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옴부즈맨

무기 도입 집중 분석기사 돋보여

무기 도입 집중 분석기사 돋보여

무기 도입 집중 분석기사 돋보여
무기 도입, 로비, 거액 ‘떡고물’…. 자주 들어 귀에 익은 말이다. ‘주간동아’ 841호 커버스토리는 이명박 정권 말기에 20조 원이라는 거액의 첨단무기를 주로 미국에서 도입하려는 계획을 심층 보도했다. 무기 거래는 흔히 상품 특성상 비밀리에 진행된다. 그 특성을 감안한다 해도 대명천지 민주주의 체제에서 최소한의 원칙은 공개돼야 한다. 군사기밀을 빌미로 밀실에서 두툼한 돈봉투를 건네는 ‘부패한 거래’가 다반사로 이뤄졌음을 우리는 과거 사례를 통해 잘 안다. 여전히 의혹투성이인 무기 도입 문제점을 다각도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근래 보기 드문 훌륭한 기획이었다. 주간동아만의 독창으로 끝나지 않고 다른 언론들의 합창으로 확산돼 무기 도입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박찬모 평양과학기술대 명예총장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과학영재들이 열악한 학습환경에서도 한국 서울대생, KAIST(한국과학기술원)생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교수에게 깍듯하게 예의를 갖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가슴이 짠했다. 박 총장의 증언대로 그들이 핵개발이나 해커 양성과는 무관하기를 바란다. 줄다리기, 팔씨름 등 이 학교의 체육행사 사진들도 흥미로웠다. 첫 정규앨범을 낸 인디 기타리스트 도니 킴(본명 김동은)과 첫 미니앨범 ‘밥줄’을 낸 가수 김거지의 인터뷰도 대중음악계 최신 동향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유익했다. 화려한 조명을 받는 아이돌 가수와 달리 음지에서 배를 곯아가며 활동하는 인디 음악인들에게 주간동아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기를 바란다.

가곡 ‘비목’ 작사가인 한명희 선생과의 인터뷰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유명한 사람들을 직접 만나보면 그 이름이 헛된 경우가 많았다”는 그의 발언에 공감하며, 숨은 의인을 찾아내는 그의 활동에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한다. 그의 달관한 듯한 얼굴 표정을 카메라로 잘 포착한 김형우 사진기자의 날카로운 감각도 돋보인다.



주간동아 2012.06.18 842호 (p80~80)

  • 고승철 소설가·나남출판사 주필 koyou33@empa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7

제 1197호

2019.12.07

일본 수출통제의 노림수는 ‘한국 쥐락펴락’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