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36

..

[영상] 조정훈 “국힘 찍는 건 멋없어 보인다는 얘기에 가슴 아파”

서울 마포갑 당선 조 의원 “도시 3040 직장인에게 매력적이지 못해”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4-04-20 09: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쉽게 지지 않았다. 운이 나빠서 진 것도 아니다. 질 이유가 쌓이고 쌓인 상태에서 졌다. 핵심은 우리가 확장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4·10 총선 서울 마포갑에서 당선한 국민의힘 조정훈 의원이 4월 17일 총선을 총평하며 한 말이다. 지역구 선거 승리 기쁨을 드러낼 법도 했지만 그는 인터뷰 내내 담담했다. 보수정당이 총선에서 3연패한 만큼 개혁이 시급하다는 이유에서다. 조 의원은 당내에서 불거지는 총선 패배 책임 공방에 대해서는 “총선 패배에 책임 없는 국민의힘 구성원은 없다”고 말했다.

    그가 당선한 마포갑은 ‘한강벨트’에 속한 지역구로 더불어민주당 텃밭이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4선, 그의 아버지 노승환 전 의원이 5선을 지내는 등 오랜 기간 보수정당 후보의 진입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곳에서 599표차로 신승한 조 의원은 “박빙 승부였다”며 “민주당 비판 대신 지역 현안에 집중한 전략이 통했다”고 분석했다.

    국민의힘 조정훈 의원. [박해윤 기자]

    국민의힘 조정훈 의원. [박해윤 기자]

    이제 마포가 정치1번지

    험지로 분류되는 마포갑에서 599표차로 당선했는데.

    “투표일 다음 날 새벽 3시 5분에 당선이 확정됐다. 많은 분이 ‘당신 때문에 밤새웠다’고 하더라. 개표 내내 엎치락뒤치락하다 보니 ‘낙선 격려 문자’도 많이 받았다. ‘이번 실패가 성공 밑거름이 될 것이다’ 등 다양했다. 한 분 한 분의 투표가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크게 느꼈다.”



    선거를 치르면서 어려웠던 점은 없었나.

    “지역구 인근이 여의도다. 여의도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아침 다르고 저녁 다르게 맞았다. 좋은 뉴스가 있으면 분위기가 좋았고, 반대로 ‘의대 증원 협상이 결렬됐다’고 하면 지하철에서 나오는 사람들의 얼굴이 싸늘하더라. 마포가 민심 풍향계라고 생각한다. 이번 총선에서 ‘종로가 정치1번지’라는 얘기가 쏙 들어갔다. 이제 한강벨트, 특히 하이라이트 지역인 이곳 마포가 중요해졌다. 어쩌면 마포야말로 정치1번지가 아닐까.”

    지역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었던 요인이 무엇이라고 보나.

    “정치라는 업의 본질에 충실했다. 민주당 후보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권심판을 얘기했다. 나는 집권 여당 후보로서 민주당 비판에 나서지 않았다. 그 대신 마포 주민들의 삶을 어떻게 바꿀지를 말했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 ‘마포 현안을 잘 알고 있다’ ‘공약은 국민의힘 후보가 더 나은 것 같다’는 말이 퍼지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선거는 유권자 삶을 누가 더 개선하느냐의 경쟁이라고 봤다.”

    전체적으로 총선 구도가 ‘정권심판 대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으로 흘러갔는데.

    “이·조 심판에 대해서는 보수정당 핵심 지지층이 다 동감한다. 많은 이가 ‘어떻게 범죄 혐의가 있고 범죄 확정을 받은 사람들이 당선될 수 있을까’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런데 소위 중도층 사이에서는 이·조 심판이 큰 감흥이 없었던 것 같다. 오히려 실리를 중시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에 부응할 이슈들을 내세우는데 중앙과 지역에서 실패했을 수 있다. 그래서 이를 악물고 지역 현안을 파고들었다.”

    민주당보다 71석만큼 덜 간절해

    4·10 총선을 총평한다면.

    “보수=강남, 보수=영남, 보수=부자, 보수=남자라는 프레임에 안주했다. 35% 국민에게만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구조다. 개인기가 출중하지 않으면 당선할 수 없다. 여당이라 실행력 측면에서 프리미엄이 있다. 하지만 양당 심판론으로 선거가 흘러가면서 누가 집권당이고 야당인지 혼돈이 왔고, 여당 프리미엄도 많이 놓쳤다.”

    보수정당은 과거에 비해 수도권에서 힘을 못 쓰고 있는데.

    “그렇다. (많은 국민의힘 후보가) 5~7%p 차이로 졌다. 1%p 내외로 이겨서 그런지, ‘5%p 차이는 별것 아니다’라는 사람한테 따져 묻고 싶다. 영남이나 경북이 아니면 다 이 정도 차이로 승패가 갈린다. 지지자들을 안심시키는 동시에 투표를 고민하는 사람을 얼마나 데려오느냐의 경쟁인데 실패했다. 국민의힘은 도시 3040 직장인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했다. ‘국민의힘을 찍는 것은 약간 멋이 없어 보인다’는 얘기가 많이 들려와 가슴이 아팠다.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다.”

    ‘총선 백서 단장’을 맡고 싶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의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액션 플랜을 만들고 싶다. 5대 개혁 과제와 로드맵 등이 나와야 한다. 이 개혁 과제를 누가 잘 실천할 수 있을까가 향후 국민의힘 당대표와 지도부를 결정하는 기준이 돼야 하지 않을까. 가장 큰 걱정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전당대회를 치러 차기 대선 후보 전초전으로 흘러가는 것이다. 이 경우 대통령실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고, (정권) 레임덕도 가속화될 것이다. 용산도 5대 개혁 과제에 동의하면서 협조해야 한다. 사실 용산만큼 정권 재창출에 관심이 많은 곳도 없지 않을까.”

    국민은 여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비판적 목소리를 내지 못해 실망했고, 투표로 이를 나타낸 것 아닌가.

    “실망한 부분이 있을 것이다. 다만 총선 패배에 책임 없는 국민의힘 구성원은 없다. 용산 책임이 51%인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당 책임이 51%인가 따지는 논쟁은 의미가 없다. 선거는 더 간절한 진영이 이긴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71석 차이가 났는데, 그 정도만큼 간절함에서 차이가 났다.”

    직접 전당대회에 나설 생각은 없나.

    “한 전 비대위원장이 총선 기간 얼마나 많이 노력했나. 한 명의 노력만으로는 (당이) 바뀌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번에 재확인했다. 재선의원으로서, 특히 희귀종인 강북지역 당선인으로서 몸을 사릴 생각은 없지만 상황이 맞아야 역할을 할 수 있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외국인, 삼성전자 사고 한미반도체 일부 매도

    암호화폐 거래소 방문했더니 패션회사가… 문 닫는 가상자산사업자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