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모퉁이에서

선생님과 우산

선생님과 우산

선생님과 우산
한때 촌지 비리 때문에 선생님들이 여론의 표적이 되고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는 학부모로서 당연히 마음이 편하지 않았고 그런 소문들이 모두 사실이 아니기를 기대했었다. 어린 시절 시골에서 초-중-고교를 다니면서 부족한 학비를 대신 내주던 선생님들이 많았었기에 아직도 나는 선생님에 대해 좋게 생각하고 있으며 또한 존경하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인 둘째 딸아이만 하더라도 부모의 말보다 담임선생님의 말을 더 잘 들을 정도로 선생님을 매우 좋아하고 잘 따르는 편이다.

언젠가 비오는 날 일어났던 우리 집 딸아이와 30대 여성인 담임선생님 사이의 일이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아이는 새 우산을 가지고 학교에 갔었다. 학교수업을 마친 뒤 우산을 챙기려고 하니 딸아이의 새 우산은 다른 학생이 가져가 버리고 고장난 헌 우산만 한 개 남아 있더란다. 딸아이는 속이 상했던지 울음을 터뜨리며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다. 이를 본 선생님이 “왜 울고 있느냐?”고 물어보았고, “우산을 누가 가져갔다”는 대답에 본인의 새 우산을 딸아이에게 줘 집으로 보냈다.

집으로 돌아온 딸아이의 말을 듣고는 선생님께 우산을 갖다드리라고 타이른 뒤 다음날 아이가 학교에 갈 때 선생님이 준 우산을 보냈다. 그런데 선생님은 오히려 편지와 함께 우산을 돌려보내셨다.



편지 내용인즉, 딸아이가 평소에도 착하고 바르게 생활하기 때문에 우산 한 개 정도는 줘도 괜찮다는 것이었다. 딸아이는 선생님이 준 우산을 들고 여기저기 자랑을 하며 좋아 어쩔 줄 몰라했다.

이런 선생님이 있기에 자라나는 아이들도 선생님을 존경하게 되며 스승의 보람을 느끼나보다. 우리 집 딸아이는 성격도 명랑하고 공부도 잘하는 편이지만 선생님으로부터 우산을 선물받은 이후에는 스승에 대한 존경심이 더욱 커진 것 같다. 선생님의 작은 마음 씀씀이가 딸아이에게는 큰 감동으로 전해진 듯하다.

이제는 딸아이에게 “너는 커서 뭐가 될 거야?” 하고 물어보면 “저는 커서 초등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될 거예요”라면서 선생님에 대한 좋은 선입관과 존경심을 표시한다.

이렇게 작은 일에도 어린 학생들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는 선생님이 있기에 아직도 우리 사회는 밝고 건전하다고 생각하고 싶다. 소수의 선생님들 때문에 훌륭하신 스승들의 좋은 이미지가 훼손돼서는 안될 것이다.



주간동아 2000.06.08 237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