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edical Check

임신 방해 ‘자궁근종’ 韓方으로 치료

임신 방해 ‘자궁근종’ 韓方으로 치료

임신 방해 ‘자궁근종’ 韓方으로 치료

폐경을 앞둔 중년 여성들에게 주로 생기던 자궁근종이 최근 미혼 여성들에게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여성의 생리기간이 길어지고 생리혈에 덩어리가 섞여 나오거나 아랫배에 딱딱한 혹이 만져지면 자궁근종을 의심해봐야 한다. 또 생리의 양이 많아지고 생리통이 심해지며 복통, 요통, 빈혈, 출혈 등이 나타나거나 소변이 자주 마렵고 변비가 생겼다면 이 역시 자궁근종일 가능성이 우려된다.

우리나라 성인 여성 10명 중 2명이 자궁에 혹이 생기는 자궁근종으로 고통받고 있다. 자궁근종은 자궁의 근육에 혹이 생기는 질환이다. 악성 종양인 암과 달리 양성 종양이어서 암으로 진행할 확률은 거의 없다.

자궁근종은 자궁의 안쪽 벽과 바깥쪽 벽, 자궁 입구인 경부 등 자궁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혹이 자궁근육 속이나 자궁의 바깥에 자리하면 어느 정도 커지기 전까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도 한다. 전체 자궁근종 환자의 20~50%만 증상을 호소할 정도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혹의 크기가 클수록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편이다.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자궁근종의 원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전적 영향 때문인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이 밖에 비만과 흡연, 스트레스 등의 환경적 영향도 자궁근종의 발병률을 높인다. 폐경을 앞둔 중년 여성들에게서 주로 발생하던 자궁근종은 최근 미혼여성에서도 발생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자궁근종 혹의 일부는 폐경기 이후 저절로 작아지거나 소멸되기도 한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혹이 점점 커지면서 자궁 전체가 근종으로 뒤덮여 방광이나 대장 같은 다른 기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또 가임기 여성은 자궁근종 혹이 커지면서 습관성 유산이나 불임을 일으킬 수 있다. 혹이 나팔관을 막거나 자궁내막에서 수정을 방해하면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임신 중 태반 가까이에 자궁근종이 있으면 조산이나 유산 가능성도 높아진다. 분만할 때 자궁의 수축력을 떨어뜨려 난산(難産)이나 산후 출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자궁근종은 혹의 위치나 크기 등 상태를 지속적으로 관찰하면서 적절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기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면 혈이 뭉쳐 자궁근종이 생긴다고 본다. 자궁 내 어혈과 노폐물이 쌓여 돌처럼 단단히 굳어버린 일종의 근육덩어리가 생긴다는 것이다. 근종의 원인을 어혈로 보기 때문에 치료의 시작도 어혈을 제거하는 데 있다. 먼저 자궁을 따뜻하게 유지하고 침과 탕약으로 노폐물을 없앤다. 이때 탕약은 환자 상태에 따라 다른 약재가 처방된다. 손발이나 하복부가 차가운 여성에게는 막힌 자궁의 기운을 소통시키는 탕약을, 아랫배에 딱딱한 덩어리가 만져지면서 어지럼증에 시달린다면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해주는 탕약을 처방한다.

임신 방해 ‘자궁근종’ 韓方으로 치료

정주화
율한의원 원장

탕약과 함께 자궁 기능을 활발하게 하기 위한 약침 치료, 온욕 치료, 약울법(약습포법)과 같은 물리요법을 병행하면 근종이 줄어들거나 없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자궁근종에 동반되는 생리과다, 아랫배 통증, 변비 등도 한 달 정도면 사라진다.

하지만 자궁근종의 크기가 급속도로 커지거나 자궁 전체가 근종으로 변해 있는 것과 같은 심각한 경우엔 시간이 급박하므로 외과적 수술로 근본 원인을 제거하는 게 좋다.



주간동아 2008.10.07 655호 (p75~75)

  • 정주화 율한의원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0

제 1210호

2019.10.18

超저금리 시대의 기현상, “이자 없이 돈 맡겨도 괜찮아”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