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ㅣ‘나의 생명 이야기

따로 또 같이 3인이 부르는 ‘생명 노래’

따로 또 같이 3인이 부르는 ‘생명 노래’

따로 또 같이 3인이 부르는  ‘생명 노래’
줄기세포 연구와 생명복제의 신기원으로 세계적인 뉴스의 주인공이 된 황우석 교수. 동물과 곤충들의 행동 연구를 통해 생명의 과학적 진리를 찾아나서며 과학 대중화를 주창해온 최재천 교수. ‘바보 예수’와 ‘생명의 노래’ 연작을 통해 끊임없이 생명을 화두로 작품 세계를 펼쳐온 한국화가 김병종 교수가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을 모이게 한 매개체는 시대 불변의 가치 ‘생명’이다. ‘나의 생명 이야기’(효형출판 펴냄)는 두 과학자의 어린 시절과 학문적인 발전을 이뤄가는 과정이 인간 사랑을 바탕으로 솔직 담백하게 그려진 글이다. 여기에 화가의 예술적 감동과 향기가 덧입혀져 있다.

언뜻 보면 이 세 사람의 만남은 쉽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1953년 동갑내기로 황 교수는 충남 부여, 최 교수는 강원도 강릉, 김 교수는 전북 남원 출신으로 서로가 촌놈을 자처하며, 서울대를 나와 지금까지 모교에서 후학을 가르치고 있다는 점에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깊은 사이다.

황 교수는 면서기가 되는 것이 어머니의 소원이었다는 어린 시절 이야기부터 차비가 없어 고향에 가지 못했던 학창시절, 복제 연구로 ‘신의 영역’을 침범했다는 비난 여론에 밤잠을 설쳐가며 고민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최 교수도 ‘톰소여’처럼 자연에 묻혀 살던 유년기와 방학이면 고향 강릉으로 내달리던 귀소본능을 고백한다. 또 전공 공부는 뒷전이고 문과대 수업과 동아리 활동에만 몰두했던 일, 세계적인 동물학자로 입지를 다져온 이야기를 풀어낸다.



“사실 예술과 과학이라는 만나기 어려울 것 같은 분야의 세 사람이 함께 한 권의 책을 내는 것은 낯선 일임이 틀림없다. 그러나 자연이 키운 아이들이라는 점과 생명이라는 주제에 천착하고 있다는 점은 같다.” 생명 노래를 부르는 세 사람의 동행이 송년회에서 만난 것처럼 정겹다.



주간동아 2004.12.23 465호 (p84~84)

  •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New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