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창현의 新車, 名車시승기

가격이 착한 전기차 내년엔 만날 수 있나

르노삼성 SM3 Z.E.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가격이 착한 전기차 내년엔 만날 수 있나

가격이 착한 전기차 내년엔 만날 수 있나
하루에 55km를 달린다고 가정했을 때 한 달에 3만 원이면 연료비를 해결할 수 있는 2000만 원대 준준형급 전기차가 일반 판매를 준비 중이다. 세제혜택과 충전기 설치, 정부보조금 등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지만,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차)의 계획대로라면 내년 하반기면 이 차를 만날 수 있다.

양산 모델과는 배터리 성능이 조금 다른 르노삼성차의 전기차 ‘SM3 Z.E.’를 미리 타고 서울 도심과 경기 고양시 일대 자유로를 50km가량 달렸다. Z.E.는 ‘Zero Emission’, 즉 배출가스가 없다는 의미. 이 차는 르노삼성차가 ‘플루언스 Z.E.’라는 이름으로 유럽에서 판매하는 모델이기도 하다.

#초기 가속성 가솔린차보다 빨라

외형은 SM3와 거의 흡사하지만, 트렁크에 배터리를 탑재하려고 전장을 뒤로 13cm가량 늘려 휠과 테일램프 모양이 조금 다르다.

운전석에 앉아 키를 돌리자 엔진음 없이 계기판에 ‘레디(READY)’라는 녹색등이 켜졌다. 배터리가 준비됐다는 표시다. 기어를 드라이브(D) 모드로 바꾸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자 차가 미끄러지듯 앞으로 나아갔다. 마치 지하철이나 범퍼카가 출발하는 느낌이다.



가속페달을 서서히 밟자 차가 조용히 속도를 높여갔다. 지금까지의 전기차 가속감과는 전혀 다르게, 어지간한 내연기관 차량보다 빠르게 속도가 붙었다. 특히 초기 응답성이 월등했는데, 일반 차량이 엔진회전수가 일정 수준으로 올라가야 최대토크가 발휘되는 것과 달리 전기차는 저속부터 최대토크를 뿜어내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정지에서 시속 5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이 4.1초로 가솔린엔진을 장착한 SM3 1.6보다 1.8초나 빠르다. 하지만 고속으로 갈수록 느려져 100km/h까지는 11.5초 걸린다.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의 소음은 일반 승용차의 평균소음(65dB)보다 5dB가량 낮은 60dB이다. 자동차 소음이 5dB 감소하면, 운전자는 평소 느끼는 소음의 절반 수준으로 작게 들린다고 한다.

#최고속도 135kn/h, 한 번 충전으로 182km 달려

이 차의 최고속도는 135km/h인데, 자유로에서 가속페달을 밟자 100km/h까지 가볍게 속도가 붙었다. 어지간한 중형차 이상의 가속감이다. 여전히 차 내부에서는 전기모터 회전소리와 노면마찰음, 바람소리만 들릴 뿐이다. 주행 중 속도를 줄이거나 내리막길에 올라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배터리를 재충전하는 회생제동 기능이 작동한다. 마치 엔진브레이크가 걸린 듯 속도가 급격히 줄어 이질감이 느껴졌다.

에어컨 실외기와 비슷하게 생긴 무게 250kg의 배터리가 트렁크에 실려 있어 뒤가 약간 무거운 느낌이 들었지만, 핸들링이나 코너링은 SM3와 크게 다르지 않고 부드러웠다. 양산형 차량에는 LG화학에서 생산하는 리튬이온폴리머가 들어간다.

SM3 Z.E.의 전기모터 최대출력은 70kW로 내연기관 기준으로 환산하면 95마력이다. 최대토크는 23kg·m이고 한 번 충전하면 182km(도심주행모드)를 달릴 수 있어 어지간한 거리는 출퇴근이 가능하다.

#유지비는 동급 내연기관차의 8분의 1 수준

배터리 충전 방법은 3가지다. 가장 일반적인 것은 AC 3kW 또는 7kW의 표준충전기가 설치된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6~8시간 충전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AC 22kW 또는 43kW의 급속충전기에 30분~1시간 연결하면 전체 배터리 용량의 90% 이상을 충전할 수 있다. 만일 시간이 급하다면 배터리를 통째로 바꿔 끼우는 퀵드롭 방식을 쓸 수 있다. 약 3분이 소요되는 이 방법은 올해 말까지 제주에 있는 렌터카나 택시에서 시범 이용될 계획이다.

배터리 잔량은 계기판에 표시되는데, 만일 차와 멀리 떨어진 경우라면 개인용 컴퓨터(PC) 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실시간 배터리를 확인하고 인근 충전소 정보를 알아낼 수 있다.

경제속도로 달렸을 때 차량의 소비효율은 5.79km/ kWh로 연간 2만km를 주행할 경우 동급의 가솔린차(연비 15km/ℓ, ℓ당 2000원) 유지비의 8분의 1 수준이다. 6년간의 비용을 계산하면 내연기관차는 1600만 원, 이 차는 207만 원가량의 연료비가 들어가 1400만 원가량 차이가 난다.

가격이 착한 전기차 내년엔 만날 수 있나
#전기요금 누진제는 어쩌나?

SM3 Z.E.를 출시하면 국내 유일의 양산형 전기차인 기아자동차의 ‘레이 EV’와 경쟁이 불가피하다. 레이는 이 차와 비교할 때 최고속도는 135km/h로 같지만 최대출력은 50kW(68마력)로 20kW가량 뒤진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최고 139km)와 배터리용량(16.4kWh)도 뒤진다.

몇 가지 문제점도 발견됐는데 전기를 많이 사용할 경우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받을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여름과 겨울에 에어컨이나 히터를 사용할 경우 주행거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점 등이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 측은 “누진요금제가 적용되지 않도록 한국전력과 협의 중이며, 에어컨과 히터를 작동할 경우 15~17%의 배터리 추가 손실이 있는데 이는 배터리 성능을 개선해 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2000만 원대 초반? “레이 EV보다 무조건 싸게 판다”

무엇보다 가장 큰 관심사는 구매 비용이다. 르노삼성차에서 전기차 개발을 담당하는 윤동훈 팀장은 “레이 EV보다 무조건 싸게 팔 계획이다. 일반 소비자들이 2000만 원 초반 가격에 구입하게 만드는 것이 우리 목표”라고 말했다. 현재 SM3 Z.E.의 출고 가격은 6390만 원인데, 과연 그것이 가능할까. 르노삼성차는 차량 구입 보조금과 충전기 설치, 세제혜택 문제를 정부에서 해결해주고, 구매자가 배터리를 리스해 사용하면 출고 가격을 충분히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격이 착한 전기차 내년엔 만날 수 있나

배터리 잔량이 표시되는 계기판(왼쪽)과 내연기관차의 95마력에 해당하는 70kW의 최대출력을 낼 수 있는 SM3 Z.E.의 전기모터.





주간동아 2012.07.02 844호 (p58~59)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