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 비평

렌터카 업체 얌체 영업 막을 수 없나 外

렌터카 업체 얌체 영업 막을 수 없나 外

렌터카 업체 얌체 영업 막을 수 없나 外
렌터카 업체 얌체 영업 막을 수 없나 외제차 사고 시 발생하는 렌터카 업체들의 얌체 영업에 대한 기사를 읽었다. 사고 차량의 수리기간에 동급의 외제차를 임대함으로써 짭짤한 수익을 챙긴다는 내용이었다. 법적으로는 하자가 없어 보인다. 그러나 굳이 임대를 원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외제차 임대를 권하는 행위, 정비공장과의 수리기간 늘리기 의혹 등은 분명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외제차의 하루 임대료는 수십 만원이 보통이다. 수리기간이 사나흘이면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 이 돈은 고스란히 보험사의 몫이다. 그러나 이는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지고 궁극적으로는 보험 가입자가 떠안게 되는 셈이다. 관계당국은 단속을 통해 렌터카 업체들의 이 같은 얌체 영업을 감시하고 법적 문제가 있다면 시정 조치토록 해야 한다.

조윤석 서울시 광진구 구의3동

인문학 사랑 확산돼야 ‘뜨는 CEO들 인문학과 바람났다’라는 제목이 도발적이었다. 그러나 이 ‘바람’은 정말 ‘바람직’하다. 과거 경영자들은 이윤 추구를 위해서라면 소비자를 속여서라도 물건을 팔기에 바빴다. 그러나 이제 경영자는 소비자의 감성과 심리를 잘 파악하고 다뤄야 성공한다. 두바이 셰이크 모하메드 국왕에서부터 우리나라 이철우 롯데쇼핑 사장까지, 최고경영자(CEO)들이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행위는 바로 ‘인문학 사랑’이다. 이 기사를 통해 한때 이슈였던 ‘인문학의 위기’가 사라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이제 경영자뿐 아니라 교육자ㆍ방송인ㆍ예술가들도 인문학을 사랑해야 할 때다. 아니, 평범한 주부나 학생들도 인문학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경영자들이 몸소 인문학 사랑을 실천했으니 우리도 이를 본받아 인문서적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기사의 마지막 부분에 소개된 ‘석학과 함께하는 인문강좌’에 당장이라도 달려가고 싶게 만든 기자의 세심한 배려에도 감사한다.

송현지 서울시 동작구 사당4동

애정어린 비판을 기다립니다.





함량 미달, 부정확한 기사를 읽으셨나요? 가차없이 펜을 들어 따끔하게 질책해주십시오. 독자 여러분의 관심어린 비판은 주간동아를 튼튼하게 키우는 영양분이 될 것입니다.

주간동아 편집실은 독자 여러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과 함께 만평 사진도 환영합니다. 인터넷이나 팩스, 편지를 활용하세요. 원고를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채택된 분에게는 SK텔레콤 통화상품권 1만원권 2장을 보내드립니다. 보내주신 글은 편집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수도 있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내주실 곳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편집자 앞

팩스 (02)361-1192 인터넷 weekly.donga.com e메일 yunyk@donga.com, imlee@donga.com




주간동아 2008.01.15 619호 (p96~9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