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

네일아트, 여성의 전유물이라고?

남성 기자가 네일아트에 도전해봤다

  • 글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사진·촬영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네일아트, 여성의 전유물이라고?

네일아트를 마친 기자의 손. 강한 붉은 색감의 프렌치 네일아트로 새끼손가락에는 큐빅으로 포인트를 줬다.

네일아트를 마친 기자의 손. 강한 붉은 색감의 프렌치 네일아트로 새끼손가락에는 큐빅으로 포인트를 줬다.

“어머머, 저게 뭐야.”

2월 22일 금요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새창로의 어느 김치찌개 집. 시끌벅적한 식당 안은 저녁 식사와 반주를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평범한 인상에 양복과 셔츠, 넥타이를 갖춰 입은 20대 직장인인 기자도 그 자리에 함께였다. 그런데 사람들의 시선은 온통 분주하게 젓가락질을 하는 기자의 손끝에 쏠려 있었다. 종업원들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려왔다. 옆자리에 앉은 꼬마도 입을 벌린 채 기자의 손을 뚫어지게 바라봤다. 마주 앉은 선배는 웃느라 정신이 없었다. 네일아트를 하고 회식에 참석한 기자가 겪은 조금 특별한 ‘불금’ 풍경이었다.

국내 셀프 네일 시장 규모는 지난해 822억 원대로 성장했다.(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조사 결과). 서울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는 셀프 네일을 비롯한 홈 뷰티 제품을 2018년 10대 트렌드 상품 중 하나로 꼽기도 했다.

네일아트는 손톱에 작은 포인트를 주는 것만으로도 개성을 표현할 수 있고, 다른 뷰티 아이템보다 저렴한 돈을 비용에 변화를 크게 느낄 수 있어 인기다. 최근에는 전문 네일아트숍에 가지 않고 집에서 네일아트를 즐길 수 있는 셀프 네일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매니큐어는 기본이고 젤네일 키트와 램프, 스티커처럼 간편하게 부착할 수 있는 제품도 출시됐다.

그루밍에 관심 많은 남성이 네일숍을 찾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들은 네일숍에서 큐티클이나 굳은살을 제거하거나 핸드 마사지를 받는다. 다만 아직까지 네일아트 고객 성비는 여성이 압도적으로 높다.



남성 네일아트의 선구자로는 FT아일랜드의 멤버 가수 이홍기가 있다. 그는 2013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네일 퀸 시상식’에서 외국인 최초로 '베스트 맨즈 네일 상’을 수상하고 같은 해 자신의 노하우를 담은 네일북을 내기도 했다.

그로부터 6년, 네일아트를 한 남성에 대한 사회적 시선은 얼마나 달라졌을까. 이를 알아보고자 남성 기자가 직접 네일아트에 도전해봤다.

기자는 초등학생 때 ‘별주부전’ 연극에서 용왕 역할을 맡아 분장한 걸 제외하면 평소 BB크림이나 립밤도 바르지 않기에 이번 도전에는 큰 용기가 필요했다. 주변에서 “해괴하다”거나 “망측스럽다”고 놀라거나 ‘변태’라고 생각할까봐 조금 불안하기도 했다.

시중에서 1만원 이내로 구할 수 있는 셀프 네일 제품을 구입했다. 손톱 크기에 맞게 재단돼 있어서 원하는 사이즈를 골라 손톱에 부착하면 짧은 시간에도 네일아트를 완성할 수 있어 바쁜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인 제품이다. 기자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20여분 만에 양쪽 손을 예쁘게 꾸밀 수 있었다. 강렬한 버건디 컬러와 화려하게 반짝이는 큐빅이 인상적인 디자인이었다. 이물감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처음에는 네일아트를 하고 스마트폰을 터치하거나 노트북 컴퓨터 자판을 치는 게 쉽지 않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적응했다.


기자가 친구들에게 네일아트를 한 사진을 보여줬다.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기자가 친구들에게 네일아트를 한 사진을 보여줬다.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네일아트를 하고 밖으로 나서기에 앞서 친구들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사진을 찍어서 올려봤다. 순식간에 ‘ㅋㅋㅋㅋㅋㅋㅋ’가 쏟아졌다. ‘안 본 눈 산다’며 경악하거나 ‘돈 버는 게 쉽지 않다’며 위로의 말을 전하는 친구도 있었다. 의외로 ‘손이 고와서 남자라고 얘기 안 하면 여자 손인 줄 알겠다’는 반응도 있었다.

동성 친구들이 많은 술자리에도 가봤다. 처음에는 변화를 눈치채지 못하던 친구들이 술잔을 들고 건배사를 하자 그제야 기자의 손을 보고 기함했다. “무슨 일 있느냐”며 걱정해주는 친구도 있었다.

집에 가서 부모님께 손을 내밀었다. 한동안 말씀이 없었다. 사정을 설명하니 한참 웃고는 “그것도 일의 하나니까 열심히 해라”고 격려해주셨다. 최소한 모두에게 웃음을 주는 데에는 성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자와 만난 한 20대 여성은 “네일아트도 자신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치장의 하나일 뿐인데 여성이 아닌 남성이 했다는 이유만으로 거부감부터 들어 스스로에게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찬찬히 뜯어보니 정말 예쁘다. 손가락이 가늘고 긴 편이라 잘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언젠가는 남성들도 네일아트를 하고 아무렇지 않게 돌아다니며 친구들과 디자인을 논하는 날이 올까. 며칠간 네일아트를 하고 돌아다녀본 결과,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서 남성들이 ‘네일아트의 자유’ ‘남들의 시선으로부터의 자유’를 누리려면 조금은 시간이 더 걸릴 것 같았다.




기자가 직접 셀프네일에 도전해봤다.  






주간동아 2019.02.22 1177호

글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사진·촬영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