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증산도 안운산 종도사 … “지구촌 홍역 과도기적 현상, 한국 세계문화 중심지 될 것”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안운산 종도사는 13세 때 홀연히 영성이 열리는 큰 체험을 한 이후 증산도 부흥에 헌신하고 있다.

1980년대 초반, 대학생 등 젊은 지식인들 사이에서 ‘민족종교’로 인기를 끌었던 증산도는 이제 신자 100만명의 종교로 성장했다. 이 가운데 30대 이하 젊은층 비율이 50%에 육박한다는 게 증산도 측의 설명. 그만큼 ‘젊은 종교’여서 증산도의 미래가 밝다고 한다. 증산도 관계자들은 “가장 한국적인 종교인 데다 미래에 대한 비전을 담고 있어 젊은이들을 사로잡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다.

증산도의 성장 과정엔 최고 지도자인 안운산(84) 종도사의 구실이 절대적이었다. 안 종도사는 75년 이후 30여년간 현대 증산도의 기틀을 다져왔을 뿐 아니라 증산도 경전인 ‘도전(道典)’을 영어·프랑스어 등 7개 국어로 번역, 증산도의 세계화를 이끌어오고 있다. 시사주간지 기자로서는 처음으로 11월14일 대전시 중리동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에서 그를 만났다. 80이 넘은 나이임에도 그는 힘있는 목소리로 조류 인플루엔자와 지구촌의 기상 이변 등을 증산도적인 관점에서 명쾌하게 풀어냈다.

지난해 ‘상생의 문화를 여는 길’을 펴내기도 했던 그는 특히 상생의 문화를 강조했다. “상생과 조화의 원리야말로 문명의 한 계절이 끝나고 새로운 시대가 열리려고 하는 이때에 가장 적합한 삶의 태도”라는 것이다.

충남 서산 태생의 안 종도사는 대한제국 말의 강증산(姜甑山), 그의 아내인 고수부(高首婦)에 이어 증산도의 법맥을 잇고 있다.

-증산도의 핵심 가르침을 간단히 말씀해주시지요.



“한마디로 상생(相生), 함께 잘 살자는 것입니다. 요사이 상생의 정치니, 상생의 경제니 하는 말을 자주 쓰는데, 그 상생문화의 뿌리가 바로 증산도입니다. 증산도는 살아서 서로 잘되자는 이치입니다. 종교문화의 극치는 생활문화입니다. 증산도는 인간 생활을 더없이 편안하게 해주는 진리입니다. 증산도는 누가 인위적으로 만든 교리가 아니라, 자연섭리 그대로의 진리입니다.”

-최근 증산도의 경전인 ‘도전’의 러시아어 번역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들었습니다. 민족종교로는 어느 종교보다 경전 번역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데 특별한 이유라도 있습니까.

“증산 상제님이 대한민국에서 탄생했지만, 상제님은 전 인류 전 우주의 하나님입니다. 증산 상제님의 말씀이 수록된 ‘도전’의 가치는 물질로 환산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지나온 인류 문화의 문제를 총체적으로 정리하고, 미래의 문제도 이 책 속에 다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오래전에 ‘증산도사상연구소’를 만들어, ‘도전’을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일어 중국어 등 6개 국어로 번역했습니다. 번역이라는 게 워낙 중차대한 문제라서 앞으로도 계속 보완하겠지만, 기본 번역은 거의 마무리됐습니다. 비단 6개 국어뿐 아니라 전 세계 언어로 다 번역해서 상제님 진리를 세상에 널리 소개할 계획입니다.”

-최근 지구촌이 허리케인, 지진, 홍수 등으로 큰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증산도에서는 오늘의 이 시대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점은 문명사적으로 여름과 가을이 바뀌는 하추교역기(夏秋交易期), 음양오행의 이치로 말하면 금화교역(金火交易)을 하는 환절기입니다. 현실세계에서도 가을바람이 불면 낙엽이 지면서 열매를 맺듯, 문명사에서도 여름에서 가을로 바뀔 때에는 개벽이 일어납니다. 요사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천재지변이라는 것도 바로 이때 일어나는 과도기적인 현상입니다.

