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황승경의 ON THE STAGE

욕망의 대상, 위화감의 척도가 된 아파트에서

연극 ‘철가방추적작전’

욕망의 대상, 위화감의 척도가 된 아파트에서

[사진 제공 · 두산아트센터]

[사진 제공 · 두산아트센터]

아파트는 한국인에게 주거 공간인 동시에 계층을 나타내는 도구다. 위치한 지역과 아파트 가격, 브랜드에 따라 주변의 시선이 달라진다. 대다수 사람은 조금이라도 더 비싸고, 알려진 아파트에 사는 것을 선호한다. 동시에 자신이 사는 아파트보다 저렴한 곳에 사는 사람들을 쉽게 깔본다.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아파트는 말할 것도 없다. 민간아파트 주민들은 임대아파트가 들어오려고만 해도 집값이 떨어진다며 반대하고 나선다. 

김윤영의 단편소설을 각색한 연극 ‘철가방추적작전’(연출 신명민·각색 박찬규)은 임대아파트와 민간아파트가 공존하는 서울 수서동이 무대다. 가출한 중학생 이정훈(이종찬 분)의 담임 봉순자(강지은 분)는 아직도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본인부터가 어린 시절 가난한 가정에서 자랐지만 좋은 대학을 졸업해 중산층으로 안착했기 때문. 어려운 환경의 제자들도 좋은 대학에 입학만 한다면 반드시 상위 계층으로 올라설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 


[사진 제공 · 두산아트센터]

[사진 제공 · 두산아트센터]

정훈은 자신을 좋아하는 여학생 다연(김벼리 분)의 졸업앨범비를 훔쳤다는 누명을 쓰자 학교에 나오지 않는다. 알코올 중독자인 정훈의 아버지(이철희 분)는 술만 마시면 폭력적으로 변해 눈에 띄는 모든 것을 산산조각 내버린다. 아들이 애지중지하는 미술도구를 비롯해 남아나는 살림살이가 없다. 술에 취하지 않았을 때도 가족에게 무관심하다. 오직 한 사람, 성실함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교육관을 가진 봉순자만이 정훈을 애타게 기다린다. 정훈이 출석일수 부족으로 유급될 위기에 처하자 그는 제자를 찾아 나선다. 봉순자는 정훈을 찾으려고 정훈의 주변인을 만난다. 정훈의 행적을 쫓으며 봉순자는 임대아파트에 사는 아이들이 일상적으로 마주치는 차별을 보게 된다. 학교에서는 모두 평범한 중학생으로 보였다. 하지만 이들이 어디에 사느냐에 따라 줄을 세운다. 10대 청소년에게 누가 이런 등급을 매긴 것일까. 봉순자는 도난사건이 일어났을 때 정훈의 배경 때문에 내심 의심했다는 것을 깨닫고 스스로를 되돌아본다. 그리고 진정 제자를 위하는 길을 다시 고민하기 시작한다. 

열혈교사 봉순자 역의 강지은은 ‘카리스마’와 ‘자애로움’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꽉 찬 밀도로 안정감을 선사해 모호한 각색의 빈자리를 채웠다. 봉순자를 통해 관객은 각종 사회문제에 신념을 가지고 열혈투사처럼 분노하는 자신도 약자에 대한 편견과 적대심에 사로잡혀 있지 않나 되돌아보게 된다.






주간동아 2019.04.26 1186호 (p77~77)

  •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8

제 1198호

2019.07.19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