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철 교수의 5분 한국사

일본은 그 왜곡된 생각의 입을 다물라!

초등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표기 또 도발 …‘과거사 망언’ 젊은이들 늘어 더욱 우려

  • 이영철 목원대 겸임교수 hanguksaok@hanmail.net

일본은 그 왜곡된 생각의 입을 다물라!

일본은 그 왜곡된 생각의 입을 다물라!

내년부터 사용될 일본 초등 교과서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을 뿐 아니라 ‘천황(일왕)은 신의 자손’이라는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기술하고 2차 대전으로 인한 피해 기술도 대폭 늘렸다. 사진은 ‘미군 공격에 쫓긴 오키나와 주민 중에는 집단 자살한 이들도 있었다’는 부분을 포함한 6학년 사회 교과서. 오른쪽은 ‘삼국사기’.

최근 끝난 제2기 한일역사공동연구위원회가 한일 고대사의 최대 쟁점인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남선경영설)’ 학설을 폐기 또는 해당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일제 식민사관 중 타율성 이론의 대명사인 ‘임나일본부’ 합의가 발표되기 무섭게 일본 문부과학성은 2011년도에 사용할 초등학교 5, 6학년 사회 교과서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로 표기하고, 일본 영해로 편입한 지도를 게재할 수 있게 하는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다케시마를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라고 했지만 지도에 영유권 표기는 하지 않았다. 더구나 이번에 검정을 마친 교과서는 일왕(日王)의 신격화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당한 피해를 부각하는 등 우(右) 편향의 시각을 강조했다.

이러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국내에 소개되면서 1982년 일본 교과서의 한국사 왜곡 파동, 1996년 일본 정부의 배타적 경제전관수역(EEZ) 선포, 2001년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한국사 왜곡, 2005년 후소샤(扶桑社) 출판사의 역사 왜곡과 시마네(島根) 현의 ‘다케시마의 날’ 제정(2월22일) 등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왜곡의 배후가 일본 정부와 정계 지도자들이라는 사실이다.

선린의 이웃 국가를 식민지로 전락시킨 일본은 말로는 새로운 한일관계 모색을 주장하면서 뒤로는 끊임없이 추악한 역사 왜곡을 선동하고 있다.

2002년판 중학교 일본 교과서에 “조선 반도는 돌출한 팔이어서 일본에 들이대는 흉기가 되기 쉽다. 조선 반도가 일본에 적대적인 대국의 지배하에 들어가면 일본 방위는 곤란해진다”라는 내용을 수록했다. 또 교과서 검정 발표 며칠 전에 일본 행정쇄신상이 “한반도가 일본 침략을 받은 것은 역사적 필연이었다”라는 망언을 하고 검정 발표 후 외무성은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으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외교청서를 발표하니 참으로 가증스러운 작태가 아닐 수 없다.

東海 표기 414년 광개토대왕비에 등장



자고로 역사 교육은 자국의 2세에게 세계관과 국가관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시금석인데, 오늘날의 일본 교과서가 자학사관의 극복이라는 명분 아래 난징(南京) 대학살과 조선인 및 일본군위안부의 강제 연행을 날조라는 이유로 삭제하고 태평양전쟁이 인도네시아와 미얀마 등의 독립을 촉진했다는 터무니없는 식민사관을 온존시킬 때 왜곡의 대상국뿐 아니라 당사국에도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러한 일본 군국주의 망령의 부활에 대해 독도가 일본 영토가 아니었음을 규명한 야마베 겐타로(山邊健太郞, 1905∼1977)와 같은 일본 지식인의 양심적인 역사인식이 요청된다. 2000년 11월 일본 ‘마이니치’ 몰래카메라에 잡힌 ‘신(神)의 손’이라고 불렸던 한 고고학자의 구석기시대 고고학 편년 조작사건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최근 독도문제로 연대를 한 일본의 지식인은 “무엇보다 우려되는 것은 정치권에서 ‘교과서 공격’에 앞장서는 세력이 젊어졌다는 점이다. 과거에 망언하는 정치인이라면 대개 70, 80대 노인이었으나 지금은 40대 소장의원 그룹이 ‘위안부 날조론’을 외치며 교과서 공격을 주도한다”라고 그 심각성을 토로했다.

독도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과 실효적 지배로 우리 영토가 자명한데도 일본은 독도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는 망발을 자행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독도 분쟁지역화’라는 불순한 의도에 말려들지 않으려고 그동안 신중한 ‘햇볕정책’과 ‘조용한 외교’로 대응했지만 일본은 우리에게 비수를 꽂고 있다.

독도는 지금으로부터 1500여 년 전 신라 지증마립간(智證麻立干) 13년(512) 여름 6월에 우산국(于山國·울릉도)이 귀복(歸服)하고 해마다 세공으로 토산물을 바친 이래 신라의 영토가 됐고 우리의 국토였다. 당시 ‘삼국사기(三國史記)’ 기사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산국은 명주(강릉)의 바로 동쪽 바다 가운데 있는 섬으로 울릉도라고도 한다. 땅 둘레가 100리인데 지세가 험한 것을 믿고 항복하지 않았다. 이찬 이사부(異斯夫)가 하슬라(강릉) 군주가 돼 ‘우산국 사람들이 미련하고도 사나우므로 위력으로 복종시키기는 어려운 일이요, 계교로 항복시켜야겠다’ 하고는 많은 나무허수아비사자(木偶獅子)를 만들어 전선에 나눠 싣고 그 해안에 이르러 거짓말로 ‘너희들이 항복하지 않는다면 이 맹수를 놓아 짓밟아 죽이겠다’라고 했다. 우산국 사람들이 크게 두려워해 곧 항복했다.”

