 사람을 비난한다”고 비판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을 사용할 경우 핵 테러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한 것도 상당히 의미심장하다. 러시아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침공을 ‘나치즘과 전쟁’이라고 선전해왔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우크라이나에 ‘테러 국가’ 이미지를 씌우려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면서 꺼낸 카드가 더티 밤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더티 밤으로 자국을 공격하려 한다는 거짓 정보를 통해 국민의 분노를 부추기고 있다. 군 동원령으로 전쟁 반대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국민을 결집해 전쟁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려는 목적으로 분석된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이 러시아가 거짓 깃발 전술을 핵 사용 명분으로 삼으려 한다고 지적하자 “러시아는 핵무기 사용을 먼저 언급한 적이 없다”며 “서방이 오히려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핵무기를 사용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면서 “쿠바 미사일 사태 때의 니키타 흐루쇼프가 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이 1962년 미국과 옛 소련이 쿠바 미사일기지 건설 문제를 두고 핵전쟁 위기까지 갔던 당시 흐루쇼프 소련 서기장을 직접 언급한 점은 서방을 향해 핵 사용 가능성을 재차 위협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에 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전술핵무기를 사용한다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정말 그런 의도가 없다면 왜 계속 그런 이야기를 하고 전술핵무기 능력에 대해 이야기 하는가”라며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철군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에 대비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에 배치한 B61 계열 전술핵을 개량형 B61-12로 교체할 계획이다. 미국 국방부 관리들은 최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회의에서 나토 동맹국들에 당초 내년 봄으로 계획한 B61-12 개량형 전술핵 배치를 12월로 앞당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B61-12 개량형 전술핵 수십 개가 수 주일 내 유럽 각국 나토 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그동안 나토와의 핵 공유 협정에 따라 독일,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튀르키예 등 6개 공군 기지에 150∼180개 B61계열 전술핵을 배치해왔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다.

美, 나토 배치 전술핵 교체 시기 앞당겨

B61-12 개량형은 정밀유도장치(테일 키트)를 부착해 ‘족집게’ 핵폭탄으로 불린다. B-2 전략폭격기, F-35A 스텔스기, F-15·16 전투기 등에 탑재할 수 있다. 목표물에 따라 폭발력도 조절 가능하고, 특히 지하 깊은 곳에 위치한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어 미국이 보유한 무기 가운데 가장 다재다능한 무기로 꼽힌다. 폭발력은 0.3킬로톤(kt=TNT 1000t), 1.5kt, 10kt, 50kt 등 4가지이며 원형 공산 오차(발사된 미사일이나 포탄의 낙하 지점이 절반 이상 분포될 것으로 예상되는 원의 반경)는 30m다.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최신형 전술핵 배치는 핵무기를 안전하고 책임감 있게 운용하기 위해 지난 수년간 진행돼온 핵무기 현대화 작업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한스 크리스텐슨 미국과학자연맹 핵 정보 국장은 “나토가 F-35A에 개량형 B61-12를 장착할 경우 러시아의 핵 위협에 상당한 억제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 미국의 의도다.





주간동아 1363호 (p47~49)

이장훈 국제문제 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