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배움에 늦음이란 없다’… 95세에 초등 졸업한 신광천 할머니의 도전

[Who’s who]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배움에 늦음이란 없다’… 95세에 초등 졸업한 신광천 할머니의 도전

신광천 할머니. [사진=뉴스1 제공]

신광천 할머니. [사진=뉴스1 제공]

‘나중에 95살 되면 이런 거 해야지’라고 평소에 생각하며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당장 5년 뒤의 나, 내년의 내가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90살 이후의 삶이라는 건 아득하게만 느껴진다. 그런 와중에 1926년, 만 95세인 신광천 씨가 고령에도 초등·중학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졸업장과 함께 우수 학습자에게 수여하는 교육감 표창장을 받았다는 소식은 여러모로 생각할 거리를 준다.

2월 22일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021학년도 초등·중학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이수자 784명에게 학력인정서를 배부했다. 졸업장을 받는 이수자는 60대 33%, 70~80대 58% 등 60~80대의 장․노년층이 91%다. 신 씨가 이들을 대표해 교육감 표창장을 받은 건 고령에도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적극적으로 수업에 임했고 모범적인 학습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라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유년시절 아버지를 여읜 신 씨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정규 초등학교 입학 기회를 놓쳤다. 하나라도 입을 덜고자 결혼을 일찍 했지만 전쟁이 나며 남편을 잃었다. 글을 몰라 바느질, 나물 장사 등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평생 배움이 고팠던 신 씨는 2019년 93세 때 성수사회종합복지관에서 초등학력인정 성인문해교육을 운영한다는 말을 듣고 1단계 과정에 입학했다. 눈도 어둡고 귀도 잘 들리지 않아 글을 익히는 장벽이 높을 수밖에 없었지만, 새로운 배움에 대한 열정 덕에 같은 해 우수학습자상까지 받았다.

이후 3년간 학업 중단 없이 1, 2, 3단계를 차례로 이수하고 지난해 95세로 졸업했다. 집에서 학교까지 30분 거리를 주 3회 보행기를 밀고 등하교했다. 2021년에는 예년보다 급격하게 청력과 시각이 떨어져 학업에 위기가 왔지만 매 수업시간 10분 전에 도착해 앞자리에 앉아 수업을 들었다. 출석률도 100%였다. 중학교 프로그램을 신청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다니지는 않을 거라는 신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배움을 주저하는 이들에게 “뭘 망설이냐. 무조건 배우라”는 말을 전했다.





주간동아 1328호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39

제 1339호

2022.05.13

블랙&화이트, 공식 데뷔한 ‘쿨톤’ 김건희 여사의 TPO 전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