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02

2005.09.13

‘조흥과 국민’두 은행의 차이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입력2005-09-07 11:52: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흥과 국민’두 은행의 차이
    7월 위조 CD (양도성 정기예금 증서)를 이용, 각각 200억원과 650억원을 챙겨 중국으로 달아났던 조흥은행 김모 차장과 국민은행 신모 과장 가운데 김 차장이 8월30일 자진 귀국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수사 결과, 고교 동창생인 이들은 전문 CD 사기단이 4450억원대의 가짜 CD 55장을 발행하는 데 협조한 것으로 밝혀졌다.

    흥미로운 대목은 두 은행원의 중국 도피 이후 보인 대응 방식. 조흥은행 김 차장은 자진 귀국 형식이긴 하지만 실상은 중국 현지까지 찾아간 동료 직원들의 끈질긴 설득으로 귀국을 결심했다고 한다. 반면 국민은행 신 과장은 김 차장과 함께 있다가 헤어진 뒤 계속 도피 중이다.

    경찰청 고위관계자는 “조흥은행은 중국 정부로부터 정식으로 김 차장을 인도받는 데 6개월 넘게 걸린다는 경찰의 설명을 듣고 김 차장에게서 자진 귀국을 이끌어낸 반면, 국민은행은 적어도 현재로서는 그런 노력이 부족했던 게 아닌가 생각된다. 그런 점에서 ‘개인적으로’ 주식에 투자한다면 국민은행주보다는 조흥은행주를 사겠다”고 말했다.



    News in News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