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기자 체험 마약밀수 새 기사체 좋은 시도

  • 정은숙 시인·마음산책 대표

기자 체험 마약밀수 새 기사체 좋은 시도

기자 체험 마약밀수 새 기사체 좋은 시도
매체도 많고 정보 전달방식도 많다 보니 그 이야기가 그 이야기, 그 기사가 또 그 기사인 경우가 많다. 제목이 색달라서 읽어보면 어디선가 본 기사를 제목만 선정적으로 바꾼 ‘피싱’인 경우도 많다. 특히 주간지는 일간지나 인터넷과는 달라서 기사체 개발에 힘써야 한다는 것이 평소 내 생각이다.

최근 커버스토리 대특집 혁신호를 계속해서 내고 있는 ‘주간동아’는 이런 내 지론에 걸맞게 눈을 확 사로잡는 기사가 많다. 682호 ‘초짜 마약밀수범 개코에 두 손 들었다’가 바로 그런 기사로, ‘기사체 개발’의 좋은 사례로 꼽을 만하다.

이 기사는 기자가 당사자가 되어 체험한 내용을 기록해 실감이 더했고, 단막극을 보는 듯한 긴장감이 전편을 통해 흘러 흥미로웠다. 특히 입체적으로 우리의 통상수호 현장 모습을 스케치해 세관 업무의 이해를 높이고 ‘짝퉁’, 원산지표시 위반 문제 등으로 주제를 넓혀나간 점은 특집 위주의 주간지 기사의 모범이 될 듯하다.

외부 기고 중에는 ‘무서운 어린것들 … 중고딩 잔혹사’와 ‘남자 피부, 봄날에 간다’가 특히 잘 읽혔다. 청소년들의 폭력 문제는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그때마다 심각성으로 인해 기성세대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했다. ‘자신의 손이 아플 것 같아서 피해자끼리 때리게 했다’는 대목에서는 실소가 터져나왔다. 폭력에 대한 환기라는 점에서 의미 있는 기사였다. 남자 피부관리 기사도 최근 부는 ‘꽃미남 바람’에 편승하기보다는 자외선 차단 등 실질적인 남성 피부 관리에 대한 정보여서 독자에게 유익한 기사였다.

농부 김광화의 ‘슬근슬근 자급자족, 슬렁슬렁 보물찾기’는 전원생활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큼 맛깔스런 글쓰기가 눈길을 끈다.



주간동아 2009.04.28 683호 (p102~102)

정은숙 시인·마음산책 대표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