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PORTS

라이언 킹 날카로운 발톱 세우나

이동국, 전북 현대로 이적 … ‘부활의 노래’

  • 이영미 일요신문 기자 bom@ilyo.co.kr

라이언 킹 날카로운 발톱 세우나

한때 ‘라이언 킹’으로 불리며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계보를 이었던 이동국(30)이 최근 전북 현대로 이적했다. 계약 기간 2년에 연봉과 각종 옵션을 포함해서 6억원 정도의 몸값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국은 지난해까지 성남 일화 소속이었다.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에서 오랫동안 벤치워머 신세로 머물다 지난해 7월30일 성남과 1년5개월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K리그로 유턴한 뒤 복귀 첫 시즌 13경기에 나섰지만 2골 2도움으로 부진했다. 결국 지난 연말 성남 일화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은 이동국은 J리그 감바 오사카로 떠난 조재진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전북 현대와 손잡았다.

K리그 잔류를 선택했지만 이동국의 ‘오늘’은 이전의 명성이 무색할 만큼 초라하다. 더욱이 그의 축구인생이 파란만장, 우여곡절의 연속이었던 만큼 지금 그의 행보는 ‘밝고 맑음’이라기보다는 잔뜩 흐리고 우중충한 날씨에 비유할 수 있겠다.

포항 출신인 이동국은 2001년 독일 베르더 브레멘 6개월 임대 시절과 군 복무팀 광주 상무 시절을 제외하곤 줄곧 ‘포항맨’으로 활약했다. 2002년과 2006년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 탈락과 무릎 부상 등으로 거푸 쓴잔을 맛본 그는 절치부심 끝에 2007년 초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하게 된다.

이동국의 유럽 진출은 박지성 이영표와는 또 다른 의미를 갖는 것이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네덜란드를 거쳐 잉글랜드로 향한 데 비해, 이동국은 K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빅리그에 진출한 첫 케이스였기 때문이다.



최고의 공격수, 파란만장 축구인생

꿈을 이루기 위해 이동국은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다. 한국 최고 공격수라는 자존심을 버리고 입단 테스트에 응했고, 목돈 대신 푼돈을 택했다. 당시 이동국은 “어렵게 진출한 만큼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이라 생각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도전은 1년5개월 만에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이동국은 K리그 복귀를 추진하면서 성남 일화와 대전 시티즌, 양쪽 구단에 이적 문의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전에는 6개월 후 J리그 진출을 자유롭게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고, 대전 측은 K리그 소속 다른 팀으로의 이적만 아니라면 ‘오케이’라는 답을 전했다.

성남과도 협상을 벌이며 약 20만 달러의 바이아웃 금액을 제시했고 성남도 이를 받아들였다. 두 팀을 놓고 고민하던 이동국은 성남 입단을 결심하는데, 문제는 당시 사령탑을 맡고 있던 김학범 감독이 이동국의 영입을 반대했다는 사실이다.

성남의 한 관계자는 “처음엔 김 감독이 이동국의 영입을 반대했다. 그러나 구단 고위 관계자들의 입김이 강했고 원래 ‘한 방’이 있는 선수기 때문에 김 감독도 나중엔 구단의 제안을 수락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한다.

그러나 성남 유니폼을 입은 이동국은 결코 행복하지 못했다. 잉글랜드에서 K리그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오랜 시간 운동을 하지 않아 경기 감각이 떨어진 데다, ‘한 방’을 기대했던 코칭 스태프의 신뢰를 잃으면서 ‘천덕꾸러기’로 전락하고 말았다. 한 축구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국은 성남의 성적 부진을 자신과 연결짓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 굉장히 서운해했다. 왜 자신이 ‘총알받이’가 돼야 하느냐고 불만을 토로한 적도 있었다”고 말한다.

성남은 시즌이 끝나면서 이동국과의 결별을 결정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감독의 뒤를 이어 신태용 감독대행이 부임하자마자 이동국을 내칠 경우 신 감독대행에게 부담이 갈 것을 염려, 12월31일을 ‘D데이’로 정한 후 기자들에게는 이동국의 퇴출과 관련해 엠바고(보도 자제)를 걸어놨다는 후문이다.

성남으로부터 결별 통보를 받은 이동국은 진로 문제를 놓고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중동이나 러시아클럽 등으로부터 ‘러브콜’은 있었지만 동계훈련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던 만큼 올 시즌에는 팀의 동계훈련부터 참가해 몸 만들기를 희망했다. 그때 연락을 해온 팀이 전북 현대였다.

남아共 월드컵 합류도 가능?

항간에는 이동국의 전북행을 두고 스타 마케팅의 일환이 아니냐며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지난해 조재진이라는 대형 스트라이커를 영입해 효과를 본 전북 처지에선 이동국만 한 대안이 없다고 판단했고, 이동국도 자신을 필요로 하는 팀을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이동국의 한 측근은 “스타 마케팅이라고 비난받을 이유는 없다. 지난 시즌에는 워낙 몸상태가 좋지 않아 제대로 된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동계훈련부터 착실히 소화해 나간다면 올 시즌 이동국의 진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고종수 안정환과 트로이카 체제를 이루며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주름잡았던 이동국. 비슷한 시기에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한 때문인지 세 명의 인생역전은 색깔만 다를 뿐 사연이 많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한때 자살까지 생각했다가 대전에서 새로운 인생을 개척하려 했던 고종수는 최근 소속팀으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았고, ‘저니맨’의 전형을 보여주는 안정환은 부산 잔류와 미국 진출이라는 두 가지 선택을 놓고 고민 중이다. 이동국 또한 만만치 않은 히스토리를 갖고 있는데, 결정적일 때 불운했던 선수라는 점에서 고종수 안정환과는 다르다.

이동국은 안정환이 2002년 월드컵 이후 엄청난 스타로 떠오르는 걸 지켜보며 아픔을 느껴야 했다. 더욱이 안정환과는 월드컵을 전후로 ‘신분’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바람에 이후 대표팀에서 다시 만났을 때 서먹했던 기억을 떠올린 적이 있다.

하지만 상무 제대 후 당시 친정팀 포항에서 제대로 된 플레이를 펼치며 ‘역시 이동국’이란 찬사를 받게 됐을 때 이동국은 “솔직히 월드컵 이후엔 내가 작아 보였다. 그러나 지금은 달라졌다. 자신감을 되찾았기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이동국의 측근은 이동국이 2009년을 부활의 해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포항의 최전방 공격을 이끌며 부활의 노래를 부르던 그때처럼, 새로운 둥지에서 새로운 각오와 도전정신으로 ‘라이언 킹’의 위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만약 이동국이 K리그에서 부활한다면 한으로 점철된 2010 남아공월드컵 대표팀 합류도 ‘있을 수 없는 일’만은 아니다. 누구보다 이동국의 부활을 바라는 사람이 허정무 감독이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9.01.20 670호 (p62~63)

이영미 일요신문 기자 bom@ilyo.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