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루이17세 진위 논란

루이 17세 심장은 ‘주인없는 축구공’

수차례 도난·회수 180년 동안 “왔다 갔다” …DNA 검사 위해 칼질 당하기도

루이 17세 심장은 ‘주인없는 축구공’

루이 17세 심장은 ‘주인없는 축구공’
1790년대 초, 프랑스의 국왕 루이 16세와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단두대에 오르면서 프랑스 대혁명의 열기는 절정에 달했다. 부패하고 무능한 왕정의 상징인 왕과 왕비가 한때 자신들의 신민(臣民)이던 프랑스 국민의 눈앞에서 죽음을 당한 것이다. 감격과 비탄, 혼란과 흥분의 와중에서 프랑스 왕정은 막을 내렸다.

그러나 소수의 왕당파들은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의 여덟 살 난 아들이 아직 감옥에 갇혀 있음을 기억하고 있었다. 왕당파들은 이 왕자를 ‘프랑스의 신왕 루이 17세’로 추대했다. 물론 이름뿐인 왕이었다. 실제로 ‘루이 17세’는 부모를 잃은 소년 죄수에 불과했다. 창문조차 없는 독방에 갇혀 엄중한 감시를 받아야만 했던 소년은 2년 후인 1795년에 결핵으로 사망했다.

루이 17세의 죽음과 함께 근거를 알 수 없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왕당파들이 감옥 화장실을 통해 어린 왕을 구출해 유럽 어딘가로 도피시켰으며, 감옥에서 죽은 소년은 왕의 대역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루이 14세가 사실은 쌍둥이이며 그의 동생이 철가면을 쓴 채 갇혀 있었다는 뒤마의 소설 ‘철가면’을 연상시키는 이 흥미진진한 소문은 혁명 이후의 혼란을 타고 급속히 퍼져나갔다.

관련서적 500권 이상 출간

해가 바뀌어 공화정이 왕정으로 복귀하고, 나폴레옹이 등장하는 와중에서도 소문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200년 동안 루이 17세에 대한 책이 500권 이상 출간되었다. 자신이 루이 17세, 또는 그의 자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100명이 넘었다. 네덜란드에 있는 프랑스 망명왕족 샤를 기욤 논도르프의 비석에는 ‘여기 프랑스 왕이 묻혀 있다’고 당당하게 적혀 있다. 심지어 미국 작가 마크 트웨인의 소설 ‘허클베리 핀’의 주인공 허크마저 친구 톰 소여에게 자신의 정체가 ‘프랑스왕 루이 17세’라고 이야기한다.



끈질긴 생명력을 자랑하던 루이 17세 생존설이 최근 마침내 막을 내렸다. 소문을 종식시키기 위해, 그리고 생존해 있는 왕족 중 루이 16세의 혈통과 가장 가까운 왕족을 찾기 위해 프랑스 왕족 후손들의 모임인 ‘메모리얼 드 프랑스’가 ‘루이 17세의 심장’을 검사했기 때문이다. 파리 근교의 생 드니 성당에 보존되어 있는 이 심장은 파리 탕플 감옥에서 사망한 루이 17세를 부검할 때 비밀리에 적출된 것이다. 만약 심장이 가짜로 판명되면 1795년에 결핵으로 사망한 소년은 루이 17세의 대역이며, 루이 17세가 유럽 어딘가로 망명했다는 소문은 진실이 되는 셈이다.

검사를 의뢰받은 벨기에와 독일의 과학자들은 DNA를 추출하기 위해 돌처럼 굳어진 심장의 한 부분을 레이저 칼로 잘라냈다. 그리고 이 부분에서 추출된 DNA를 오스트리아의 쇤부른 궁에 보존되어 있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머리카락에서 추출한 DNA와 비교했다. 지난해 12월에 시작된 조사는 예상보다 오래 걸렸다. 심하게 훼손되고 모양까지 변형된 심장에서 충분한 양의 DNA를 추출하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넉 달 동안 조사를 진행한 벨기에 루뱅 대학교의 장 자크 카시만 교수는 4월19일 심장의 주인공이 마리 앙투아네트의 아들임이 분명하다고 발표했다. 독일 뮌스터 대학교에서 진행된 조사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이로써 100명이 넘었던 ‘자칭 루이 17세’는 모두 가짜였음이 밝혀졌다. ‘프랑스 왕의 적손(嫡孫)’에 대한 일말의 희망을 품고 있던 후손들에게도 실망스러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의문은 아직 남아 있다. 어떻게 20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루이 17세의 심장이 썩지 않고 보존되어 왔단 말인가. 최근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이 심장의 행로는 그 주인공인 루이 17세 못지않게 드라마틱하다. 영화 ‘레드 바이올린’에서 한 명기(名器) 바이올린이 겪는 운명처럼 기구하기 짝이 없다.

