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재명에 힘 보탠 김남국·김용민 “정경심 2심 후 난처할 수도”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이재명에 힘 보탠 김남국·김용민 “정경심 2심 후 난처할 수도”



‘조국 수호’에 앞장섰던 더불어민주당(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김용민 최고위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야권은 “신의가 없다”며 공격하지만 상황은 복잡하다.

김남국 의원은 대선 예비경선을 앞두고 이 지사 수행실장을 맡았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친(親)이재명계 백혜련 최고위원과 경선 연기에 반대하며 이 지사 측에 힘을 보탰다.

두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직간접적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2019년 9월 30일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김남국 의원은 일명 ‘조국백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했다.

쟁점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이 지사의 미묘한 태도다. 이 지사는 7월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는 지나쳤다”면서도 “법원 결정으로 만약 유죄가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 가족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 국민면접관 임명 추진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7월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이상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을 맡은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7월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이상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을 맡은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조국 임명해선 안 된다” vs “사실무근”

당내에서는 이미 친이재명계와 친조국계가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 김용민 최고위원과 김남국 의원이 속한 검찰개혁 강경파 의원 모임인 ‘처럼회’에서도 이수진, 문정복, 최혜영 등 상당수 의원이 이 지사 지지 의원 모임 ‘성공과 공정 포럼’에 합류했다.

진영을 위해 조 전 장관을 지켰을 뿐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권경애 변호사의 신간 ‘무법의 시간’에 따르면, 김남국 의원은 지난해 9월 6일 검찰의 정경심 동양대 교수 기소 발표 후 “정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한 것 같다. 사모펀드도 관여했고”라며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는) 임명하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후에도 “임명 안 할 줄 알았다”면서 “그래도 나는 진영을 지켜야 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수호해야 한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사실무근이다. 관련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만큼 가까운 사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들은 조 전 장관과 이 지사가 대립한다고 생각지 않을 것이다. 물론 (정경심 교수) 2심 판결이 유죄로 나와 이 지사가 여론을 쫓아가면 난처할 수 있다”면서 “이 지사로서는 친문재인, 친조국 진영을 대표하는 인물들과함께하는 것이 대세몰이를 상징해 반가울 것이다. 다만 본선을 고려하면 유리한 포석일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주간동아 1297호 (p8~8)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싸고 간편해 핵이득” 찜통더위 이기는 쿨템 불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