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태프 5문5답|각색 및 연출 황재헌

“원작 보고 마당놀이 같은 느낌 들어”

“원작 보고 마당놀이 같은 느낌 들어”

“원작 보고 마당놀이 같은 느낌 들어”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나쁜 녀석들’의 각색과 연출을 맡은 황재헌(33·사진) 씨. 그는 요즘 공연계에서 주목받는 젊은 연출가인 그는 연극 ‘썸걸즈’ ‘ART’ ‘사랑아 웃어라’ ‘벚꽃동산’ ‘8인의 여인’ ‘보이체크’ ‘다비소로 가는 길’ ‘사운드 오브 보이스’ 등과 뮤지컬 ‘클로저 댄 에버’ 등 모두 원작이 있는 작품의 각색과 연출을 맡아왔다.

-연출뿐 아니라 각색도 함께 해왔다. 각색이란 무엇인가.

“외국 원작 대본을 바꾸는 것부터 소설이나 영화, 시나리오 등 다른 장르를 위한 텍스트를 공연에 맞게 무대언어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통역하는 기분으로 작업하는데, 단순한 번역이 아니라 특정 상황과 캐릭터의 성격·말투 등에 적합하게 바꾸는 것이다. 때문에 각색 중에 다른 대사가 들어가기도 하고 빠지기도 한다. 뮤지컬의 경우 원작 넘버에 맞춰 가사를 붙이는 일이 더해지는데, 뮤지컬에 따라 따로 작사가를 두기도 하지만 작품의 통일성을 위해 각색가가 담당하는 경우도 많다.”

-원작 공연을 많이 참고하는 편인가.

“다른 연출가의 영향을 받을까봐 원작 공연을 보는 것은 피하는 편이다. 대신 원작 텍스트를 철저히 분석한다. 원작의 의도를 훼손할까봐 굉장히 조심스럽다.”



-원작자의 출신 국가별로 작품에도 차이가 있는지….

“물론이다. 한 예로 프랑스 작품은 언어에 대한 수다쟁이들의 기운이 느껴진다. 일단 내용도 많고 언어의 리듬을 살린 대사가 많다. 반면 영어권은 작품마다 다르겠지만 언어가 짧고 함축적이다. 개인적인 생각인데 각색하기에는 프랑스어 연극이 영어보다는 우리말과 더 어울린다고 본다.”

-해외 원작이 있는 공연에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뭔가.

“공연은 전시와 달라서 외국인이 공연하지 않는 이상, 외국인 역할을 한국 배우가 하는 게 난센스일 때가 많다. 공연의 특성상 지금, 여기 있는 사람과 함께 즐겨야 하다 보니 해외 원작이 있는 작품을 할 경우 한국 관객에 맞게 바꾸는 것이 가장 어렵고 중요한 부분이다.”

-‘나쁜 녀석들’에서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원작이 미국판 마당놀이 같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 공연을 하고 있다’는 식으로 공연 형식을 빌려 장난치는 유머가 많았다. 유추하건대 사기꾼들을 다룬 내용이다 보니 공연 자체도 관객과 배우가 짜고 치는 사기라는 식으로 내용과 형식의 통일성을 추구한 것 같다. 그래서 ‘지금 공연을 하고 있다’식으로 관객이 인식할 수 있는 대사를 따로 넣었다.”



주간동아 2008.04.29 633호 (p79~79)

  •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