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박지성, ‘빅 이어 컵’을 부탁해

맨유 vs 바르셀로나 UEFA 결승서 격돌…골잡이 메시 봉쇄가 승리 관건

  • 최용석 스포츠동아 기자 gtyong@donga.com

박지성, ‘빅 이어 컵’을 부탁해

박지성, ‘빅 이어 컵’을 부탁해
또다시 만났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와 FC 바르셀로나(스페인·이하 바르셀로나)가 ‘꿈의 무대’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격돌한다. 결승전은 5월 29일 오전 4시 45분(한국 시간) 잉글랜드 축구의 성지로 불리는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2년 전 같은 무대에서 격돌했다. 바르셀로나는 맨유를 2대 0으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대회 2연패를 노리던 맨유는 바르셀로나의 개인기 앞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최고 스타가 즐비한 두 클럽의 재대결에 전 세계 축구팬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미 결승전 암표 가격은 천정부지로 솟았다. 우승컵 ‘빅 이어’의 주인공은 누가 될까.

진정한 승부 가릴 4번째 빅 매치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지난 3년간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차례 대결을 펼쳤다. 2007~2008시즌에는 4강전에서 격돌했다. 맨유는 1차전 원정경기에서 0대 0 무승부를 기록한 뒤 2차전 홈경기에서 폴 스콜스의 결승골로 1대 0으로 승리, 종합 전적 1승1무로 결승에 진출했다. 맨유는 결승전에서 잉글랜드 라이벌 첼시를 승부차기 끝에 누르고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두 클럽은 다음 시즌 곧바로 재대결을 벌였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리던 맨유는 바르셀로나에게 발목이 잡혔다. 바르셀로나는 1골을 넣은 리오넬 메시의 활약에 힘입어 2대 0으로 승리하며 우승컵에 입맞춤했다.



이제 4번째 대결을 앞두고 있다. 지금까지 상대 전적은 1승1무1패로 양 팀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바르셀로나가 2년 전 경기를 재연할지, 아니면 맨유가 3년 전처럼 바르셀로나에게 패배의 아픔을 주며 복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역대 전적에서도 두 팀은 맞수다. 총 10차례 대결에서 3승4무3패. 바르셀로나가 17골을 넣어 13골을 넣은 맨유보다 4골 앞섰다는 점이 차이일 뿐이다.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누구나 서고 싶어 하는 ‘꿈의 무대’다. 최고 선수만이 결승전을 치를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뜻이다. 바르셀로나에는 메시라는 세계 최고의 선수를 비롯해 사비, 피케, 이니에스타, 비야 등 2010 남아공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의 주축 멤버가 즐비하다.

맨유도 바르셀로나 못지않은 스쿼드를 갖췄다. 잉글랜드 대표 골잡이 루니, ‘제2의 호날두’로 불리는 나니, 멕시코의 신성 에르난데스, 웨일스 최고 스타 긱스, 백전노장 골키퍼 판 데르 사르(네덜란드)가 버티고 있다.

이들 가운데 단연 주목받는 선수는 메시다. 그는 역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금까지 프리메라리가에서 31골,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1골 등 이번 시즌에만 각종 대회에서 52골을 뽑아냈다. 골뿐이 아니다. 어시스트도 24개를 기록했다. 공격 포인트 합계가 무려 76개. 그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시즌 46골 13도움을 기록했다. 메시를 왜 세계 최고라고 부르는지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맨유에는 메시처럼 팀 공격을 혼자 책임지는 선수가 없다. 그러나 맨유는 조직력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빠른 역습을 통해 상대를 제압한다. 맨유의 공수 전환 속도와 그 파괴력은 최고 수준이다. 최근 맨유 경기를 직접 관전한 바르셀로나의 조셉 과르디올라 감독도 이 점을 인정했다.

큰 경기에 강한 박지성 맹활약 기대

결승전의 가장 큰 이슈는 맨유 수비가 메시를 봉쇄할 수 있느냐다. 메시의 드리블과 공격력은 알고도 당할 만큼 정교하고 파괴력이 넘친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메시를 봉쇄할 수 있는 전력을 어느 정도 준비해놓았다. 바르셀로나와 4강전을 치른 레알 마드리드 무리뉴 감독에게 정보를 전해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4강 2차전을 직접 경기장에서 지켜본 퍼거슨 감독이 과연 어떤 전술과 전략으로 메시의 발을 묶을지 궁금하다.

박지성은 지난 3년간 메시와 4번의 맞대결에서 2번은 좋았고, 2번은 그렇지 못했다. 3년 전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선 메시를 효과적으로 봉쇄하는 데 일조했다. 박지성은 평소 포지션인 윙어 대신 중앙 미드필더를 맡아 수비에 치중하면서 메시를 앞세운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는 데 힘을 보탰다. 활동량과 수비력이 좋은 박지성의 포지션을 변경한 퍼거슨 감독의 전술이 효과를 거둔 결과였다.

그러나 2008~200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기억은 그다지 좋지 않다. 박지성은 처음으로 꿈의 무대에 섰지만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팀도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어 박지성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메시와 만났다. 박지성이 주장을 맡은 한국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메시를 중심으로 한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1대 4 완패. 한국은 메시의 개인기에 눌려 1골을 내주는 등 제대로 힘도 써보지 못한 채 무너졌다. 이청용의 만회골이 유일한 위안거리였다.

하지만 박지성은 큰 경기에 강하다. 퍼거슨 감독은 이번 시즌 중요한 경기마다 박지성을 중용했다. 특히 잉글랜드 라이벌 첼시, 아스널, 리버풀 등 ‘빅4’와의 경기에는 어김없이 선발 명단에 박지성 이름을 올렸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한 경기마다 박지성을 베스트11으로 출전시켰다.

따라서 박지성에게 생애 2번째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가능성이 크다. 메시를 봉쇄하기 위해선 박지성의 활동량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또한 퍼거슨 감독이 인정하는 그의 수비 능력은 단연 최고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는 능력을 갖춘 박지성은 퍼거슨 감독이 선보이는 전술 변화의 중심이다.

박지성은 2007~2008시즌 팀이 우승할 때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당시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을 출전 선수 명단에서 아예 제외시켰다. 이후 퍼거슨 감독의 선택을 놓고 잉글랜드 내에서 많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리고 다음 시즌 결승전에서 박지성은 선발 기회를 잡았지만 꿈을 이루지 못했다. 그 때문에 박지성은 이번만큼은 바르셀로나를 넘어 자신의 힘으로 우승컵에 입맞춤하겠다며 의욕을 드러내고 있다.

맨유 입단 이후 최고 시즌을 보내고 있음을 고려할 때 결코 꿈같은 얘기가 아니다. 이미 맨유 입단 이후 가장 많은 7골을 터뜨렸으며, 5개 도움도 기록했다. 리그에서 4골, 칼링컵에서 2골,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골 등 3개 대회에서 고른 성적을 올렸다. 명실상부 맨유의 핵심 멤버다. 이번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박지성의 맹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듯싶다.



주간동아 2011.05.16 787호 (p64~65)

최용석 스포츠동아 기자 gtyo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