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개척자 사명감으로 종교를 톺아보겠습니다”

종교시사 프로그램 진행자 최요한 평론가

  •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개척자 사명감으로 종교를 톺아보겠습니다”

“개척자 사명감으로 종교를 톺아보겠습니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종교’는 뜨거운 감자입니다. 인류 역사상 빛났던 모든 문화의 이면에는 ‘종교성’이 담겨 있었습니다. 인류가 존재하는 한 종교는 우리 모두가 고해야 할 주제입니다.”

봉은사 땅밟기, 소망교회 폭력사건, 수쿠크법 관련 대통령 하야 요구 등 종교 문제는 언제나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다. 하지만 종교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룬 시사 프로그램은 전무했다.

3월 4일 인터넷 방송 ‘주권방송’은 종교시사 프로그램 ‘금기에 도전한다! 두 남자의 종교 톺아보기’를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의 공동 진행을 맡은 최요한 시사평론가는 1998년부터 정치컨설턴트로 활동하다 2005년 국군방송을 통해 시사평론가의 길에 뛰어들었다. 한국 사회의 전반을 다루던 그가 꼭 짚어 종교를 택했다.

“오늘날 우리 사회의 종교에 대한 논의는 창피한 수준입니다. 일부 기독교 신자의 불교 비하 동영상 등 종교적 배타성이 한국 사회의 수준을 보여줍니다. 우리 생활과 삶의 근원적인 문제임에도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이기에 개척자의 사명감으로 선택했습니다.”

톺아보기는 ‘샅샅이 톺아나가면서 살피다’라는 뜻이다. 종교와 관련된 시사 문제를 빠짐없이 살피되, 현상적인 부분뿐 아니라 이면의 의미까지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하지만 한국의 ‘종교=금기’ 등식을 깰 수 있을까?



“종교를 금기한다면 우리 사회는 닫힌 사회입니다. 열린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누군가 총대를 메야 합니다. 이제 종교 문제를 건드린 이상 더는 금기가 아닐 것입니다.”

방송은 기독교 신자인 최 평론가와 불교 신자인 서울대 수의학과 우희종 교수가 함께 진행한다. 두 사람은 진행을 통해 “‘기독교와 불교의 조화’가 잘 이뤄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시청자에게 전하려 한다. 그의 목표는 “‘종교 톺아보기’ 같은 프로그램이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

“방송이 잘 자리 잡아 우리 사회에 종교 관련 건강한 자정 능력이 길러지는 데 작은 보탬이라도 되고 싶습니다.”



주간동아 2011.03.07 777호 (p87~87)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