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반도

김옥 진짜 얼굴 국정원도 몰라?

김정일 부인으로 깜찍한 외모 소문 … 최근 보도 사진 놓고 진위 논란

김옥 진짜 얼굴 국정원도 몰라?

김옥 진짜 얼굴 국정원도 몰라?

2006년 7월23일 ‘연합뉴스’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하면서 김옥이라고 보도한 사진(왼쪽). 같은 날 MBC가 2000년 10월 조명록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을 때 (‘연합뉴스’가 보도한 김옥이) 방송 카메라에 잡혔다며 공개한 화면(오른쪽).

미국 정보기관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을 ①정신적 장애가 아닌 신체적 장애만 있을 때 ②무력화 상태가 장기화할 때 ③사망할 때로 나눠 분석하면서, ①의 경우 김 위원장이 매제(여동생 김경희의 남편)인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과 자신의 네 번째 부인으로 알려진 김옥 국방위원회 과장을 대리인으로 내세우리라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동아일보’9월24일자 A1, A3면 참조).

“미국 정보당국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 악화될 경우 김옥이 김 위원장에 대한 접근을 통제하고 대리인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주시한다. 김옥은 김 위원장의 개인 조직이나 ‘39호실(통치자금 관리부서)’에도 깊이 연관돼 있어 북한 정권의 자산에 일정한 영향력이나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미국 해군분석센터(CNA) 켄 고스 해외지도자 연구담당 국장]

김옥은 문화예술 분야로 특성화한 금성고등중학교(금성제1고등중학교의 전신)를 졸업한 것으로 전해진다. 1980년대 김 위원장의 눈에 든 뒤 ‘옥이 동지’라고 불릴 만큼 위상이 높아진 때는 1990년대 중반이라고 한다. 김 위원장의 다른 부인들[김영숙(61), 성혜림(1937~2002년), 고영희(1953~2004년)]과 달리 깜찍하고 애교 많은 스타일로 알려졌다.

김옥 만났던 인사들 “이 사진 속 인물 아니다”

“김 위원장에게 거리낌 없이 반말을 하는 여성이 한 명 있었다. ‘권력 위의 권력’에 서 있던 그 여성이 바로 김옥이다.”(탈북한 전직 북한 관료)



그런데 한국의 일간지와 방송사가 ‘김옥’이라면서 최근 보도하고 있는 ‘사진 속 여성’은 수수하다. 의 ‘수수한 김옥’은 ‘깜찍’ ‘애교’와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김옥을 직접 봤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의 여성은 김옥이 아니다”라며 고개를 가로젓는다. 13년 동안 김 위원장의 요리사로 일한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 씨는 저서 ‘김정일의 요리사’에 (세련된 김옥)를 실으면서 김 위원장의 새로운 여인 ‘옥이 동지’라고 적었다. 1990년대 중국에서 김옥을 직접 봤다는 대북 사업가 K씨도 “요즘 일간지에 실리는 사진 속 여인은 ‘옥이 비서’라고 불린 여성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옥의 얼굴을 안다는 일부 고위급 탈북자들도 가 김옥이라고 증언한다(‘신동아’ 2006년 9월호 ‘김정일 네 번째 부인의 진실’ 제하 기사 참조).

의 ‘수수한 김옥’은 2000년 10월 조명록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해 윌리엄 코언 미국 국방장관과 접견할 당시 카메라에 잡힌 것이다. 이 여성은 ‘김선옥’이라는 가명으로 국방위원회 과장 직함을 사용했다고 한다. ‘연합뉴스’가 이 사진 속 여인을 ‘김옥’이라고 지목해 보도했고, 그 뒤 언론들은 ‘확인 없이’ 이 사진을 받아 썼다.

김옥을 직접 봤다거나 얼굴을 안다고 주장하는 일부 인사들이 ‘김옥’이라고 지목한 ‘세련된 김옥’은 1992년 평양에서 발간한 ‘우리의 지도자’에 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88년 촬영한 것으로 알려진 이 사진 속 여성은 12년의 시차를 고려하더라도 ‘수수한 김옥’과는 동일인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가 김옥이라면 한국의 거의 모든 언론이 지금까지 잘못된 사진을 보도한 셈이다.

‘주간동아’는 김옥의 사진을 정확히 보도하고자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에 확인을 요청했다. 다음은 e메일로 질문 요지를 보낸 뒤 이뤄진 국정원 관계자와의 통화 내용.

김옥 진짜 얼굴 국정원도 몰라?

1992년 평양에서 발간한 사진집 ‘우리의 지도자’에 실린 사진.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수행하는 듯한 모습으로 사진 오른쪽에 서 있다(왼쪽). 오른쪽 사진은 이를 확대한 것.

-거의 모든 언론이 를 쓴다. 와 중 어떤 사진을 써야 하는가.

“확인해줄 수 없다.”

-확인 못 해줄 사안이 아니다. 이런 것도 확인을 안 해주나.

“A 아니면 B일 텐데…. 담당부서에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한다. 우리도 어쩔 수 없다.”

-누가 김옥인지 담당부서도 모르는 것 아닌가.

“확인해줄 수 없다고 한다.”


국정원의 대북 ‘인적정보(HUMINT)’ 역량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거치면서 약화됐다는 평가를 듣는다. 국정원은 ‘김옥의 얼굴’을 특정하고 있을까.

국정원 “확인해줄 수 없다” 일관

한 정보 전문가는 “국정원이 확인해주지 못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 언론이 잘못 쓰거나 헷갈려 한다면 국정원이 바로잡거나 확인해주는 게 맞다. 국정원이 김옥의 실제 얼굴을 모르거나, 두 사진 중 하나로 김옥을 특정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 일부 언론도 직접 보지 못했으니 헷갈려 하는 것 아닌가. 국정원도 마찬가지일 수 있다. 두 사진 모두 ‘봤다거나 안다고 말하는 사람’ 또는 ‘정보를 토대로 추정한 사람’들의 주장에 따라 김옥 사진으로 여겨지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수수한 김옥’과 ‘세련된 김옥’ 중 어느 쪽이 진짜일까. ‘주간동아’는 김옥의 얼굴이 공식 확인될 때까지 그의 사진을 지목해서 싣지 않기로 했다.



주간동아 2008.10.07 655호 (p32~33)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9

제 1209호

2019.10.11

‘한류를 믿고 투자한다’는 콘텐츠 사냥꾼의 속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