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Broadcast | 배선영의 TV 속 세상

스타 출연자보다 ‘스타 PD’의 힘

연출자 전성시대

  • 배선영 텐아시아 기자 sypova@tenasia.co.kr

스타 출연자보다 ‘스타 PD’의 힘

스타 출연자보다 ‘스타 PD’의 힘

KBS에서 이적해 각각 ‘응답하라’ 시리즈와 ‘꽃할배’ ‘꽃누나’를 흥행시키며 화제를 모은 CJ E&M 신원호(왼쪽), 나영석 PD.

예능계 주도권이 출연자에서 생산자로 이동하고 있다. 과거에는 유재석과 강호동의 출연 여부가 프로그램 승패를 결정했다면, 이제 어떤 PD가 만드는지가 프로그램 운명을 결정짓는다. ‘누가 나오느냐’보다 ‘누가 만드느냐’가 더 중요해진 시대 흐름 속에서 자연히 PD는 스타가 됐다. PD가 하나의 브랜드가 되는 이른바 ‘스타 PD 전성시대’가 열린 것이다.

현재 가장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는 PD로는 KBS에서 CJ E·M으로 이적한 뒤 만드는 프로그램마다 ‘잭팟’을 터뜨린 나영석 PD와 신원호 PD를 꼽을 수 있다. 이 밖에도 MBC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있고, 더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면 ‘쌀집 아저씨’라는 친근한 별명으로 불리던 MBC 김영희 PD와 현재 종합편성채널 JTBC로 이적한 여운혁 PD도 있다. MBC ‘일밤-아빠! 어디가?’로 종종 얼굴을 비친 김유곤 PD는 식당에 가면 사인 요청을 받곤 한다고 한다. 그만큼 대중의 관심이 연출자에게 쏠려 있다.

“연출자가 누구냐” PD 브랜드

PD가 일종의 브랜드로 인식되면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 유재석이나 강호동 등 연예인 스타를 홍보 수단으로 내세우던 과거와 달리, 요즘은 스타 PD가 직접 전면에 나선다. 심지어 이들은 토크쇼에 출연하기도 한다. 나영석 PD와 신원호 PD가 출연한 케이블채널 tvN 토크 프로그램 ‘택시’의 한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는 이가 연출자라고 생각해 캐스팅했다. 대중 역시 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집중했다. 특히 나영석 PD 출연분은 시청률이 꽤 높았다”고 귀띔했다.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이 시즌3에 접어들어 유호진 PD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다시 한 번 과거 영광을 되찾기 시작한 점은 스타 PD 전성시대가 거부할 수 없는 예능계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는 점을 증명하는 사례다.



PD 스스로도 자신을 브랜드로 내세우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나영석 PD는 자신이 연출하는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해 출연자들과 함께 스토리를 만들어나가는 데 적극적이다. 시트콤이나 드라마에 카메오(단역을 맡은 유명인)로 출연하기도 한다. 김태호 PD 역시 자신의 프로그램에 자주 얼굴을 비추며 ‘제8의 출연자’로 활약한다.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중에게 자기 생각을 활발하게 전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신원호 PD는 언론과의 스킨십에 적극적이다.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은 꽤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

최근에는 김영희 PD가 MBC 대표이사 공모에 도전장을 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상파 방송 3사를 통틀어 예능 PD 출신이 방송사 사장(대표이사)에 지원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김 PD는 “예능 PD도 사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특히 콘텐츠 전문가가 필요한 시기라고 봤기에 지원했다. 현장 경험을 갖춘 콘텐츠 전문가가 방송사 사장이 돼 해외시장 개척 등에서 방향을 잡아 성장할 수 있게 이끌어나가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라며 자신이 새로운 시대에 적합한 리더라는 점을 강조했다. 비록 그의 꿈은 좌절됐지만, MBC 예능국 분위기는 상당히 고무적이었다. MBC 한 관계자는 “예능국 내부에서도 그의 도전에 지지를 보냈으며, 당선 여부와 관계없이 예능국 후배 PD들의 사기가 상당히 올라갔다”고 귀띔했다.

예능 포맷 해외서도 호평

스타 출연자보다 ‘스타 PD’의 힘

스타 PD로서의 명성을 바탕으로 MBC 대표이사 공모에 도전장을 냈던 김영희 PD(왼쪽)와 MBC ‘무한도전’을 이끌며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김태호 PD.

이처럼 예능 PD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방송 환경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스타 의존도가 낮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스타에 쏠렸던 무게중심이 서서히 연출자 쪽으로 이동 중이다.

‘리얼’을 강조하는 흐름을 타고 출연자의 연기 등 인위적인 설정을 최소화한 관찰형 예능 프로그램이 최근 몇 년 사이 부상하기 시작했다. 관찰형 예능에서는 카메라가 출연자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세세하게 쫓는다. 이후 긴 시간을 들인 후반 작업 끝에 맛깔스럽게 편집한 완성품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중요해진 것은 출연자의 스타성이나 연기력보다 연출자의 감각을 바탕으로 한 편집 능력이다. 굳이 몸값 높은 스타를 기용할 필요가 없다.

또 다른 변화는 예능 영역이 확장했다는 점이다. 과거에는 예능인이 예능 주역이었다면, 최근에는 배우나 가수, 스타 가족이나 문화, 예술, 정치 등 다양한 분야 인사가 예능 주역으로 활동하는 추세다. 이들 뒤에 스타 PD가 있다. PD 지명도가 높을수록 외부 인사 섭외가 유리하기 때문이다. 한 지상파 PD는 “PD가 구태여 자기 이름과 얼굴을 알리려는 이유는 결국 섭외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나영석 PD가 tvN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에 평소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뜸하던 중견배우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을 섭외할 수 있었던 것도 그의 섭외력 덕분이다. 신원호 PD 역시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이 성공해 차기작 ‘응답하라 1994’의 캐스팅이 훨씬 수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날고 긴다는 예능계 ‘선수들’ 없이도 프로그램을 연이어 성공시켰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영향력이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출자가 주역이 된 오늘날 예능계에서 가장 기대되는 변화는 한류다. 드라마에서 시작된 한류는 영화와 가요를 넘어 예능으로까지 확장된 추세. 최근 들어 ‘일밤-나는 가수다’와 ‘일밤-아빠! 어디가?’ 등 한국 예능 프로그램 포맷이 해외 시장으로 팔려나가기 시작했고 현지 반응도 폭발적이다. 이 과정에서 해외시장은 출연자의 스타성보다 콘텐츠와 그 콘텐츠를 창작한 연출자에 주목한다.

카메라 뒤편에서 조력자로 머물다 예능계 얼굴로 부상해 이제는 해외에서까지 능력을 인정받은 스타 PD. 그들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점점 높아진다.



주간동아 927호 (p66~67)

배선영 텐아시아 기자 sypova@tenasia.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