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

진료하고 논문 쓰고 ‘연구하는 병원’

레이저 시술 전문 연세스타피부과, 시술 만족도 더 높아 환자 몰려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진료하고 논문 쓰고 ‘연구하는 병원’

진료하고 논문 쓰고 ‘연구하는 병원’
환자 수 급감으로 날로 심해지는 병·의원의 경영난. 개원가가 수익모델 창출에 전력을 쏟는 가운데 진료 못잖게 연구활동을 중시하는 병원이 있어 눈길을 끈다. 화제의 병원은 서울 신촌에 자리한 연세스타피부과(공동원장 강진문, 김영구, 이상주, 정원순, 이정은).

레이저 시술 전문인 연세스타피부과는 최근 3년간 국내외 저명 피부과 저널에 39편의 논문을 발표한 ‘연구하는 병원’이다. 평균 한 달에 한 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 셈.

지난 한 해 내놓은 논문만도 ‘한국 여성의 팽창선줄에 대한 인식도 조사’(대한피부과학회지) 등 12편. 이 중 9편은 SCI(논문의 질적 수준을 나타내는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국제 의학저널에 발표했다. 이는 논문의 양적 성과뿐 아니라 질적 성과도 높음을 의미한다.

진료일 뺀 나머지는 ‘연구일’로 활용

통상 진료와 연구의 병행은 대학병원의 몫이라고 인식하기 쉽다. 그러나 연세스타피부과는 5명의 공동원장이 각기 일주일에 사나흘씩만 진료한다. 이는 병원을 찾는 환자가 받아드는 진료일정표에서도 잘 드러난다. 진료일을 뺀 나머지(일요일 제외) 날은 이른바 ‘연구일’.



“모든 의료진이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엿새 내내 진료하면 병원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겠죠. 하지만 우리 병원은 진료를 통해 접한 다양한 임상 사례와 축적한 데이터를 새롭게 연구하고, 이렇게 체득한 최신 치료법을 다시 임상에 적용해 흉터 등 난치성 피부질환의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있습니다.”

강진문(46) 원장은 “지난해 발표한 논문 대부분이 안면홍조, 주사(酒·딸기코), 한관종(눈밑물사마귀), 닭살 등 대표적인 난치성 피부질환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진료하고 논문 쓰고 ‘연구하는 병원’
완성까지 길게는 1년 이상 걸리는 논문을 개원가에서 쓰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연세스타피부과 의료진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모여 연구에 관한 의견을 나눈다. 지난해 발표한 튼살 흉터 치료 관련 논문도 1년 넘게 걸린 ‘작품’이다. 해외 학회에 참가하는 데 필요한 항공료, 숙식비, 학회등록비도 병원에서 부담한다.

진료와 연구를 병행하면 병원 수익이 줄어들 것 같지만, 연세스타피부과는 되레 환자가 넘쳐 1~2주 전 예약을 해야 할 정도다. 강 원장은 “연구활동이 결국은 환자의 시술 만족도를 높이고 병원을 성장시킬 것이란 게 내 지론”이라면서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병원의 규모 확장이 아닌 진료 역량 향상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 개원한 연세스타피부과의 주 치료 분야는 흉터, 여드름, 노화. 특히 국내 최초로 도입한 핀홀(Pinhole)법을 통한 화상 흉터 치료, 레이저병합요법을 통한 여드름 및 여드름 흉터 치료, 복합 레이저 치료법을 활용한 항피부 노화 분야에서 강점을 보인다.



주간동아 828호 (p52~52)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