일본은 그 왜곡된 생각의 입을 다물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오른쪽)이 일본 초등 교과서 독도 명기와 관련해 3월 30일 시게이에 도시노리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했다. 시게이에 대사는 “한국 입장을 본국에 잘 보고하겠다”는 형식적 답변을 했다.

그리고 일본 교과서 지도에 동해(東海)가 아닌 일본해(日本海)로 버젓이 명기하고 있는데 동해란 명칭은 5세기 초(414) 건립된 광개토대왕릉비문에 이미 수묘인(守墓人·묘지기) 연호(烟戶)로 ‘동해고(東海賈)’가 쓰였다. 사실 일본(日本)이란 명칭은 8세기 나라시대에 들어와서야 국호로 사용됐으니, 일본해는 근린(近隣) 국가에 대한 도발이 아닐 수 없다.

‘삼국사기’ 이후 ‘고려사’와 ‘세종실록’ 지리지, ‘동국여지승람’ 등에서도 울릉도(무릉도)와 독도(우산도)에 대한 기사가 계속 나오며, 행정구역상 강원도 울진현에 속한다고 명시하고 별개의 두 섬으로 부속지도를 그렸다. 그 후 조선 숙종 19년(1693)과 22년(1696)에 부산 동래 수군 출신 안용복(安龍福)이 일본에 두 차례 건너가 울릉도와 독도를 우리 영토로 확인받은 사실이 일본 측 ‘통항일람(通航一覽)’에 기록돼 있고, 일본 막부도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 영토로 인정하는 문서를 조선 조정에 넘겼다.

일본의 독도에 대한 입장은 일관돼 군사전략가이자 지리학자인 하야시 시헤이(林子平)가 그린 ‘삼국접양지도’(1785년)와 일본 육군성 참모국의 ‘조선전도’(1875년), 해군성의 ‘조선동해안도’(1876년) 등에도 독도를 조선 영토로 표기했고, 일본 최고 기관인 ‘태정관(太政官) 훈령’(1877년)에서도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는 곳”이라고 결정을 내렸다.

대한제국은 광무 4년(1900) 10월 25일의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2조에서 “울릉군수가 울릉전도와 죽도·석도(독도는 2개의 돌섬으로 구성)를 관할한다”라고 반포했고 이 사실을 대한제국의 총무국 관보 제1716호에 게재했다.

이처럼 역사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독도가 러일전쟁 중 마각을 드러낸 일제에 의해 한일의정서(1904년 2월 23일)의 ‘전략상 필요지점’에 따라 다케시마로 개칭돼 1905년 2월 22일 시마네 현에 편입됐고, 1907년 ‘일본수로지(日本水路誌)’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했다.

1887년 태정관 훈령,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다”

지금 대한민국은 서해 백령도에서 벌어진 초계함 천안호 침몰사건으로 국난에 준하는 비통에 잠겨 있다. 이런 어수선한 시기에 일본이 동병상련을 보이지는 못할망정 독도 망발을 하는 것은 6·25전쟁 때 민족상잔의 비극을 악용, 대한민국의 독도를 무력으로 편입하려다 독도의용수비대에 격퇴된 상황과 너무나 유사하다. 이번 일본의 독도 망발을 놓고 대통령은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국회도 ‘일본의 사회 교과서 독도 영토 포기 검정 승인 취소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그동안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항의했지만 일본의 반응은 냉소적이었다. 이번만큼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돼서는 안 되겠다.

한일강제합방 100주년을 맞아 한국과 일본, 두 나라는 오만과 편견을 뛰어넘어 미래를 여는 한일 공존의 패러다임을 구축해야 한다. 아키히토(明仁) 일왕은 지난해 즉위 20년을 맞아 가진 기자회견에서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충분히 알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것을 위한 필요충분조건으로 일왕이 방한해 과거사를 청산하며 거기에 독도문제를 포함시켜야 할 것이다. 그동안 일본은 ‘국화와 칼’에서 우리에게 너무 많은 칼만 보여주었으니 이제 국화를 보여야 되지 않을까?

1982년 여름을 뜨겁게 달궜던 일본 교과서 왜곡 파동에 대해 한국 정부와 애국시민은 모두 나서서 그 역량으로 ‘독립기념관’을 개관했다. 이번 독도 망발에 대해 일본이 사죄하지 않는다면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가 위안부 할머니들의 수요집회와 별도로 ‘독도망발 철회집회’를 지속적으로 열어야 한다. 또 일부 단체가 거행하는 ‘독도의 날’(10월 25일) 행사를 정부가 주관하고 운요호 사건부터 광복 전까지 일본의 침략죄악상을 공개하는 ‘일제침략 전시관’을 인천국제공항에 건립해야 할 것이다.



주간동아 2010.04.20 732호 (p76~77)

이영철 목원대 겸임교수 hanguksaok@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