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99

2023.07.21

8월 12일 첫차부터 300원 ↑, 서울 버스비 오르는 진짜 이유 [쩐의 전쟁]

전국 단위로 오르는 교통비, 한 푼이라도 아낄 방법은

  • 이경은 기자

    alien@donga.com

    입력2023-07-21 17:3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편집자 주> 한 줄의 경제 뉴스 뒤에 숨은 전쟁 같은 이야기를 풀어드리는 코너 ‘쩐의 전쟁’입니다.


    매일매일 서울 시민의 발이 되어주는 대중교통, 바로 지하철과 버스죠. 저도 오늘 아침 시내버스를 타고 출근했는데요. 도로가 꽉 막힌 출퇴근 시간이면 지하철과 버스의 소중함을 느껴집니다. 이렇게 생활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서울 대중교통의 이용료가 당장 다음 달부터 오른다고 합니다.

    7월 12일 서울시는 ‘대중교통 요금조정안’ 심의를 의결했습니다. 2015년 6월 이후 8년 만에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한 건데요. 지하철 이용료는 올해 하반기 150원이 오른 후 내년 하반기에 한 차례 더 150원이 오를 예정입니다. 애초에 지하철 요금을 300원 인상하려 했지만 정부의 공공요금 인상 자제 요청에 맞춰 두 차례로 나눠서 올리기로 한 겁니다.

    버스는 8월 12일부터 최소 300원에서 최대 700원씩, 지하철은 10월 7일부터 150원씩 일제히 오릅니다. 무려 30% 가까운 인상인데요. 광역버스는 앞으로 한 번 탈 때마다 3000원을 내야 합니다. 매주 5일 시내버스로 출퇴근하는 제 경우, 회사와 집만 오간다고 가정하더라도 한 달에 교통비만 1만2000원을 더 내야 합니다. 1년이면 종전보다 14만4000원을 더 내는 셈이죠.

    일각에선 “서울시의 대중교통 요금 인상에 힘입어 인천, 부산, 대전 등 다른 광역시도 잇따라 요금을 올리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는데요. 부산시는 지하철 요금 300~400원, 시내버스. 요금은 400원 올리는 방안을, 대전시는 지하철 요금만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용 요금을 인상한 건 8년 만이라고 하지만 월급도 안 오르는 상황에 집값, 밥값에 이어 대중교통 요금까지 오른다니 썩 달갑지만은 않은 게 사실인데요. 서울시는 왜 올해 갑자기 대중교통 이용 요금을 올린 걸까요? 매일 지출하는 교통비를 조금이라도 아낄 방법은 없을까요? ‘쩐의 전쟁’에서 속속들이 알려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만나세요.

    기획 구희언 기자 / 구성·진행 이경은 기자 / 촬영 지호영 기자 / 디자인 배주영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