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36

..

반감기 앞두고 롤러코스터 탄 비트코인

고금리 장기화 전망에 한때 6만 달러 선 붕괴… 반감기 후 상승 전망도

  • reporterImage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입력2024-04-20 09: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4번째 반감기를 목전에 둔 코인시장이 복병을 만났다.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해 중동 전쟁 위기감이 고조되고, 금리인하 지연으로 미국 채권금리가 치솟는 등 악재가 터져 나와 코인 가격이 추락한 것이다. 홍콩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가 상장을 승인받은 호재가 있었으나 이마저도 겹악재에 묻히며 투자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4월 20일 전후로 반감기가 예정된 코인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GETTYIMAGES]

    4월 20일 전후로 반감기가 예정된 코인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GETTYIMAGES]

    힘 못 쓴 홍콩 현물 ETF 승인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4월 18일 오전 1시 5분 비트코인 가격(개당)은 5만9983달러(약 8240만 원)를 기록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6만 달러를 밑돈 건 2월 말 이후 처음이다. 전고점(7만3797달러) 대비 하락폭은 15%를 넘었다.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2928달러(약 400만 원)에 거래되며 3000달러 선 아래로 떨어졌다.

    코인시장은 4월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을 대규모 공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출렁이기 시작했다(그래프 참조). 4월 20일 전후로 반감기를 맞는 비트코인은 12일까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가격이 1억 원을 웃돌았다. 그러다 중동 전쟁 우려가 불거진 14일 오전 6시 33분 9500만 원으로 급락했다. 15일엔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가 아시아 최초로 비트코인·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을 승인하며 9940만 원대(오후 3시 30분)를 회복했으나 이튿날 중동 불안, 3월 미국 소매판매 증가 등 영향으로 미 국채금리가 상승해 다시 9350만 원(오후 7시 31분)까지 곤두박질쳤다.

    이더리움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업비트 기준 4월 12일 500만 원대에서 움직이던 이더리움은 14일 오전 6시 34분 440만 원까지 떨어졌다가 15일 오후 3시 30분 490만 원대로 급등했다. 이튿날인 16일엔 다시 하락해 450만~470만 원대를 오갔다.

    이 같은 코인 장세는 국제 정세와 매크로 지표가 동시에 어두운 전망을 보이면서 홍콩발(發) 호재를 상쇄한 결과로 풀이된다.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위험자산 비중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난 것이다. 또 홍콩 ETF 시장은 그 규모가 미국보다 작고 운용 수수료가 높아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때처럼 폭발적인 랠리를 이끌기 힘들다는 게 시장의 지배적 관점이다. 에릭 발추나스 블룸버그 ETF 연구원은 홍콩 비트코인·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과 관련해 “많은 자금이 유입될 거라고 기대하지 마라”며 “5억 달러(약 6870억 원)만 확보해도 운이 좋은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지정학적 사건 영향 크지 않아”

    반감기 이후 수익성이 악화된 채굴업체들이 비트코인을 대량 매도하면 시장은 한 차례 더 충격을 받을 수 있다. 통상 채굴업체는 반감기를 지나면서 수익 감소로 손실을 입게 된다. 비트코인 공급량이 줄어 10분마다 채굴자에게 주어지던 보상이 절반 수준이 되기 때문이다. 이때 채굴업체들은 보유한 비트코인을 처분해 수익성을 보전하는데, 앞선 3번의 추세를 고려할 때 올해는 이들이 최대 50억 달러(약 6조8670억 원)의 비트코인을 유동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반감기 3~6개월 후 시작되는 상승장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비트코인 폭발적 상승에 올라타라’를 쓴 강환국 작가는 4월 18일 전화 통화에서 “중동 지역 확전 우려가 코인시장의 위협 요소로 떠올랐다”면서 “차트를 분석해보면 2016년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20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등 세계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비트코인은 7일 뒤면 가격이 원상 복구되거나 오히려 더 오르는 흐름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인에 지정학적 사건이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며 “중동 전쟁이 현실화하지 않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지만 만약 그렇게 되더라도 반감기 이후 상승장이 물 건너가진 않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슬아 기자

    이슬아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이슬아 기자입니다. 국내외 증시 및 산업 동향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삼성전자, 차세대 HBM4 선점 놓고 총력전

    [영상] “엔비디아, 폭발적 성장은 멈추겠지만 최소 2년은 독주체제 유지”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