지나간 선천(先天)인 ‘봄·여름 세상’은 지구가 타원형 궤도로 돌아가는 주역(周易) 세상이고, 앞으로 다가오는 후천(後天)인 ‘가을 세상’은 지구가 정원형 궤도로 돌아가는 정역(正易) 세상입니다. 가을 개벽이 일어날 땐 어느 지역은 바다가 육지로 솟기도 하고, 육지가 바다로 꺼져버리기도 합니다. 사람이 많이 죽지만 그렇다고 다 죽는 건 아닙니다. 개벽을 극복하고 나면 우주의 가을 세상이 되는데, 그때가 되면 이 지상에 새로운 상생의 문명이 꽃피게 됩니다.”

-조류 인플루엔자 공포도 점점 커지고 있는데, ‘도전’에서 괴질에 관해 여러 번 언급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약 100여년 전, 증산 상제님께서 ‘선천 개벽 이후로 홍수나 가뭄, 전쟁이 서로 번갈아서 이 세상을 덮쳤으나 큰 질병만은 없었다. 오직 이것만은 그냥 그대로 두고 너희들에게 개벽할 때 사는 방법을 전하여 준다. 괴병이 터질 때는 몸 돌이킬 여가가 없이 홍수 밀리듯 한다. 오다 죽고 가다 죽고 서서 죽고 밥 먹다 죽어서 묶어낼 자가 없어 쇠스랑으로 찍어낸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왜 이런 괴질이 창궐하는가. 그건 ‘봄·여름 세상’의 악업(惡業)과 신명들의 원한과 보복이 천하의 병을 빚어낸 결과입니다. 다시 말하면 가을 개벽기에 천지에서 병으로 사람을 솎아내는 겁니다.

그런데 죽는 이치가 있으면 사는 이치도 있을 것 아닙니까. 증산 상제님은 그 사는 방법을 의통(醫統)이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의(醫)는 살린다는 의미이니, 의통이란 살려서 통일한다는 뜻입니다. 천지에서 죽이는 때에 상제님의 대권으로 살려서 모든 것을 통일한다는 것입니다.

증산도의 존재 목적이 바로 이 의통으로 개벽 때에 사람을 살리려고 하는 것입니다. 죽는 세상에 사람 살리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이 어디 있습니까. 그게 바로 상생입니다.”

-최근 청계천 복원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세간에 청계천 물이 서울의 명당수라는 말이 있습니다. 증산도에서는 오래전부터 한반도야말로 세계의 대운이 몰려드는 지구의 혈이라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무슨 뜻입니까.

“세상만사가 다 순(順)해야 하는데 지리만은 역(逆)해야 합니다. 서울을 보면 북악산을 주산으로 해서 오른쪽 인왕산 줄기 안쪽부터 남산 골탱이까지, 장안의 물이 전부 청계천으로 모여들어 거꾸로 치올라가 중랑천으로 해서 빠져나갑니다. 청계천 물은, 동에서 서로 흐르는 한강 물줄기와는 정반대로, 서에서 동으로 거꾸로 흐르지 않습니까. 서울에 도읍터 하나를 만들기 위해 청계천 물이 그렇게 역류하는 셈입니다.

그런데 청계천이 역류하는 거리가 얼마나 됩니까? 그저 몇km 남짓 됩니다. 서울이 넓은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게 좁은 터전에 불과합니다. 그래도 그 기운으로 조선왕조 500년을 끌고 오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우리나라는 어떻습니까. 세계지도를 놓고 보면, 우리나라가 딱 중심에 있습니다(그림 참조). 그리고 일본이 이렇게 바짝 오그려 우리나라를 감싸주고 있는데, 요걸 내청룡(內靑龍)이라고 합니다. 쉽게 얘기하면 일본이 우리나라의 담장이고 성곽인 셈입니다. 또 여기 중국 대륙에서부터 싱가포르까지가 내백호(內白虎)입니다. 청룡은 나는 것같이 보이고, 백호는 순하게 엎드려 있는 것 같아야 지리가 되는 것입니다. 저 중국을 보십시오. 아주 첩첩이 에워싼 만첩백호(萬疊白虎)입니다. 그게 다 내백호입니다. 그리고 저 아메리카 대륙은 외청룡(外靑龍)이고, 아프리카 대륙은 외백호(外白虎)입니다. 또 오스트레일리아 앞쪽은 우리나라의 안산(案山)이 되고, 기운이 빠지는 곳, 즉 물이 빠지는 파(破)는 대만해협입니다. 그리고 동해와 서해는 내명당수가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지구의 기운을 우리나라에 다 몰아놓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이 지구의 오대양 육대주가 한반도,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그렇게 자리해 있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지정학적으로 볼 때 대우주가 형성될 때부터 우리나라가 지구의 혈(穴)입니다.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서울 청계천 주변도와 세계지도(오른쪽).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강증산 상제 제135주 성탄절(음력 9월19일)을 앞두고 10월16일 서울 종묘에서 노숙자들에게 이·미용 봉사를 하는 신도들.