루이 17세의 심장은 부검에 참여했던 의사 필립 장 펠레탕이 손수건에 싸서 훔쳐온 것이었다. 기념으로 삼을 의도로 도둑질 아닌 도둑질을 한 펠레탕은 이 심장을 알코올을 채운 유리단지에 넣어 두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알코올은 모두 증발하고 오그라든 심장은 딱딱하게 굳어 버렸다.

몇 차례 심장을 도둑맞았다 되찾는 우여곡절을 겪은 펠레탕은 죽기 직전 심장을 파리 대주교에게 기증했다. 대주교의 저택에 보관되었던 심장은 1831년에 다시 위기를 맞았다. 무장한 파리 시민들이 대주교의 저택에 들이닥친 것이다. 전투의 와중에 한 인쇄공이 루이 17세의 심장이 담긴 단지를 발견했다. 글자를 읽을 수 있었던 인쇄공은 유리단지에 새겨진 백합이 프랑스 왕실의 문장임을 금방 알아보았다. 단지를 들고 나오던 인쇄공은 병사들과 맞닥뜨렸다. 서로 심장을 뺏으려던 찰나, 어둠 속으로 단지가 떨어지면서 산산조각이 났다. 모두들 심장이 완전히 파손되었으리라 생각하고 포기했다. 시가전이 끝난 뒤 인쇄공은 펠레탕의 아들과 함께 전투 현장을 샅샅이 조사했다. 요행히 심장은 깨진 단지 조각들과 함께 그대로 있었다.

심장은 원래 주인인 펠레탕의 아들에게로 되돌아왔다. 열렬한 왕당파였던 펠레탕의 아들은 죽을 때까지 왕족을 후원하며 심장을 숨겨 두었다. 아들이 죽자 심장은 비밀리에 지방에 있는 한 왕족의 성으로 보내졌다. 이 성에서 80년간 보관되어 온 심장은 1975년 ‘메모리얼 드 프랑스’에 인수되었다. ‘메모리얼 드 프랑스’는 이 심장을 생 드니 성당에 있는 왕족의 무덤에 안치했다. 180년 동안 각지를 전전하던 심장이 마침내 제자리로 돌아온 셈이다.

만약, 이 심장이 루이 17세의 것이 아니었다고 해도 실제로 달라질 것은 거의 없다. 현재 남아 있는 프랑스 왕족의 세력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루이 16세의 일가인 부르봉 왕족은 1883년 마지막 후계자가 사망하면서 완전히 멸족했다. 프랑스 왕족에 가장 가까운 후손은 오를레앙 가와, 루이 14세의 손자로 스페인 왕이 된 루이 왕자의 후손인 스페인의 부르봉 가 정도다. 물론 공화국인 프랑스는 왕족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다.

영화로도 제작되었던 러시아 황녀 아나스타샤의 생존설이 결국 거짓으로 밝혀졌듯이, 이번 사건 역시 역사의 한 해프닝으로 남았다. 조사를 의뢰했던 ‘메모리얼 드 프랑스’는 피부병과 결핵, 정신질환에 시달리다 열 살 되던 해에 사망했던 비운의 왕자 루이 17세의 진실이 밝혀진 데에서 의의를 찾고 있다. ‘메모리얼 드 프랑스’의 대표인 보프르몽 공은 고단한 여정을 겪어 온 심장과 불행한 소년의 무덤을 부모와 합장해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간동아 2000.05.11 233호 (p62~6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