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PORTS

광주의 함성 “오메 V10 하겄네”

기아 타이거즈 열풍 市 전체가 들썩 … 여성들 늘고 해태 향수 중년팬 귀환

  • 윤승옥 스포츠서울 야구팀 기자 touch@sportsseoul.com

광주의 함성 “오메 V10 하겄네”

광주의 함성 “오메 V10 하겄네”
“한마디로 ‘광주의 봄’이라고 불러야 하지 않을까요?”

요즘 광주는 뜨겁다. 연고지 프로야구팀 기아(KIA) 타이거즈의 파죽지세로 시 전체가 들썩거린다. 그 열기가 광기에 가깝다. 야구장은 거의 언제나 만원이고, 야구장 주변은 인산인해다. 도시가 야구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하루를 마감한다. ‘야구의 도시’라고 해서 ‘구도(球都)’로 불리던 부산(롯데의 연고지)의 지난해 분위기가 올해 광주로 옮겨진 느낌이다.

도시 초입부터 열기가 느껴진다. 취재를 위해 광주역에서 택시를 탄 뒤 기사에게 “광주구장”이라고 하면 열이면 열, 야구 얘기다. 택시기사들은 손영민, 곽정철, 정성철 등 불펜 투수들 간의 역할 차이는 물론 그 운용법까지 꿰고 있다. 택시기사는 도시 트렌드의 바로미터다.

사상 첫 한 시즌 50만 관중 돌파

야구장 주변 노점상은 해가 쨍쨍한 대낮부터 활기를 보인다. 한 상인은 “옛날 해태 때가 생각난다. 경기가 있는 날이면 야구에 목숨 건 사람들처럼 몰려든다. 나라 전체가 불황인데도 야구 덕에 그나마 먹고산다”고 말했다. 야구장은 유례없는 호황을 누린다. 9월5일 광주 두산전에 만원 관중(1만3400명)이 입장해 누적관중 50만5608명을 기록했다.



전신인 해태 시절까지 합쳐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50만 관중을 넘어섰다. 기아의 종전 최다기록은 해태 시절인 1996년의 46만8992명. 기아는 8월9일 기준으로 올 시즌 18회 매진 기록을 작성하면서 지난해 롯데가 작성한 21회(프로야구 최다)를 넘보고 있다. 시내 분위기도 야구를 빼놓을 수 없다. 기아 홍보팀 이석범 대리는 “경기가 없는 날도 식당에 가면 모든 테이블에서 야구 얘기만 한다.

요즘 광주에서는 야구를 모르면 대화에 끼지 못한다. 심지어 평생 야구에 관심 없던 할머니들도 승패를 챙길 정도”라고 전했다. 야구가 하나의 신앙으로 통용되는 일본 프로야구 한신의 연고지 오사카에서는 50대 주부 정도까지 한신 야구에 관심을 보인다고 한다. 광주는 그 이상이라는 얘기. 광주시도 분위기에 편승하고 있다.

광주의 함성 “오메 V10 하겄네”

트럼프로 만든 ‘특별안경’을 쓰고 응원하는 젊은 ‘여성팬’. 기아의 스타플레이어들은 여성팬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박광태 시장은 지난 7월 광주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 때 “10월에 새 구장 건설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선언했다. 예정에 없던 일이었다. 내년 3선을 노리는 박 시장의 당락은 ‘야구’가 쥐고 있다는 얘기까지 들린다. 기아 신드롬은 광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기아가 뜨면 수도권이 들썩인다. 기아는 8월 인천 문학 SK전, 서울 잠실 두산전에서 5경기 연속 원정 만원 기록을 세웠다.

두 구장 모두 3만명을 수용한다. 문학구장의 두 경기 연속 매진은 구장 개장 이래 최초였고, 잠실구장 3연전 매진은 15년 만의 일. 또 기아 팬이 더 많이 몰려들어 홈구장인지 원정구장인지 헷갈릴 정도다. 올 시즌 기아의 원정 평균 관중은 1만5000명이 넘는다. 또 다른 ‘전국구’ 구단 롯데는 그 수가 1만1000여 명 수준이다.

열기는 프로야구 일정이 포스트시즌을 향해 달려가면서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광풍의 이면엔 여러 요인이 개입돼 있는데, 크게 세 가지로 나눠보면 △스타플레이어가 급반전시킨 성적 △프로야구 전체의 호황 분위기 △정치·사회적 분위기다. 지난해 6위였던 기아는 올해 김상현의 급부상, 최희섭의 부활, 막강 선발 마운드 구축 등으로 과거 해태 시절과 맞먹는 힘을 보이고 있다.

2001년 해태에서 기아로 바뀐 이후 성적 추락으로 냉랭했던 지역 분위기가 올해 리그 1위라는 좋은 성적과 맞물려 한껏 달아오른 것. 윤석민, 이용규 등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스타와 이종범, 서재응 등 프랜차이즈 스타의 활약도 성적과 흥행을 동시에 낚아올렸다.

새로운 문화 키워드로 호황

국내 프로야구는 9월9일 총관중 540만7527명을 기록, 1996년 세워진 종전 최다기록(540만6374명)을 새로 썼다. 특히 여성 팬의 증가가 압도적이었다. 각 구단이 대략적으로 산출한 통계에 따르면 40%가량이 여성 팬이다. 한국 야구가 지난해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올 초 WBC 2위 등의 성적을 내면서 야구가 하나의 문화상품으로 인식되는 것이다. 문화산업의 주고객은 젊은 여성들이다.

여성 팬의 증가는 광주구장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게 있다. 광주구장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경기 중 구장 밖 외출을 허가한다. 그런데 여성 팬이 갑자기 늘면서 기존 화장실로는 감당이 안 돼 야구장 밖에 있는 축구장의 화장실로 간다고 한다. 또 하나의 핵심은 ‘해태의 부활’이다. 올해 기아 쪽 스탠드는 젊은 여성과, 과거 해태 팬이던 중년 남성으로 양분된다.

중년 남성들은 해태가 기아로 털갈이한 뒤 인연을 끊었던 사람들. 하지만 기아가 해태의 호쾌함을 되살리고, 정치·사회적 분위기도 당시와 비슷하게 형성되면서 중년들이 야구장으로 몰리는 것이다. 한 중년 팬은 “정권이 바뀌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등으로 호남인들의 상실감이 커졌다. 그런데 올해 기아가 프로야구판을 휘어잡으면서, 오직 야구를 통해 상실감을 달랬던 해태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문화 키워드로 부상하며 호황을 누리는 프로야구, 힘과 인기로 그 트렌드를 주도하는 기아 타이거즈 야구단, 그리고 호남과 관련된 정치·사회적인 분위기 등이 상호작용을 하며 열풍을 키워나가고 있다. 최근 현상을 두고 광주 팬들은 민주사회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했던 ‘서울의 봄’을 빗대, ‘광주의 봄’이라고 말한다. 광주발 기아 광풍은 하나의 신드롬인 것이다.



주간동아 2009.09.22 704호 (p78~79)

윤승옥 스포츠서울 야구팀 기자 touch@sportsseou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