그러면 우리나라 전체를 놓고 볼 때, 서울의 청계천과 같은 역할을 하는 곳이 어디냐? 그게 바로 금강입니다. 이 금강 줄기를 보면, 저 진안 무주에서부터 추풍령, 속리산 물이 전부 거꾸로 남에서 북으로 흘러 공주까지 치오릅니다. 그래서 공주 곰나루에 이르러서 부여 쪽으로 구부러져 장항 군산으로 내려가지 않습니까. 이 세계 어디에도 이런 자리가 없습니다.

서울 터와 한번 비교해보십시오. 여기에 비하면 서울 터는 손바닥만한 것입니다. 여기 대전이 서울 터의 몇천 배에 해당합니다. 그래서 장차 대전에는 세계일가(世界一家) 통일정권이 들어섭니다. 앞으로 때가 이르면 한국이 세계문화의 중심지가 됩니다. 근래 한류(韓流)니 뭐니 하는 게 다 그런 천하 대운이 움직이면서 나오는 겁니다.”

-6자회담이 얼마 전 어렵사리 기본 합의에 도달했습니다. 증산도에서는 6자회담을 다섯 신선이 바둑을 두는 오선위기(五仙圍碁)로 보고 있는데, 이는 무엇이고 장차 한반도에서 통일은 가능한 것인지요.

“죽는 세상 사람 살리는 게 相生”

물가 야외 수행 장면.

“상제님께서는 인간으로 오셔서 신명 해원 공사를 통해 앞 세상의 프로그램과 시간표, 이정표를 정하셨습니다. 마치 한 나라의 통치자가 나라 살림을 계획하듯, 상제님이 이 세계 역사가 둥글어가는 판을 짜놓으신 것입니다.

오선위기란 상제님이 세계 정세를 다섯 신선이 바둑 두는 형국으로 잡아 돌리신 걸 말합니다. 요새도 보면 한반도 주변에 미·일·중·러 4대 강국이 있지 않습니까. 상제님은 우리나라와 주변 4대 강국을 바둑 두는 다섯 신선에 비유해서 말씀하신 겁니다. 현재 세계 사람들이 6자회담이니 뭐니 하는데, 그게 다 상제님의 오선위기 공사로 둥글어가는 것입니다. 남한과 북한 그리고 미·일·중·러가 6자인데, 남북은 한 민족이니까 한 신선으로 보고 4대 강국을 네 신선으로 보면 그게 바로 오선위기입니다.

상제님 공사에 의하면, 장차 남북문이 열립니다. 또 남북문이 열리는 것과 동시에 괴병이 터진다고 하셨습니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남북통일이 되는데, 그게 언제쯤인지는 지켜보면 차차 알게 되지 않겠습니까.”

-최근 몇 년 사이에 우리의 생활 모습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증산도에서 보는 앞 세상은 어떤 모습입니까?

“앞 세상은 어떠한 세상이 되느냐? 물질문명이 극도로 발달해서 ‘산에는 도적이 없고, 들에 흘린 것도 줍는 사람이 없게 되는’ 시대가 됩니다. 농사짓고, 밥 하고, 청소하는 일은 모두 로봇을 시켜서 합니다. 줄기세포 연구가 결실을 맺고 나노 시대도 열릴 것입니다. 인간이 100살은 기본이고, 1000살까지도 살 수 있는 때가 옵니다.

또 앞 세상은 신인(神人)이 합일(合一)해서, 신명과 사람이 하나가 되는 세상입니다. 신명은 사람을 만나고 사람은 신명을 만나서 모든 것을 스스로 알게 되는 것입니다. 말로만 선경(仙境)이 아니라, 사람이 사는 데 아쉬울 것이 없는, 그야말로 땅 위의 선경이 됩니다.”





주간동아 2005.11.29 512호 (p42~45)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