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32

..

자연과 도시가 조화된 아파트 조경 미래 선보인 GS건설 자이(Xi)

기존 공식 과감히 깨뜨린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국내외 조경·디자인상 수상

  • reporterImage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2024-03-25 09: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2월 입주한 서울 강남구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35개 동 3375채 규모의 대단지인 이 아파트는 새로운 조경 콘셉트를 인정받아 국내외에서 여러 상을 받았다. 지형을 활용한 자연과 도시의 조화, 고객 경험을 배려한 설계와 디자인, 단지 안팎을 부드럽게 연결하는 동선 등이 주목받으며 높은 완성도를 갖췄다는 평가를 들은 것이다. ‘대한민국조경대상’ 환경부장관상, ‘세계조경가협회(IFLA)’ Honorable Mention, ‘인공지반녹화대상’ 우수상, ‘세계유니버설디자인어워드(IAUD)’ 브론즈상을 수상했다. 올해에는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 골드 위너(GOLD WINNER), ‘2024 올해의 도시설계대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아파트 조경 디자인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서울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GS건설 제공]

    아파트 조경 디자인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서울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GS건설 제공]

    차별화된 중앙광장, 다채로운 숲과 정원

    국내 아파트 조경은 외환위기로 부동산시장이 얼어붙었던 1997년 이후 활성화됐다. 당시 아파트 브랜드들은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특화 조경을 가진 단지’라는 일종의 기획 상품을 내놓았다. 이후 아파트 조경에 숲과 정원이 본격 도입됐고, 동과 동 사이 공터에는 많은 나무가 식재되기 시작했다. 이런 흐름이 이어지면서 ‘단지 중앙에 생태 호수와 석가산 조성’은 최근까지도 아파트 조경의 공식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그사이 외관 디자인과 어울리지 않고 공간 성격과도 맞지 않는 조경이 늘어났고, 단지도 점차 개성을 잃어갔다. 건설업계는 최근 이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기 시작했는데, 대표적 모범 사례로 개포자이 프레지던스가 꼽히고 있다.

    개포자이 프레지던스의 조경 디자인 콘셉트는 1개의 중앙정원과 8개 숲, 9개 정원으로 요약할 수 있다. 우선 나무를 얼마나 많이 심었느냐보다 공간에 집중한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자연과 도시의 조화를 모색하고 새로운 조경을 계획했는데, 일례로 오랜 시간 조경의 전형으로 내려온 석가산 대신 ‘블루 코어(Blue Core)’ 콘셉트의 수변 공간을 조성했다. 길이 200m의 모던한 중앙광장은 기존 조경과의 차이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나는 공간이다.

    나무와 물이 어우려져 아름다운 수변 공간. [GS건설 제공]

    나무와 물이 어우려져 아름다운 수변 공간. [GS건설 제공]

    중앙광장의 또 다른 차별점은 지형 고저차를 적극 활용했다는 점이다. 대모산에 접한 높은 남쪽 지형과 도심 방향의 낮은 북쪽 지형의 특성을 디자인으로 극복한 것이다. 높은 옹벽이나 벽천을 설치하는 쉬운 방법을 지양하고, 단지 전반에 걸쳐 계단형 수공간을 조성하면서 완만한 경사의 보행로가 연속되도록 설계했다. 또한 자연과 인접한 남쪽 블루 라운지의 수공간은 심플하게 꾸몄고, 도시 환경과 연결되는 북쪽의 블루 오크 가든에는 다양한 수종을 풍부하게 배치했다.

    8개 숲은 제주 팽나무부터 구례 산수유, 담양 메타세쿼이아까지 전국적으로 유명한 숲을 집 앞에서 즐길 수 있도록 재연했다. 단지 곳곳에 자리한 숲들 사이로 완만한 경사의 보행로가 이어져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2~3개 동마다 하나씩 배치된 9개 테마가든의 벤치, 화단, 파고라 디자인은 동의 모던한 외관 디자인과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각 정원은 효율적인 식재 전략 아래 잔디밭, 분수, 맘스스테이션, 티테이블 등 테마에 부합하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작은 나무들로 법적 수량만 채우기보다, 실제 나무 수량은 줄이더라도 크고 고급스러운 나무를 적절히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결과적으로 개포자이 프레지던스의 조경 면적은 일반 단지의 1.5배 이상인 단지 전체 면적의 47%에 달한다.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집으로 여정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조경은 외부에서 집에 이르는 모든 시간과 장면이 서로 개별적 항목이 아닌, 총체적 경험의 대상이 돼야 한다는 명제 아래 설계됐다. 즉 과거에는 개별적으로 이루어지던 조경, 외관, 인테리어 디자인이 협력적 관계망을 구축한 것이다. 이러한 성과는 ‘자연’ 자체가 아닌, 편안하고 조화로운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조경 설계와 시공으로 이어졌다.

    박도환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책임은 개포자이 프레지던스가 이룬 성과를 “‘이상적인 컬래버레이션’에서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책임은 “디자인 마스터플랜을 세운 SWA는 도시 설계 부문에 강점을 가진 국제적인 조경 디자인 회사로, 특히 디즈니랜드의 조경을 담당한 것으로 유명하다”며 “SWA는 한국 아파트 단지 설계 경험도 풍부해 디자인 밀도를 끌어올릴 수 있었고, 시공은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담당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강현숙 기자

    강현숙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강현숙 기자입니다. 재계, 산업, 생활경제, 부동산, 생활문화 트렌드를 두루 취재하고 있습니다.

    신상 술 맛집으로 떠오른 편의점

    국내 최초 아마존 뷰티 카테고리 1위 등극한 티르티르 ‘마스크 핏 레 ...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