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국내외 PR상 휩쓰는 헬스 홍보맨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국내외 PR상 휩쓰는 헬스 홍보맨

국내외 PR상 휩쓰는 헬스 홍보맨
지난 몇 년간 국내외 굵직한 PR상에 이름을 올리며 두각을 나타낸 PR 컨설팅회사가 있다. 헬스케어 전문 PR 컨설팅사 ‘더 커뮤니케이션즈 엔자임’(이하 엔자임)은 최근 세계적인 커뮤니케이션 매체 ‘미디어(Media)’지(誌)가 주최하는 ‘아시아태평양 PR상’에서 ‘사회공헌(CSR)’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다. 이번 PR상에는 일본 호주 홍콩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접수된 380여 건의 PR 사례가 경쟁을 벌였는데, 엔자임은 ‘여성 류머티즘 관절염에 대한 인식 증진 캠페인’으로 상을 받았다. 이 회사는 지난해 ‘유방암 핑크리본 캠페인’으로 아시아태평양PR상과 한국PR대상 등 국내외 PR상을 동시에 받기도 했다.

“국내 헬스케어 PR의 역량과 전문성을 국제적으로 알린 계기가 돼 기쁩니다.”

엔자임 김동석(41) 대표는 “헬스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중(公衆)의 건강에 대한 다양하고 깊이 있는 이해를 하려고 노력한 것이 수상의 영광을 가져다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진행한 ‘여류(女Rheu)사랑 캠페인’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70% 이상이 여성이라는 점에 착안해 콘서트, 전시회 등 문화 요소를 의료 캠페인에 접목했다. 또 저명인사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 그리고 의료진이 참여해 서로 간의 벽을 허물고 교감을 나누는 기회가 돼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 대표는 “국제 경쟁력을 키우려면 PR, 광고 등 커뮤니케이션 분야도 전문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엔자임은 2003년 10월 창립해 헬스케어 PR 한 우물만 파온 회사로 회사 구성원 역시 약사, 제약사 및 병원 경력자가 많다. 김 대표도 서울아산병원 홍보실 출신.

“의료는 정보 독점 현상으로 정보의 비대칭이 심한 분야였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의 발달과 환자의 의식 수준이 높아지면서 ‘똑똑한 환자(Smart Patient)’들이 등장했죠. 이 때문에 의료계에서도 환자를 고객으로 대하고 소통하는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엔자임은 이런 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헬스케어 비주얼 사업부와 헬스케어 온라인 회사도 계열화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의료의 산업화가 가속화하면서 ‘신뢰’를 근본 가치로 여기는 헬스케어 PR의 가치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간동아 2009.12.01 713호 (p101~101)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