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꼴’ 보는 다양한 시선 흥미로운 읽을거리

  • 조은주 배재대 강사

‘꼴’ 보는 다양한 시선 흥미로운 읽을거리

‘꼴’ 보는 다양한 시선 흥미로운 읽을거리
얼마 전 여권 갱신하러 가는 길에 동네 사진관에서 여권용 사진을 찍었다.

인상 좋은 주인아주머니가 방금 찍은 내 얼굴 사진이 떠 있는 컴퓨터 앞에 앉아 “어딜 좀 손볼까요?”라고 묻는다.

“손님은 깨끗한 인상이네요. 그래도 눈 밑 그늘은 지울까요?”

인상이 깨끗하다는 칭찬에 기분이 ‘업’돼서 그까짓 눈 밑 주름은 그냥 놔두시라고 했다. 점을 빼주고, 꺼진 부위를 살리고, 각진 데를 살짝 깎으면 어떤 인물이라도 훤하게 만들 수 있단다. 사진 속에서 관상과 인상이 변하는 순간이 아닐까. 잡지사 CEO인 친구가 신규 직원 면접 때 이력서 사진 보고 있다가 고개를 들어보면 사진과 전혀 다른 사람이 앞에 있어 놀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고 해 박장대소한 적이 있었다. 결국 ‘꼴’이 문제인가.

‘주간동아’ 684호 대특집 혁신호 9탄은 ‘꼴’을 커버스토리로 다뤘다. 관상학에 관한 다양한 견해와 각기 다른 주장을 실어 흥미 있는 읽을거리를 제공했다. ‘관상과 인상은 별개’ ‘인상을 바꾸면 관상도 변한다’는 두 견해가 대립하는 기사를 읽으면서 독자들의 의견도 둘로 나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재미로 보는 실전 관상’ 기사를 읽을 때는 어느새 거울을 쥔 나를 발견했다. ‘내 얼굴은 과연 복 있는 관상일까’ 하고 두근거리며 관찰하다 실망하기도 했다. 과연 수십억명의 각기 다른 얼굴을 몇 가지 형태로 나눠 복이 있는지 없는지 단정지을 수 있을까? 자칫 사람들에게 실망과 피해를 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문화적, 역사적 관습으로서의 관상학과 진화생물학 관점의 관상학 등을 다룬 기고 기사는 재미와 함께 커버스토리 전체의 균형을 잡아줬다.



주간동아 2009.05.12 685호 (p98~98)

조은주 배재대 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