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79

..

‘와인 예찬론자’ 정용진의 ‘와인 대중화 전략’

가성비 뛰어난 와인으로 국내 점유율 1위 달성… 美 나파밸리 와이너리 인수

  • reporterImage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2023-03-07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나파밸리 와이너리.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미국 나파밸리 와이너리.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이마트와 이마트24 등 신세계 유통계열사에서 판매하는 칠레와인 G7은 일명 ‘정용진 와인’ ‘갓성비 와인’으로 불리며 데일리 와인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다. 1만 원 이하 합리적인 가격과 뛰어난 맛으로 국내 와인시장의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9년 출시 첫해 22만 병이 판매됐고, 2014년에는 100만 병 이상 팔려 밀리언셀러 와인 브랜드에 등극했다. 지난해에는 비건 트렌드에 발맞춰 G7의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 샤르도네, 소비뇽 블랑이 유럽의 비건 인증인 V-LABEL을 획득했다.

    신세계L&B, 국내 와인시장 1위 올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쉐이퍼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1979)’을 오픈하는 모습.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쉐이퍼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1979)’을 오픈하는 모습.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계에서 소문난 미식가로 통하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와인 애호가를 넘어 예찬론자로 일컬어진다. 그가 종종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는 와인 관련 게시물은 대중의 큰 관심을 받는다. 정 부회장이 ‘가성비 최고 와인’이라고 극찬한 미국 와인 ‘카멜로드 피노누아’는 ‘정용진 와인’으로 불리며 두터운 팬덤까지 생겼다. 해외 출장 때 현지 양조장을 즐겨 방문한다는 정 부회장은 지난해 6월 미국 나파밸리에서 ‘쉐이퍼 나파밸리 카베르네 소비뇽(1979)’을 오픈하는 영상을 SNS에 올려 이목을 끌었다. 신세계그룹의 자산개발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가 같은 해 이 지역에 자리한 프리미엄 양조장 ‘쉐이퍼 빈야드’를 인수했기 때문인데, 당시 정 부회장이 인수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1월에는 ‘추억의 딸보 마심’이라는 글과 함께 ‘샤또 딸보(2017)’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국내 와인시장 규모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9년 8106억 원에서 지난해 1조600억 원을 넘어섰고, 2025년에는 2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와인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유통기업들도 사업을 확대해가는 가운데 국내 와인시장 점유율 1위인 신세계그룹의 행보에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08년 설립된 주류 유통 전문기업 신세계L&B는 법인 설립 10년 만인 2018년 국내 1위 와인업체로 성장했다. 매출액은 2020년 1698억 원, 2021년 2290억 원, 2022년 2351억 원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고객의 핵심 니즈를 파악해 프랑스·이탈리아 등 구대륙과 미국·남미·호주 등 신대륙의 유명 와인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 ‘대중화’ 전략이 주효했다. 현지 양조장과 직거래, 대량 발주를 통한 운송비 절감, 유통 마진 최소화 등 유통 구조를 개선해 가격에서 거품을 뺐다. 주류 유통 채널인 ‘와인앤모어’의 공격적인 출점 전략도 한몫했다. 현재 와인앤모어는 전국에 47개 매장이 있다.

    신세계L&B의 대표적인 인기 와인은 1999년 설립된 호주 프리미엄 와이너리 ‘투핸즈’의 제품이다. 세계적인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가 ‘남반구 최고 와인 메이커’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모든 포도는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하며, 포도 재배부터 와인 양조까지 포도밭 구획별로 관리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한다. 국내 판매량은 수입 첫해인 2017년 4만5000병에서 지난해 43만 병으로 5년 만에 10배가량 증가했다. 베스트셀러 와인은 블루베리, 블랙베리, 서양자두의 진한 아로마와 은은한 화이트 페퍼 향이 감도는 레드 와인 ‘투핸즈 엔젤스 쉐어 쉬라즈’다. 신세계L&B 관계자는 “올해는 성장 가능성이 큰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호텔 등 온 트레이드(On-Trade) 시장점유율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성장률 높은 미국 브랜드의 확대 운영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점 와인으로 차별화 전략

    신세계L&B의 베스트셀러 와인인 ‘투핸즈 엔젤스 쉐어 쉬라즈’. [투핸즈 홈페이지 캡처]

    신세계L&B의 베스트셀러 와인인 ‘투핸즈 엔젤스 쉐어 쉬라즈’. [투핸즈 홈페이지 캡처]

    이마트부터 이마트24,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백화점까지 다양한 유통망을 갖춘 신세계그룹은 독점 와인으로 차별화 전략을 펴고 있다. 특히 이마트24는 지난해에만 와인 322만 병을 판매할 만큼 소비자 사이에서 ‘와인 맛집’으로 통한다. 2월에는 편의점업계 최초로 오스트리아 ‘그뤼버 뢰시츠’ 와인 3종을 판매했다. 오스트리아 토착 품종인 ‘그뤼너 벨트리너’ 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 리슬링 품종 화이트 와인, 피노누아 레드 와인이 그 주인공이다. 오스트리아 와인은 유럽 전체 생산량의 1.5%에 불과해 희귀 와인에 속한다. 유럽에서도 와인 법규가 가장 엄격한 것으로 유명한데, 포도 수확 당시 최소 당분 함유량과 최대 알코올 도수 등 요건을 규정하고 있어 수준 높은 품질을 자랑한다.

    1월 신세계면세점은 지난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가 2억5000만 달러(당시 기준 약 3000억 원)에 인수한 ‘쉐이퍼 빈야드’ 와인들을 면세 단독으로 입점시켰다. 카베르네 소비뇽·멜롯·말벡을 블렌딩한 ‘TD-9’, 2012년 와인 전문 매거진에서 100대 와인 1위에 오른 ‘릴렌트레스’,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93점을 받은 ‘원 포인트 파이브’까지 총 3종이다. 재계에서는 쉐이퍼 빈야드 인수로 신세계의 와인사업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사업 확장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와인을 직접 생산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갖춘 와인 물량을 확보할 수 있고, 글로벌 유통망 확충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1979년 설립된 쉐이퍼 빈야드는 나파밸리를 대표하는 최고급 와인 ‘힐사이드 셀렉트’를 비롯해 5개의 럭셔리 와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춘 명품 양조장이다. ‘나파밸리 미다스의 손’ ‘나파 컬트 와인의 시초’ ‘세계적인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6번이나 100점을 받은 와이너리’라는 수식어로도 유명하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와인에 진심인 정용진 부회장의 모습이 설득력 있는 스토리텔링이 돼 신세계가 내놓는 와인에 긍정적 이미지가 형성될 수 있다”며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등 와인 강국의 제품과 차별화된 와인을 선보일 수 있느냐가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강현숙 기자

    강현숙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강현숙 기자입니다. 재계, 산업, 생활경제, 부동산, 생활문화 트렌드를 두루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후위기 시대, 지구와 인류의 미래 지키는 위러브유

    전 세계에 희망 전하는 ‘어머니 사랑’의 행진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