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하늘과 땅 사이에

  • 김남주

하늘과 땅 사이에

하늘과 땅 사이에
바람의 손이 구름의 장막을 헤치니

거기에 거기에 숨겨둔 별이 있고



시인의 칼이 허위의 장막을 헤치니

거기에 거기에 피 묻은 진실이 있고





없어라 하늘과 땅 사이에

별보다 진실보다 아름다운 것은



20년 전, 1994년 2월 타계한 김남주 시인의 추모 시전집을 펼치자 보인 시다. 때론 시가 망치처럼 시대의 벽에 못을 박는다. 쿵쿵쿵 들려오는 못 박는 망치소리가 피아노 건반을 두들기는 소리로 들리기도 한다. 진실과 별이 빛나는 창공에 시가 별똥별이 되어 떨어진다. 시는 탄성과 곡성, 울부짖음도 별로 빛나게 한다. 우리 하늘과 땅 사이에 시인 김남주가 있던 시절은 무섭도록 슬프고도 아름다웠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4.03.17 929호 (p6~6)

김남주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