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반성 608

반성 608

반성 608
어릴 적의 어느 여름날

우연히 잡은 풍뎅이의 껍질엔

못으로 긁힌 듯한

깊은 상처의 아문 자국이 있었다







징그러워서

나는 그 풍뎅이를 놓아 주었다.





나는 이제

만신창이가 된 인간





그리하여 주主는

나를 놓아주신다.



여행을 하고 돌아와 반신욕을 하면서 우연히 이 시를 읽었다. 젊어서는 후딱 읽어버렸던 시인데…. 이 시를 처음 본 지 20년도 더 지난 지금은…, 눈물이 나서 못 보겠다. 할 말이 없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3.04 877호 (p5~5)

  • 김영승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0

제 1210호

2019.10.18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