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진재호 어디 있니? 얼굴 한번 보자”

  • 이호용/ 67·경남 거창군 웅양면

“진재호 어디 있니? 얼굴 한번 보자”

“진재호 어디 있니? 얼굴 한번 보자”
47년 전 어느 겨울 날. 한껏 멋을 내고 논산 시내 사진관에서 찍은 입대기념 사진이다.

사진 속 친구들은 충남 논산에서 만나 10여 년간 친형제처럼 지낸 여종수(오른쪽)와 진재호(가운데)다. 고향은 다르지만 어려운 시절 타향에서 만나 두터운 우정을 쌓았다.

그러나 입대와 더불어 친구들과의 연락이 끊겼다. 제대 후 살기 바쁘다는 핑계로 연락을 못하고 지내다 5, 6년 전 우연히 서울에 살고 있는 여종수를 만났다. 그러나 전북 이리가 고향인 진재호는 4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찾을 수 없다.

나이가 들수록 재호의 모습이 궁금해진다. 지금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또 아직도 그 시절의 모습이 남아 있는지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꼭 한번 만나 그동안의 회포를 풀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기를 바란다(연락처 : 055-942-3351, 017-342-2351).



주간동아 2001.08.02 295호 (p98~98)

이호용/ 67·경남 거창군 웅양면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