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열정 깨우는 플라멩코와 집시 밴드

저주와 회개, 구원의 대서사시 ‘돈 주앙’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열정 깨우는 플라멩코와 집시 밴드

열정 깨우는 플라멩코와 집시 밴드
‘돈 주앙’은 14세기 스페인을 풍미한 호색한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전설은 티르소 데 몰리나의 희곡 ‘세비야의 호색가와 돌(石) 방문자’(1630) 이후 국적과 장르를 초월하며 작품의 소재가 돼왔다.

뮤지컬 ‘돈 주앙’은 돈 주앙이 자신의 죄로 인해 몰락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는 여인을 갈취하기 위한 결투에서 상대를 죽인 뒤 저주를 받는다. 그런데 그 저주는 다름 아닌 ‘사랑’이다. 저주에 따라 돈 주앙은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그 때문에 죽음에 이르게 된다.

이 작품은 표면적으로는 비극이지만, 결말 부분에서 돈 주앙의 ‘회개’와 ‘구원’이 암시된다. 한편 서브플롯을 구성하는 것은 돈 주앙에게 버림받은 엘비라와 애인 마리아를 돈 주앙에게 빼앗긴 라파엘의 복수혈전이다. ‘돈 주앙’은 대사 없이 노래로만 진행되는 송스루(Song-Through) 뮤지컬이다. 그런데 음악이 드라마와 유기적인 짜임새를 이루기보단 병렬식으로 나열된다. 때문에 인과관계가 느슨하며 단선적인 플롯을 보인다.

대신 가사를 통해 상황이나 캐릭터를 직접적으로 설명한다. 또한 노래 한 곡이 한 장면 전체를 이루는 경우가 많은데, 대체로 곡의 스케일이 크지 않기 때문에 장면 전환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이는 장면의 호흡을 짧게 만들고 극의 긴장감을 약화시켜 지루함을 유발한다.

그러므로 이 뮤지컬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플롯이 아닌 음악과 비주얼이다. 특히 스페인 플라멩코 전문 무용수들의 춤과 ‘집시 밴드’의 연주는 시청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한다. 주조를 이루는 플라멩코는 극 전체를 정열적이고 관능적인 분위기로 이끌고, 가스펠 풍의 건전한 곡들은 돈 주앙이 진정한 사랑을 통해 구원으로 향하고 있음을 알려준다. 또한 팝이나 록 베이스에 샹송을 섞은 빠른 템포의 곡들은 사건 진행과 인물의 정서적 갈등을 드러내며 긴박감을 더한다.



모던하면서도 화려한 조명과 무대는 콘서트 형식인 작품의 의도와 잘 맞는다. 정적인 동선을 커버하기 위해 회전무대를 활용해 속도감을 냈고, 오브제들은 조형적이면서도 상징적으로 쓰였다.

금색의 커다란 공과 꽃병 등은 거대한 운명의 메커니즘에서 벗어날 수 없는 나약한 인간의 모습을 느끼게 한다. 조명의 기교적인 활용이 돋보이는데, 특히 마지막 결투 장면에서 수많은 빗살 조명이 내리꽂히는 광경은 극적인 효과를 창출하면서 여운을 남긴다. 강태을, 김다현이 돈 주앙으로 출연하며, 충무아트홀에서 8월22일까지 공연한다.



주간동아 2009.08.04 697호 (p88~88)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