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브리핑

“잘 가요 잡스”…‘상상력의 영혼’ 떠나다 外

“잘 가요 잡스”…‘상상력의 영혼’ 떠나다 外

“잘 가요 잡스”…‘상상력의 영혼’ 떠나다

아이폰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10월 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올해 56세인 그는 2003년 10월 췌장암 진단을 받은 이후 8년여 동안 투병했고, 올 1월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났다. 디지털 플랫폼과 콘텐츠 유통의 생태계 패러다임 자체를 근본적으로 혁신했다는 평가를 받아온 그의 죽음에 대해,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그만큼 세상에 심대한 영향을 미친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며 그가 남긴 유산은 앞으로도 여러 세대에 걸쳐 오랫동안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애플은 하루 전인 10월 4일 ‘아이폰5가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당초 시장의 기대와 달리 아이폰4S를 선보이면서 실망스럽다는 비판을 받았다. 정보기술(IT) 업계는 물론 글로벌시장 전체가 애플의 향후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온 영혼을 쏟아부어 인류에게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선물한 잡스의 상상력 없이 애플은 과연 21세기를 지배할 수 있을까.

‘월가 점령’ 1만5000명 시위대 경찰과 대치

금융권의 부패와 탐욕에 항의하는 ‘월가 점령(Occupy Wall Street)’ 시위가 3주째로 접어든 가운데 운송노조와 진보단체의 가세로 시위대가 1만5000명 규모로 늘어났다. 10월 5일 저녁(현지시간)에는 뉴욕 경찰이 시위대의 월가 진입을 차단하고 무력진압을 실시해 격렬한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월가의 대표적인 금융기업 고위인사들이 2008년 금융위기로 엄청난 재정지원을 받았으면서도, 경영권을 유지함은 물론 보너스까지 챙긴다는 이들의 비판은 놈 촘스키 MIT 교수와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전 세계은행 부총재 등의 지지로 힘을 얻고 있다. 금융자본주의 심장에서 넘실거리는 비판의 물결이 세계 경제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무디스, 이탈리아 신용등급 강등



“잘 가요 잡스”…‘상상력의 영혼’ 떠나다 外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10월 4일(현지시간) 유로존 3대 경제대국인 이탈리아의 신용등급을 20년 만에 처음으로 강등함에 따라 유럽 경제가 다시 얼어붙었다. 이미 그리스, 스페인, 아일랜드의 신용등급이 깎인 상황에서 이뤄진 이번 강등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탈리아도 그리스처럼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는 처지에 몰릴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한다. 이 경우 프랑스와 독일 등 주요국 경제도 마이너스 성장 대열에 합류할 공산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 프랑스·벨기에 합작은행인 ‘덱시아’가 파산위기로 정부지원을 받는 등 대형 은행 또한 잇따라 ‘나쁜 소식’을 전했다. 점점 짙어만 가는 유럽발(發) 경제위기의 먹구름.

아들 SNS 탓에 유럽행 확인된 김정남

“잘 가요 잡스”…‘상상력의 영혼’ 떠나다 外
중국 베이징과 마카오를 오가며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이 내년에 유럽으로 이주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그의 아들로 알려진 김한솔(16)이 입학을 시도한 국제학교 ‘유나이티드월드칼리지(UWC)’의 스티븐 코드링턴 전 홍콩분교 교장은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의 통화에서 “김한솔이 유럽에 있는 학교를 선택한 이유는 김정남의 동선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정남이 내년에 마카오를 떠나 유럽에서 일하기로 했다는 것. 코드링턴 전 교장은 제출서류를 근거로 그가 김 위원장의 손자가 맞다고 확인해주기도 했다. 가장 폐쇄적인 국가의 절대권력 싸움에서 밀려난 큰아들 가족, 평양을 뒤로하고 만리타향 방랑길에 나서다.



주간동아 807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