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만화 에세이 | 강춘의 남자 여자

시어머니도 여자이기 때문이다

시어머니도 여자이기 때문이다

시어머니도 여자이기 때문이다
- 어머, 자매이신가 보다. 언니 되세요?

- 호호호…. 그렇게 보여요? 우리 어머님이세요.

- 어머머! 말도 안 돼. 어쩜 시어머님이 그렇게 젊어 보이세요?

며느리랑 백화점 캐주얼 의류 매장에 들렀다가 점원한테서 들은 소리다.

순간 얼굴이 화끈거렸지만 기분은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



옆에 있는 며늘아기가 자꾸 쿡쿡 웃는다.

설마 시어머니가 주책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겠지?

나도 저 아이와 별반 다를 게 없잖아? 평생을 헬스, 수영으로

똘똘 다진 몸매에다 요즘 유행하는 30대 아이들 옷 정도는

무난히 소화할 수 있잖아. 젊은이, 늙은이 옷이 어디 따로 있나?

입어서 어울리면 얼마든지 입을 수 있는 거지 뭐.

지난번에 며늘아기 몰래 산 스키니진, 내가 봐도 잘 어울렸어.

그리고 며늘아기가 든 명품가방 정도야 내 장롱에도 몇 개는 있잖아.

저 아이한테 꿀릴 것은 하나도 없단 말이야.

정말이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이다.

여자는 나이 먹을수록 더 가꾸어야 한다고 했어.

그래서 솔직히 며늘아기한테는 지면서 살고 싶지 않다.

시어머니 이전에 나도 여자니까!

일부러 시어머니인 체 체통을 지킨다는 것은 낡은 코미디다.

나는 시간이 갈수록 간덩이가 점점 부풀어갔다.

남들 눈에 주책스러워 보일까? 왜들 웃어요?

괜히 늙은 체 할 필요는 없잖아요?

시어머니도 여자이기 때문이다
* ‘자기는 엄마 편이야? 내 편이야?’의 저자 강춘은 남자와 여자를 그리는 사람이다. 여자보다 여자를 더 잘 아는 남자이며 세상에 존재하는 부부의 수만큼 많은 사연 속에서 사랑의 의미를 캐내는 이야기꾼이자 사랑이라는 이름 아래 남 몰래 흘리는 눈물을 그림으로 닦아주는 화가다. ‘사랑하면 그리는 거야’ ‘여보야’ 등 그림에세이집 다수 출간. 1994년 한국어린이 도서상 문화부 장관상 수상.



주간동아 2011.04.04 781호 (p85~8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