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 | 김지은의 Art & the City

퉁구스카 대폭발 격정적 자연의 힘

록시 페인의 ‘대소용돌이’

퉁구스카 대폭발 격정적 자연의 힘

퉁구스카 대폭발 격정적 자연의 힘

Roxy Paine ‘Maelstrom 2009’

올 가을 맨해튼 마천루 숲에서 가장 큰 나무를 보려면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의 옥상정원으로 가세요. 무게가 7t, 크기가 무려 43mx6.7m인 이 나무는 마치 엄청난 토네이도 탓에 근처 센트럴파크에서 뿌리째 뽑혀 옥상으로 옮겨진 듯합니다. 가지 사이사이로 보이는 사람들이 한없이 왜소하고 초라하게 여겨지도록 만드는 거대한 이 나무는 ‘2009년생’으로 록시 페인(43)의 작품입니다.

옥상정원을 금방이라도 타고 넘어갈 듯 쭉쭉 뻗은 가지를 가까이에서 보니 수만 개의 스테인리스스틸 파이프 조각을 직접 용접해 만들었네요. 작가는 나무의 성장 구조와 인간의 신경조직, 그리고 산업 파이프라인과 인터넷 연결망의 놀라운 유사성에 주목합니다. ‘자연을 지배하려는 인간의 욕망은 결국 자연의 질서를 닮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통해 ‘인간과 인간이 만들어낸 모든 인공물이 결국 자연의 부산물에 지나지 않는다’는 진실을 암시적으로 드러내는 거죠.

이 인공나무의 이름은 ‘대소용돌이(Maelstrom)’인데요. 작품 제목에서도 드러나듯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통제할 수 없는 카오스적이고 격정적인 자연의 힘을 상징합니다. 작가는 1908년 시베리아 퉁구스카 대폭발 사건을 작품에 인용했는데요. 지상 5~10km 상공에서 발생한 정체불명 물체의 폭발로 인근 2000km2 내에 있던 8000여 만 그루의 나무가 모두 쓰러졌고, 폭발 당시 먼지에 부딪쳐 생긴 산란 광선으로 이곳에서 1만km2나 떨어진 런던에서도 한밤중에 신문을 읽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히로시마에 투하된 폭탄의 무려 1000배 위력을 지닌 이 폭발 사건은 현재까지 인간이 인지할 수 있었던 가장 큰 규모의 외계 물체 충돌사건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당시 주변의 나무가 모두 불타 누워 있었지만 폭심으로 추정되는 지점의 나무들만은 하늘을 향해 똑바로 서 있었다고 하는데요.

저는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의 옥상정원 한가운데서 하늘을 향해 끝없이 솟은 인공 마천루들이 실은 대폭발의 가장 조용한 폭심에 자리한 것은 아닌지, 어쩌면 이 폭심 바깥으로 조금만 나가면 우리가 인지할 수 없는 엄청나게 파괴적인 자연의 힘이 기다리는 것은 아닌지 두려워지고 말았습니다. 10월25일까지 전시되는 록시 페인의 인공나무는 인간과 자연 사이의 보이지 않는 긴장을 고조시키며 정신적 ‘대소용돌이’를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New Exhibition
퉁구스카 대폭발 격정적 자연의 힘

Planet A: 종의 출현展

이강소展 ‘오리 화가’로 알려진 이강소의 대규모 회고전으로 1989년부터 최근까지 20년 동안의 작품을 총망라해 전시한다. 특히 1992년 영국 테이트갤러리에 출품했던 주요 작품과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설치작품 ‘분황사 템플’은 일찍부터 커다란 관심을 끌었다. 9월27일까지/ 갤러리현대/ 02-2287-3500
Planet A: 종의 출현展 일민미술관은 젊은 전시기획자를 발굴하려는 취지로 매해 ‘동아미술제’를 주최하는데, 여기서 선정된 큐레이터 고원석이 기획한 전시다.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수용하는 현실세계의 ‘법칙’을 넘어, 새로운 구조와 고유한 형식을 갖춘 가상의 세계를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김기철, 김병호, 이승애, 이해민선, 임선이, 임자혁 등의 작가가 참여한다. 10월11일까지/ 일민미술관/ 02-2020-2064
권부문展 사진작가 권부문의 개인전. 설악산, 오대산, 월악산 등에서 찍은 우리나라의 풍경을 정밀하게 담았다. ‘앞에 있음’이란 뜻의 전시 제목 ‘PRESENCE’는 잡풀, 들꽃 등 작고 하찮아 잘 안 보이던 것들도 사실 우리 곁에 존재하고 있음을 알려준다. 10월20일까지/ 조현화랑/ 02-3443-6364




주간동아 2009.09.22 704호 (p89~89)

  •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